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두타산성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두타산성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두타산성 소개

두타산성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두타산성은 국민관광지 무릉계곡 내에 있는 석성으로 동석산성이라고도 불린다. 102년(신라 파사왕 23년)에 처음 쌓았다고 전해지는데, 1414년(조선 태종 14년)에 삼척부사로 왔던 김맹윤이 높이 1.5m, 둘레 2.5km의 산성을 다시 쌓았다고 한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 때 왜군이 이곳에 쳐들어와서 많은 사람들이 이 산성으로 피난하였다. 당시 아군은 허수아비를 만들어 남북15리 절벽에 도열시켜 적에게 위세를 보이자, 왜군들은 공격을 포기하고 백복령 방면으로 퇴각했다. 빨래하던 노파가 이 산성의 사정을 제보하듯이 이방의 계략대로 알려주었더니 왜군은 이기령을 넘어 우회 침공하였다. 그러나 그것은 치밀한 계략. 왜군들은 성중에서 전멸했다고 한다. 이처럼 이 고장 청년들이 의병을 조직하여 왜군을 격침했다는 항쟁지로, 현재 성터가 남아 있고 호국의 얼이 담겨 있는 곳이다.

더보기

두타산성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두타산성 특징

이곳은 5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삼화사, 쉰음산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두타산성 여행 관련어

쉰음산 무릉계곡 12폭포 빼어난 석축산성 쉰움산 삼화사 선녀탕

강원 동해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두타산성 근처 숙소추천

두타산성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만경대

동해시청에서 동쪽으로 1km 쯤 떨어진 동해안에 있는 만경대는 조선 광해군 5년(1613년) 김훈이 만들어 세운 것으로, 그동안 풍파로 폐허가 된 것을 60년 전에 삼척 김씨들이 다시 세웠다. 정자에 올라 동쪽을 바라보면 망망대해가 파도치는 모습이 눈앞에 보인다. 구미후산 53번지 성산봉에 우뚝선 만경대는 조선조 광해군때 삼척 김씨 김훈이 창건한 정자이다. 공의 자는 원충(元忠), 호는 신당 (新堂)이며, 官은 통훈대부사복사첨정(通訓大夫司僕寺僉正)이고, 실직군왕위옹(悉直郡王渭翁)의 17세손이다. 부군인 오산량필공(梧山良弼公)은 1510년(중종5년) 삼포왜란때 공을 세운 사람이다. 신당공 훈은 성품이 영매하여 청렴하고 곧은 지조로 관리로 일하다가 1613년(광해군 5년)에 향리에 돌아와 동회리(신당촌)에 살면서 만경대를 창건하고 풍광을 즐기면서 갈매기를 벗삼아 낚시로 세월을 보냈다. 동은 끝없는 동해바다이고, 북은 긴 해변 푸른 소나무가 10리가량 펼쳐지며, 서로는 장엄한 두타산 경관이 뒷뜰과 함께 눈 앞에 펼쳐지고, 높은 벼랑 아래 전천강이 유유히 동해로 흐르니, 만경대는 삼척의 죽서루와 쌍벽을 이루어, 시인묵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1660년(헌종 1년) 부사 허목은 이곳을 관상하여 만경이라 하였고, 1796년(정조 20년)부사 유한전은 시를 읊어 현판으로 남겼다. 1872년(고종9년) 정자를 중건하였는데, 해석 이돈상은 정자 후면에 만경대 액판을 걸었고, 공판 김원식은 상량문을 지었으며 한성부윤 이남식은 "해상명구(海上名區)" 현판을 걸 었다. 1924년에 다시 정자를 중건하니, 명유 홍정현은 상량문을 지었으며 당 대명필 옥람 한일동은 정자 전면에 만경대 액판을 걸었다. 이 만경대는 현재 삼척 김씨 부사공파 송정종중 후손들이 관리, 보존하고 있다.
경치가좋은 숨어있는 즐거운
만경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