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부인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부인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부인사 소개

부인사
경치가좋은 힐링하기좋은 상쾌한

* 대구지역의 대표적 명찰, 부인사 *대구의 팔공산(八公山) 남쪽 중턱에 자리하고 있는 부인사(符仁寺)는 이 지역의 대표적 명찰 가운데 하나이다. 행정구역상 소재지는 대구광역시 동구 신무동 355번지이며, 현재 대한불교조계종 제9교구 본사 동화사의 말사로 속해 있다. 창건 이후 고려 말까지의 부인사 연혁은 자세히 전하는 내용이 없다. 다만 고려 말의 여러 기록으로 미루어 볼 때, 부인사는 오랫동안 거찰의 규모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신라와 고려시대에는 39개의 부속암자를 관장하였고 2천여 명의 승려가 머물며 수도하였다고 한다. 고려 현종 때부터 문종 때까지 도감(都監)을 설치하고 고려 초조대장경(初彫大藏經)을 판각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판각은 몽골의 칩입으로 대부분 소실되었고, 현존하는 1,715판도 일본 교토[京都] 난젠사[南禪寺]에 보관되어 있다. 몽골 칩입 이후 중건하였으나 임진왜란 때 다시 불탔다.  지금 건물은 1930년대 초 비구니 허상득(許相得)이 원 위치에서 서북쪽으로 약 400m 거리에 있는 암자터에 중창한 것이다. 당우에는 석가모니불상과 아미타불상, 관세음보살상을 안치한 대웅전과 선덕묘, 2동의 요사채가 있다. * 부인사의 역사와 승려의 난 *고려 후기인 1203년(고려 신종 6) 무렵에 이르러 부인사에서는 큰 정치적 사건이 발생한다. 보통 "부인사 승도란(僧徒亂)"으로 부르는 사건인데, 이 사건은 부인사 승려들이 중심이 되어 최씨 무신정권에 반발한 반란이었다. 이미 1202년에도 운문사와 부인사·동화사 등의 승려들이 연합하여 경상북도 영천(永川)의 관아를 공격한 일이 있었다. 1203년의 부인사 승도란은 그 전 해에 있었던 영천 공격 사건과 연계되는 난이었다.  무신집권기에 지방 사원의 승려들이 반란을 일으킨 사례는 적지 않게 발견되는데, 부인사 승려들이 일으킨 이 난은 경상북도 청도 운문사(雲門寺)에서 발생한 난과 함께 규모가 컸던 승려란으로 평가된다. 이 시기 승려와 지방민들이 합세하여 일으킨 반란 사건은 고려 후기 정치사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며, 이에 대해서는 이미 일반 정치사 분야에서의 연구가 이루어진 바 있다. 여하튼 부인사를 중심으로 이러한 난이 발생하였다는 사실을 통해 부인사가 이 지역에서 차지하고 있던 위상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더보기

부인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부인사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대구 부인사, 파계사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부인사 여행 관련어

팔공산 동화사 북지장사 수태골 스파밸리 초조대장경 불로동 고분군 은해사 용연사 신숭겸장군유적지 제2석굴암 황룡사 9층탑 송림사 팔공산 파계사 대구 부인사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대구 동구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부인사 근처 숙소추천

