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너리굴 문화마을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너리굴 문화마을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너리굴 문화마을 소개

너리굴 문화마을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너리굴문화마을은 비봉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다. 너리굴문화마을에서 '너리굴' 이란 말은 안성 토박이 말로, 백두산 천지부터 시작된 산맥이 차령산맥의 끝부분인 비봉산 자락에서 넓은 골짜기가 되었는데 그것을 '너리굴'이라고 표현한 것이다. 너리굴문화마을은 자연과 예술이 한데 어울려 있는 마을이라고 말할 수 있다.* 엄마목장 너리굴 엄마목장은 사슴이 살기 좋은 최적의 환경을 지니고 있다. 비봉산 정상에서 샘솟는 청정한 약수, 주변의 공장이나 마을, 논밭,과수원, 축사 등과 완벽하게 분리된 공간지형, 질 좋은 사료를 제공해주는 풍부한 야초들과 울팡한 나무들이 사슴우리 주변을 감싸고 있는 것, 자연방목 방식으로 자유롭게 넓고 푸른 초원을 뛰어다니는 사슴들은 일상에 지친 도시인들에게는 목가적인 풍경의 휴식처이자, 어린이들에게는 자연학습의 장이 되어 준다. * 산책로 등산로가 버거운 사람들은 가벼운 기분으로 산책로를 이용할 수도 있다. 숲 사이에 가르마처럼 난 오솔길 산책로가 산을 빙 둘러 나있다. 엄마목장이 끝나는 자락에 오른쪽으로 좁은 길이 나오는데 이곳이 바로 산책로로 들어가는 입구, 무엇보다 주변경관이 뛰어나고 길이 평탄해 힘들이지 않고 가볍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산 중턱에서 만나게 되는 탁 트인 공간은 안성 시내의 고즈넉한 변두리 풍경을 그림처럼 펼쳐 보여준다.* 너리굴 미술관은 현대적인 양식의 세련된 절제미 속에 고아한 아취를 담고 있는 미술전시공간이다. 개관 이래 작가 권용자의 <누드 크로키 전> 등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신진 중견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해왔다. 특히 예술가들의 집성촌이라고 불릴 정도로 많은 예술인들이 모여있는 안성 내에서 쓰임새 많고 특색있는 전시 발표 공간 역할을 하고 있다. * 너리굴아트숍은 단순히 다양한 종류의 소품을 판매하는 장소가 아니다. 너리굴에서 행해지는 여러가지 문화 예술프로그램의 결과물들이 한데 모여있는 독특하고 이색적인 공간이다. 원하는 사람들은 저렴한 가격에 물건을 구입할 수도 있으며 도자기, 액세사리, 생활소품 뿐만 아니라 무형문화재 이경자 선생의 금속공예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있다.이 이외에도 동물농장, 입사박물관, 야외공연장, 조각공원 등 여러가지 볼거리가 많다. 또 금속공방, 조소공방, 조각공방, 도자기공방들은 여러가지 재료를 이용해서 우리생활에 사용되는 다양한 물건들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곳으로 자신이 손수 만든 여러가지 소품과 생활용품들은 세상에서 단 하나밖에 없는 특별함이 있고 귀중한 체험의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학생들에게 유익한 전통문화교실과 과학교실은 전문 선생님들의 재밌는 강의와 실습으로 이루어져 학생들에게 유익한 학습의 장 역할도 한다.

더보기

너리굴 문화마을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너리굴 문화마을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안성너리굴마을, 안성 노주현카페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너리굴 문화마을 여행 관련어

죽주산성 미리내성지 안성너리굴마을 한택식물원 안성 허브마을 엄마목장 안성팜랜드 안성너리굴문화마을 안성 노주현카페 안성시 보개면 서일농원 칠장사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경기 안성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너리굴 문화마을 근처 숙소추천

너리굴 문화마을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국사암

국사봉 정상으로 향하면 국사암이라는 작은 절이 바위 틈새를 비집고 앉아 있다. 법당 오른쪽 옆으로 국사봉의 궁예미륵이라 불리는 세 개의 아담한 미륵이 있다. 그러나 이 미륵은 미륵이라기보다 석인상에 걸맞을 정도로 몸의 전체적인 비례에 비해 모자가 거대하고 손 모양도 수인이 아니라 선비들이 합장을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목도 지나치게 짧으며 얼굴의 윤곽에는 불상이 주는 이미지나 친근미가 나타나 있지 않는다. 석불의 발목 이하는 땅에 매몰되어 있다. 지상에 노출된 본존의 높이는 320cm이고, 3단의 원형보개를 육계부분에 끼워 놓았다. 얼굴은 타원형으로 두 귀가 어깨까지 늘어져 있으며, 수인은 오른손을 가슴에서 손가락을 안으로 모으고, 왼손은 배에 대고 손가락을 쫙 펴고 있다. 법의는 양어깨를 덮은 통견으로, 양팔에 도식적인 주름을 도시적으로 새기고 있다. 하반신에 U자형으로 주름에 있는 것으로 봐서 군의를 가슴 부위에서 묶은 것으로 보는데, 허벅지 위에 커다란 연화문을 새겨놓았다. 우협시와 좌협시 역시 둥근 보개를 쓰고, 본존과 동일한 표현자세를 하고 있는데 크기가 약간작고, 들고 있는 지물 육화장과 합이 다를 뿐이다. 불상의 후면에는 아무런 조각을 가하지 않았다. 이 석조삼존 입상은 조각수법이나 형태를 보아 조선후기나 근대에 미륵신앙의 유행과 더불어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국사암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