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미륵불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미륵불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미륵불 소개

미륵불
맑은 조용한 기분전환되는

옛 봉일사 서쪽 지금의 백룡사 옆에서 흐르는 계곡물이 부평초등학교 동쪽 담장밖을 거쳐 동남쪽으로 흘러 옛 김포국도를 지나 그 개울섶(계산동 948번지)에 조그마한 불당이 있고 그 안에 모셨던 미륵불이다.

더보기

미륵불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미륵불 특징

이곳은 20대, 1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미륵부처님, 미륵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미륵불 여행 관련어

미륵불정근 약사불 약사여래 금동미륵불 약사여래불 아미타불 석가모니불 미륵불신앙 미륵부처님 보현보살 미륵불수인 지장보살 마애미륵불 미륵 석가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인천 계양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부평도호부청사

원래의 도호부청사는 재북부2리(계산동 898번지)였으며 현재는 계산동 943번지 부평초등학교 내에 옛 청사건물이 변형은 되었으나 일부가 남아 있는데, 이 곳에는 계산동은행나무(시지정기념물 11호), 욕은지(시지정 문화재자료 1호), 어사대(시지정문화재자료 제3호)의 흔적이 도호부청사 앞에 남아 있다.관아건물 중 하나로 『부평부읍지』에 의하면 중심업무를 보던 동헌, 관리나 외국사신이 묵던 숙박시설인 객사, 죄를 다스리던 포도청 등 수많은 건물이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곳에 초등학교를 세우면서 현재 건물을 제외한 대부분의 건물을 헐어버렸다. 부평도호부청사는 숙종 3년(1677)에 중수했다는 기록이 있으나 세워진 내력을 정확히는 알 수가 없다. 고려시대 의종 4년(1150)에 안남도호부로 고종2년(1215)에 계양도호부로 조선시대 태종 13년(1413)에 부평부가 부평도호부로 승격되었다. 따라서 모든 정황으로 볼 때 부평도호부로 승격이 되면서 청사 건립에 착수하여 약 5년후(태종 18년, 1418)에 완공된 것으로 보여진다. 청사옆에 보호되고 있으며 이때 풍치목으로 심어진 듯한 은행나무의 수령이 약 600여년쯤 되는 것과도 일치한다.이 건물은 예전 형태로 보아 동헌이나 현감의 살림채였던 내아로 추측한다. 규모는 앞면 6칸·옆면 2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으로 되어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연못인데, 긴 돌을 이용해 단을 쌓고 네모 형태로 만들어 조선시대 연못의 전형적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기록에 의하면 객사, 동·서헌, 삼문, 근민당, 좌·우익랑, 동·서책방, 사령청, 향청, 포도청, 훈무당, 부창등 총 23동 23칸으로 당시에는 웅장한 규모였다고 전해지나 현재는 내아만 남아 있고, 원래는 “ㄱ”자 건물이였으나 1968년 현 위치로 이동하면서 “ㅡ”자건물로 바뀌어 정면 6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도리집이 되었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부평도호부청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