부인사 주변에는 총 1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관암사

* 천년 고요가 살아 숨쉬는 사찰, 관암사 *관암사(冠巖寺)에는 천년의 고요가 살아 숨을 쉰다. 치성으로 기도하면 한 가지 소원을 꼭 들어준다는 팔공산 갓바위 부처님에게 가는 길에, 관암사는 모든 중생들의 작은 안식처로 그 험난한 세월을 이겨내고 잔잔한 여운을 이어가고 있다. 관암사는 신라시대 창건한 고찰이나, 조선시대의 억불정책으로 폐사가 되어 누가 언제 창건한 것인지 정확히 알 수 없다. 현재 관암사는 태고종 총무원장을 지낸 백암(栢巖)스님이 재창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다만 관봉(冠峰)의 석조여래좌상(石造如來坐像)이 있는 갓바위 아래에 자리하여 관암(冠巖)이라 하였다고 한다. 절대 진리의 힘은 그 어떤 고난에서도 빛을 뿜어내어 잠시 잠자고 있던 관암사 부처님을 깨울 수 있었다. 신라불교의 성지 팔공산 동쪽 기슭에 병풍처럼 둘러싸인 팔공산 능선 안에 자리한 관암사의 무지개 다리 해탈교(解脫橋)를 지나면, 산신각에서 몸을 태워 피워내는 해탈향이 번뇌망상을 씻어준다.  절벽에 우뚝 솟은 범종의 법음은 팔공산 골짜기를 지나 속세에 울려 퍼지고, 중정에는 영산 팔공산에 샘솟는 감로수(甘露水)가 극락세계의 갈증을 조금이나마 풀어준다. 관암사를 오르는 오솔길은 팔공산의 빼어난 자연경관을 만끽할 수 있어 산사로 가는 마음을 더욱 여유롭게 해 준다. 개울의 물 흐르는 소리와 벚나무, 오동나무, 단풍나무, 산목련 등의 향기로 삼림욕을 하다보면 관암사에 이르게 된다.  * 관암사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계절, 봄(春) *만물이 소생하는 봄에 갓바위 부처님이 있는 관봉으로 가는 길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관암사 지붕에 봄의 정령이 아지랑이를 피워내고, 노란 산수유 꽃이 지천에 흐드러진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공단(貢緞)같이 매끄럽고 풀솜같이 부드러운 목단이 정원을 수놓은 관암사에는 대웅전 석가여래가 갓바위 입구를 지키고 있는 것이다.  관암사 입구 양 옆으로는 좀처럼 보기 힘든 개비자나무가 푸르름을 더하고, 경내의 돌계단을 올라가면 범종 옆에 불도화(나무수국) 두 그루가 5월 중순이면 하얀 꽃을 피워내어 황홀감을 더해 준다. 범종을 돌아 팔공산 갓바위 오르는 길가에 서 있는 관암사 기념비 옆에는, 피나무가 5월이면 만흥 꽃을 피워 벌들을 유혹한다. 돌계단 옆에는 작은 소태나무가 있는데, 이 나무의 잎파리가 어찌나 쓴지 예로부터 쓴 맛을 비유할 때 소태맛이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
맑은 깨끗한 전통적인
관암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관음사

* 의상대사가 창건한 사찰, 관음사 *전통사찰을 포함해 신흥사찰이건, 개인사찰이건 간에 아마 한국불교의 사명(寺名) 중 가장 널리 쓰이고 있는 이름이 아마도 ‘관음사’일 것이다. 대부분의 관음사는 관세음보살을 주불로 삼아 기도하는 도량이다. 관세음보살은 말 그대로 세상의 고통받는 모든 중생의 소리를 살펴 대자대비의 마음으로 중생을 구제하고 제도하는 보살이다.  한국에서는 석가모니불이나 정토신앙의 대명사인 아미타불보다 관세음보살이 더욱 신앙시되어 왔으며, 이런 이유로 관음사라는 사명이 널리 쓰이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관세음보살이 바로 일반 민중들의 현실적인 고통을 어루만져 주고, 현세의 이익을 가져다준다고 널리 믿고 있기 때문일 것으로 여겨진다.  대구 도동의 ‘관음사’ 역시 이러한 관음신앙에 기대어 있다. 의상대사가 여기에서 기도하고 창건했으며 뒤이어 심지왕사가 중창했다고 알려졌다. 언제나 관음사가 자리한 곳은 관음보살의 상주처라고 일컬어지고 있는 인도의 보타낙가산에서 유래한 지명을 따오듯 대구 도동의 관음사 역시 ‘낙가산(일명 향산-香山) 관음사’라는 여법한 지리적 사명을 가지고 있다.  더욱이 관음사 관음전에 모셔진 영험스러운 석조관음보살입상 역시 이 곳이 관음기도처로서 이 지역의 성지임을 증명하고 있다. 또한 수 년 전부터 관음사는 지역포교와 시민들을 위한 기도 및 수행, 문화도량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인근부지를 매입해 80여평 규모의 2층 법당인 무설전(無說殿)을 짓고 있어 불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 관음사의 또다른 볼거리 측백수림 *관음사에는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제1호인‘달성 측백수림’이 우거진 암벽 중턱에 난간과 계단을 세우고 멋들어지게 자리잡고 있다. 특히 오랜 세월 관음사와 함께 한 수백 년된 달성 측백수림은 대구 10경 중의 하나로 절경을 자랑하고 있어 사찰을 찾는 즐거움 외에도 또 다른 즐거움을 관람객들에게 선사하고 있다.
아늑한 편안한 힐링하기좋은
관음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광주 예술의 거리

