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난지섬해수욕장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난지섬해수욕장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난지섬해수욕장 소개

난지섬해수욕장
즐거운 신나는 이벤트하기좋은

난지도 섬에 위치한 난지섬해수욕장(난지도 해수욕장)은 길이 700m, 폭 50m의 백사장에 질 좋은 모래가 깔려 있으며, 수심이 얕고 수온이 비교적 따뜻하며, 바닷물의 빛깔도 서해치고는 깨끗한 편이다. 또 천여 평의 소나무숲이 해변을 감싸고 있어 운치 좋고 시원스럽다. 피서철에는 매점, 야영장, 샤워장, 식수대, 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그리고 백사장 서북쪽의 암석해안은 우럭, 놀래미 등이 잘 낚이는 바다 낚시 포인트여서 낚시와 해수욕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다. 또한 조금 멀긴 하지만, 인천항을 출발하여 영흥도, 팔미도, 선재도, 국화도, 육도, 풍도 등의 섬들 사이를 지나는 약 50km의 뱃길에서는 아기자기하고도 서정적인 바다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해수욕장 내에는 142,810m²(43,200평)의 대지에 건물면적 2,181m²(660평) 규모로 지어진 당진시 청소년 수련원이 조성돼 있으며, 수련원에서는 여름철 해양레프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더보기

난지섬해수욕장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난지섬해수욕장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섬 해수욕장, 당진 난지섬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난지섬해수욕장 여행 관련어

당진 왜목마을 왜목마을 당진 난지섬 당진 해수욕장 섬 해수욕장 왜목마을 해수욕장 난지섬

난지섬해수욕장 근처 가볼만한 곳

난지섬해수욕장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충남 당진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난지섬해수욕장 근처 숙소추천

난지섬해수욕장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당진필경사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완공 이후 수도권에서 손쉽게 다녀올 수 있는 문학유적지가 바로 심훈 문학의 산실인 필경사(筆耕舍)이다. 서해안고속도로의 송악 나들목을 빠져나온 뒤, 한진나루에 닿기 직전 상록초등학교를 지나자마자 필경사라는 안내판을 만나게 된다. 논밭사이로 구불구불하게 이어진 길을 따라가면 정비가 잘 된 필경사 주차장에 닿는다. 이곳에 바로 그 유명한 소설 상록수의 작가 심훈선생의 집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심훈선생 고택 앞에는 이 집의 내력을 적은 안내문도 잘 만들어져 방문객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건물은 남남동향에 정면 5칸 측면 2칸으로 구성되어 있고, 바로 앞에는 상록수문화관 건물이 들어 서 있다. 문화관 뜰에 서면 아산만의 물결과 서해대교가 한눈에 잡힌다. 한편, 현지의 석비 후면에는 선생의 출생지가 서울 노량진동이라고 기록되어 있지만 이는 잘못된 것이다. 필경사 뒤로는 대숲이 우거져 바람이 불 때마다 사각사각 소리를 털어낸다. 여행자들은 심훈고택과 문화관을 둘러보며 상록수의 스토리를 자연스레 연상한다. 주인공 채영신과 박동혁이 이 마을에서 농촌계몽운동을 폈던가. 그러나 채영신의 본 인물 최영신은 경기도 반월의 샘골마을에서 농촌운동을 하던 여인이고 박동혁은 심훈의 조카로 역시 농촌운동을 하던 심재영의 소설 속 인물로 두 사람은 실제로는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였다. 어쨌든 최영신의 고향에는 수도권전철 상록수역이 세워져 있고 이곳 심재영의 고향에는 상록초등학교가 서 있어 두 사람의 소설속 행로가 완전히 허구의 산물만은 아니었음을 느끼게 한다. 심훈은 1933년(1932년이라는 설도 있다) 서울생활을 청산하고 부친이 살고 있는 이곳으로 내려와 <영원의 미소>, <직녀성> 등을 집필하였다. 1934년 독립하면서 직접 설계하고 지은 집이 바로 필경사이다. 심훈선생은 1935년 이 집에서 대표적 농촌소설인 상록수를 집필했다. 필경사는 한 때 그의 장조카인 고 심재영옹이 관리하다가 당진시에 기부한 이후 군에서 관리를 하고 있다. 마당의 시비는 1996년 한국문인협회가 세운 것이다. 비에는 그날이 오면 이라는 시가 새겨져 있어 생전의 심훈선생 음성을 듣는 듯하다.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며는/ 삼각산이 일어나 더덩실 춤이라도 추고/ 한강물이 뒤집혀 용솟음칠 그날이/ 이 목숨 끊치기 전에 와 주기만 하량이면/ 나는 밤하늘에 나는 까마귀와 같이/ 종로의 인경을 머리로 들이받아 울리오리다/ (중략)/ 우렁찬 그 소리를 한번이라도 듣기만 하면/ 그 자리에 꺼꾸러져도 눈을 감겠소이다.
안전한 경치가좋은 전통적인
당진필경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