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마라도가는 여객선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마라도가는 여객선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마라도가는 여객선 소개

마라도가는 여객선
활기찬 즐거운 신나는

마라도 유람선을 타면 대한민국의 가장 남쪽에 위치한 국토 최남단 마라도를 관광할 수 있다. 선창장에서 마라도까지 가는 시간은 30분이며, 마라도에 도착해 구경하는 시간은 1시간 30분. 다시 돌아오는 시간 30분 하여 총 2시간 30분 소요된다.

더보기

마라도가는 여객선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마라도가는 여객선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마라도 정기여객선, 마라도 여객선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마라도가는 여객선 여행 관련어

모슬포항 산방산 마라도 가는 여객선 시간 마라도 예약 마라도 날씨 마라도 여행 마라도 여객선 송악산 선착장 마라도 여객선 예약 제주특별 여객선터미널 마라도 정기여객선 마라도가는 여객선 예약 마라도 배 모슬포항 마라도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제주도 서귀포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마라도가는 여객선 근처 숙소추천

마라도가는 여객선 주변에는 총 13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더보기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돈내코

계곡 양편이 난대 상록수림으로 울창하게 덮여 있고 높이 5m의 원앙폭포 (돈내코 입구에서 1.5㎞, 20분 소요)와 작은 못이 있어 그 경치가 매우 수려하다. 한라산에서 내려오는 얼음같이 차고 맑은 물이 항상 흐르고, 주변경관 또한 빼어나 물맞이를 비롯한 피서지로 유명한 곳이다. 백중날 (음력 7월 보름)에는 물을 맞으면 모든 신경통이 사라진다는 얘기가 있어 사람들이 가장 많이 붐빈다. 돈내코 유원지 입구에서 계곡까지 약 700m 정도에 달하는 숲길은 삼기를 나무가 빽빽이 들어서 있고 중간 중간에 나무 벤치가 있어 산림욕하기에 좋다. 특히 해발 400m 일대에는 희귀식물인 한란과 겨울딸기가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계곡 입구 건너편 300m 떨어진 도로변에 야영장과 주차장, 취사장, 체력단련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고 향토 음식점이 있어 토종닭 등 제주 특유의 별미를 맛볼 수 있다.* 돈내코 지명 유래 예로부터 이 지역에 멧돼지가 많이 출몰하여 돗드르라 하며돗드르는 지금의 토평마을의 지명 유래가 되고 있다. 돗은 돼지, '드르'는 들판을 가리키는 제주어이다. 때문에 돗드르에서 멧돼지들이 물을 먹었던 내의 입구라 하여 돈내코라 부르고 있다. 코는 입구를 내는 하천을 가리키는 제주어이다. 1920년대 공동목장에서 이묘하던 당시 토평마을 지역주민들에 의해 멧돼지가 관찰된 이후로 더는 멧돼지가 관찰되지 않고 있다.
상쾌한 편안한 경치가좋은
돈내코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