* 광주의 대학로? 광주 예술의 거리 *서울의 대학로와 인사동 거리, 부산의 Piff 거리 등 지방마다 도시의 특색을 살린 거리가 존재한다. 광주광역시를 대표하는 거리는 바로 광주 예술의 거리이다. 예술의 거리는 호남문화와 예술의 중심지인 예향 광주의 전통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조성됐다. 현재 동호인의 편의도모를 위해 서화, 도자기, 공예품 등 이 지방 예술의 상징적 작품을 집산하여 전시, 판매하고 있으며, 한국화, 서예, 남도창을 중심으로 한 남도예술의 진수를 누구나 손쉽게 접할 수 있는 명소이다. 광주동부경찰서 앞에서 중앙초등학교 뒤편 사거리에 이르는 이곳을 두루 돌아보는데 구경만 하면 1시간 정도, 매장에 들어가서 감상하면 2시간 정도 소요되는데, 광주가 초행이면 꼭 들러볼 만한 곳이다.  * 예술의 거리를 제대로 보려면 토요일에 방문 *그 이유는 매주 토요일 예술의 거리가 ‘차 없는 거리’로 지정되기 때문이다. 300m 정도 길이의 길에 차가 없이 문화행사가 펼쳐지지 더욱 활기를 띠기 마련. 또한 1달에 1차례는 남도문화예술진흥회가 주축이 된 음악회, 빛의 축제, 언더그라운드 공연, 캐릭터 문화 상품전, 빛의 축제 등이 열려 예술의 거리를 활성화시키고 있다. 또한 2015년 7월 광주에서는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가 개최된다.
즐거운 아늑한 포근한
광주 예술의 거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광주동오층석탑

광주 시내에는 동쪽과 서쪽에 2기(基)의 5층석탑이 있는데, 이 두 탑이 같은 절에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 중 이 동탑은 절터가 과수원이 되어 탑도 그 안에 있었으나 지금은 민가가 들어서 있다. 2층 기단(基壇) 위에 세운 5층탑으로 하층 기단의 면석(面石)에는 우주(隅柱:모서리 기둥)와 탱주(撑柱:면석 사이에서 탑들을 지탱하는 기둥) 2주가 있고, 여러 장의 판석(板石)으로 덮은 갑석(甲石) 윗면에 약간의 경사가 있다. 탑신부(塔身部)는 탑신과 옥개석이 각각 일매석으로 이루어져 있고, 전체적으로 나비에 비하여 탑신이 높은 편이다. 각층의 탑신면에는 우주형이 새겨졌을 뿐 다른 조각은 없다. 옥개석 추녀 사이는 좁아 두꺼워 보이며, 얇은 추녀는 전각(轉角)까지 직선으로 되었고, 상면에서 반전(反轉)을 보인다. 상륜부(相輪部)에는 노반(露盤)과 복발(覆鉢)이 남아 있으나 파손이 심하며 그 중심에 찰주(擦柱)의 일부가 꼭대기에 드러나 있다. 1955년에 해체, 수리하였으며, 당시 옥개석 상면에서 사리장치(舍利藏置)가 발견되었으나 장엄구(莊嚴具)는 전하지 않고, 그곳에 있었다는 동합(銅盒)이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그 후 61년에 다시 수리하여 일부를 보충하였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광주동오층석탑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