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소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경치가좋은 유명하지않은 즐거운

1907년 대구에서 비롯된 국채보상운동의 시민정신을 기념하고 제2의 국채보상운동 전개로 IMF 경제난 극복과 도심지내 녹지공간 확보 및 시민의 안락한 휴식공간 제공을 위하여 명칭 또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으로 정하여 1998년 3월부터 1999년 12월까지 중구 동인동에 조성된 공원이다. 국채보상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많은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하여 조성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은 42,509㎡(12,859평)의 면적에 달구벌 대종, 종각, 녹도, 편의시설 등이 있다. 공원내 달구벌 대종은 향토의 얼과 정서가 담긴 맑고 밝은 소리가 울려 만인의 기상을 일깨우고, 화합과 번영을 염원하는 대구시민의 뜻을 온누리에 알리고자 1998년 12월 22일 동인동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내에 건조 설치하였다.대한제국 말기에 일어난 항일독립운동의 하나인 국채보상운동의 구국 정신을 계승하기 위하여 조성된 이 공원은 중앙도서관과 동인지하주차장 사이에 펼쳐진다. 이 곳에는 22.5t의 달구벌대종을 비롯하여, 향토서예가들이 쓴 이육사·박목월·조지훈·이호우·윤동주의 시비와 대형 영상시설, 이언적·김굉필·서거정·이황·정몽주·서상일·서상돈·이상화의 명언비가 있는 오솔길, 시원스럽게 뿜어대는 분수, 화합의 광장 등이 조성되어 있다.지하에 3층 규모의 동인지하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어 시민들의 주차공간 확보를 돕고 있으며, 중앙도서관을 끼고 있어 청소년들이 많이 모인다. 시내가 가까워 연인들에겐 데이트 장소로 인기가 높다. 가장 최근에 조성된 공원으로 넓은 잔디광장과 주위로 천여그루의 수목이 심겨져 있으며, 벤치도 넉넉하게 마련되어 휴식을 즐기기에 적당하다. 또 시원스럽게 뿜어대는 분수와 정자, 시골강산 나무를 연상시키는 석조물 등이 정취를 살리고 있다. 청소년 놀이마당, 음악회, 전시회 등이 개최되고 있으며, 달구벌대종 타종의식 행사를 매주 토.일 시행함으로써 많은 관광객들이 공원을 찾고 있다.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의 볼거리255m 길이의 대왕참나무 오솔길과 소나무숲, 분수와 정자, 잔디광장, 향토 출신 시인들의 시비가 세워져 있는 시상의 오솔길, 선현들의 명언비로 꾸민 명언순례의 길 등이 갖추어져 있다. 가로 9m, 세로 6m 규모의 대형 전광판을 통해 각종 생활정보와 프로그램 중계 등을 볼 수 있다.공원 곳곳에는 낙락장송 및 이팝나무·산벚나무 등 30종 1만 2300여 그루의 수목과 원추리·은방울꽃 등 5종 3만여 본의 꽃이 심어져 있다. 또한 무게 22.5t의 달구벌 대종이 있어 해마다 이곳에서 '제야의 종' 타종식을 거행한다. 대구시민의 도심 속 휴식공간으로 이용되며, 각종 전시회와 공연장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더보기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특징

이곳은 20대, 1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국채보상운동,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응원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여행 관련어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행사 문화예술회관 대구국채보상운동 동인동 대구시민운동장 중앙공원 실개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응원 대구 월드컵경기장 시청사 오페라하우스 중앙광장 국채보상운동 시청 대전월드컵경기장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대구 중구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경상감영공원

경상감영공원은 조선 선조 34년(1601) 경상감영이 있던 장소로서 대구도심 중앙에 위치한다. 1910년부터 1965년까지 경상북도 청사로 사용하였다가 청사가 다른 장소로 이전되고 난 후 대구시에서 1970년 중앙공원으로 최초 개장하였다. 이후 1997년 도시 미관을 해치는 담장을 허물고 공원 전체를 재조성함과 아울러, 대구의 역사와 관련된 문화유산을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이를 널리 알리고 보존하기 위해 경상감영공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경상감영공원은 대구의 중심부에 위치한 도심 속의 정원으로 복잡한 도시생활 속에서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를 말끔히 해소할 수 있도록 푸른 숲과 아름다운 꽃밭, 잔디광장이 잘 조성되어 있다. 무더위를 잊게 해주는 시원한 분수, 분위기 있는 공원 등과 음악, 그리고 아늑한 산책로와 벤치 등이 마련되어 있는 휴식공간으로서 대구를 찾는 외지인들이 꼭 한번 방문하면 좋은 명소이다.* 경상감영공원 내 볼거리 *경상도 관찰사의 집무실인 선화당(유형문화재 제1호)과 처소로 사용한 징청각 (유형문화재 제2호) 그리고 관찰사의 치적이 담긴 선정비(29기) 등 대구의 역사와 관련된 문화유산이 존재한다. 선화당은 현재 남아있는 관아건물이 별로 없다는 점을 생각할 때 큰 가치를 지닌다. 정면 6칸, 측면 4칸의 단층 팔작기와집으로 주심포 양식과 익공식의 절충형 공포를 이루고 있다.
기분전환되는 편안한 엄숙한
경상감영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경성 부민관 폭탄 의거지

1945년 7월 24일 경성부민관 폭탄의거 경성부민관은 1935년 12월 태평통 1정목 60번지에 세워진 경성부의 부립극장(府立劇場)으로, 오늘날로 하면 시립극장이다. 경성부민관은 지하 1층, 지상 3층에 대강당·중강당·소강당·담화실 등을 갖춘 다목적 회관으로서, 당시로는 드물게 냉난방 시설과 조명·음향시설을 갖추어 각종 극단의 공연은 물론 전시총동원체제하 각종 관변 집회의 장소로 널리 이용되었다. 경성부민관 폭탄의거를 주도한 조문기·유만수·우동학·강윤국 등 당시 20세 안팎의 열혈청년들은 1945년 5월 서울 관수동 13번지 유만수의 집에서 대한애국청년당을 결성하고 항일투쟁의 기회를 엿보았다. 1945년 7월 24일 저녁 경성부민관에서 친일파 거두인 대의당의 박춘금(朴春琴) 일당이 주최하는 아세아민족분격대회가 열린다는 보도가 나오자, 조문기 등은 비밀회합을 갖고 대회장을 폭파할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유만수가 수색변전소 공사장 발파 인부로 침투해 빼낸 다이너마이트로 사제폭탄 두 개를 만들어 대회 전날 밤 대회장 뒤편 화장실 쪽에 설치하였다. 폭탄은 대회 당일인 7월 24일 밤 9시경 박춘금이 시국강연을 위해 등단하고 얼마 뒤에 터졌고, 그것으로 대회는 중단되고 말았다. 경성부민관 폭탄의거는 해방을 한 달도 채 남겨두지 않은 시기에 꺾일 줄 모르는 민족의 독립의지를 안팎에 떨친 사건이었다.현재는 서울시의회 부지로 폭탄의거지임을 알리는 표지석이 설치되어 있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경성 부민관 폭탄 의거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경희궁 숭정전

숭정전은 원래 경희궁(慶熙宮)의 정전(正殿)이었다. 경희궁은 원래 인조의 아버지인 원종(元宗)의 사저(私邸)가 있던 곳이다. 광해군이 이곳에 왕기(王氣)가 서렸다는 풍수설을 믿고 왕기를 누르기 위해 즉위 9년인 1617년에서 1620년 사이에 궁궐을 건립하여 경덕궁(慶德宮)이라 불렀던 곳이다.숭정전은 1910년 일제가 경희궁을 철폐하고 일본인 자제들을 위한 학교인 경성중학교(京城中學校)를 설립할 때도 남아 있었다. 그 후 1926년에 필동 남산 기슭, 지금의 동국대학교 자리인 조계사(曹溪寺)의 본전으로 사용되기 위해 이건되었다. 광복 후 그 자리에 동국대학교가 세워지면서 1976년 9월 현재 위치로 옮겨져 학교의 법당인 정각원(正覺院)으로 사용되고 있다. 경희궁지 숭정전 일대는 서울특별시에 의하여 1985년과 1987년 두 차례에 걸쳐 발굴조사 되어 숭정전 월대와 계단을 비롯한 어도(御道)의 적심석(積心石), 그리고 좌우 행각지(行閣址), 숭정문지(崇政門址) 등이 확인되었다. 숭정전 주위에는 행각이 둘러져있었으며, 남쪽에는 숭정문(崇政門), 동남쪽에 건명문(建明門), 동쪽에 여춘문(麗春門), 서쪽에 의추문(宜秋門) 등이 있었다. 뒤로는 자정문(資政門)을 지나 편전(便殿)인 자정전(資政殿)이 자리잡고 있었다. 숭정전은 1980년대 말 경희궁을 복원ㆍ정비하면서 동국대학교에서 원래의 자리로 이건할 것을 검토했었다. 그러나 동국대학교의 법당으로 사용되고 있고, 또 부재들이 낡아서 손상될 것을 우려하여 원래의 숭정전은 동국대학교 구내에 그대로 남겨두고, 경희궁지에 새로 숭정전을 복원하였다. 동국대학교에 있는 숭정전은 원래 이중(二重) 월대 위에 세운 정면 5칸, 측면 4칸의 겹처마 팔작지붕 건물이다. 기둥은 내·외진(內外陣)으로 배열되었으며, 내부의 어좌(御座)는 없어졌고, 불단을 설치하였다. 건물의 4면에는 꽃살분합문을 달았고, 그 위에는 교창(交窓)을 내었는데, 어칸에는 4짝, 그 옆 협칸에는 3짝, 그리고 가장 양 끝칸인 툇간에는 2짝문으로 나 있다. 내부 천장은 소란반자이고, 바닥은 난방시설을 하였다. 공포는 외부로는 창방 위에 외2출목의 쇠서와 교두형 첨차를 두어 다포계의 특징을 보이면서 기둥 위에만 짜여 있다. 간포(間包) 대신 화반을 두고, 공포 내부에 출목 없이 양봉형(樑奉形)으로 보아지를 마련하여 보를 받치는 점은 다른 건물에서는 볼 수 없는 특징이다. 내부 천장은 우물반자를 꾸며 화려한 용(龍)무늬 단청을 그렸다. 건물 앞에 놓인 계단 역시 다른 궁(宮)의 정전과 같이 삼도(三道)로 꾸며 중앙에는 봉황 1쌍을 양각하여 장식했다. 팔작지붕의 용마루에는 양성을 했고 양 끝에 취두를, 내림마루 끝에는 용두를, 추녀마루에는 잡상들을 얹어, 이 건물이 이전에 궁궐 건물이었음을 알 수 있다. 1975년 12월 27일부터 1976년 9월 15일까지 해체 복원공사를 하였다. 일본인들이 강제로 철거하여 팔아 넘긴 탓으로 원형이 크게 파손되었고, 교실·체육관 등으로 사용되면서 많이 변형되었다. 현재는 불교 의례를 행하기에 알맞도록 내부가 변경되어 있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경희궁 숭정전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