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소개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광주·전남에서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불갑저수지 주변을 관광지로 조성한 수변공원에는 철따라 잘 가꾸어진 화단과 시원한 물줄기가 일품인 인공폭포 등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수변도로에는 형형색색의 관광용 풍력가로등이 자연친화적으로 설치되어 가을정취를 즐기는 관광객에게 아름답고 생동감 있는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불갑저수지 수변도로 2.8㎞ 구간에 바람(풍력)의 힘으로 프로펠러가 작동(회전)하여 야간에는 형형색색의 조명과 주간에는 프로펠러의 역동성을 볼 수 있는 가로등 81등이 설치되어, 빛의 고장 영광의 아름다움을 연출해 이곳을 찾은 관광객에게 좋은 호평을 받고 있다.또한 저수지 수변을 따라 수변공원에 가면 꽃으로 공원이 조성되어 있고, 인공폭포의 분수대가 뿜어내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앞쪽에는 아름다운 불갑저수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설치되어, 이곳을 찾는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풍력가로등은 풍속 2~3.5m/sec에 프로펠러가 작동(회전)하여 6시간 조명분 축전기에 전력을 저장하여 가로등주에 부착된 4색전구(80와트)의 조명이 되며, 높이는 8~12m로 설치되어 대체에너지 대한 학생들의 견학코스로 각광을 받고 있다.

더보기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영광읍 맛집, 만선횟집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여행 관련어

보리굴비맛집 영광 쉐이리펜션 영광맛집 아무거나 영광 백수해안도로 맛집 법성포 서해안 나주 가볼만한곳 갈매기식당 장성 가볼만한곳 양산 아무거나 영광읍 맛집 만선횟집 영광 가마미해수욕장 영암 가볼만한곳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근처 가볼만한 곳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전남 영광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근처 숙소추천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계마항

굴비의 본고장 법성포에서 북서쪽 해안으로 9km를 달리면 계마항과 가마미해변에 닿는다. 해안도로에서 내려다보이는 계마항은 빨간 등대와 하얀 등대, 그리고 고깃배들이 그림엽서처럼 아름답게 바라다 보이는 항구이고 바로 옆의 가마미 해변은 굴캐기를 즐길 수 있는 겨울바다이다. 가마미로 가려면 법성포를 지나야 한다. 도로를 따라 늘어선 굴비가게 앞에는 줄줄이 엮인 굴비들을 볼 수 있다. 굴비를 구입하기 전, 진짜 굴비와 그리고 이와 비슷한 부세의 구별법을 미리 알면 좋다. 굴비의 이마를 손가락으로 눌러서 다이아몬드형 굴곡이 생겨야만 진짜 조기이다. 부세는 꼬리지느러미와 몸통을 잇는 부분에 살이 적은 반면 조기는 살이 많다. 법성포를 지나 계마항에서 남서쪽 방향을 바라보면 작은 섬 여섯개가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이 작은 섬들을 일산도, 이산도, 삼산도, 사산도, 오산도, 육산도, 그리고 육산도 앞의 아주 작은여를 합해 칠산도라고 부른다. 칠산 앞바다의 칠산은 이 일곱 섬을 가리키는 것으로, 일제 때는 여기서 잡히는 고급어종을 법성포를 통해 일본으로 실어 날랐을 만큼 황금어장이다. 법성포에서 가마미해수욕장까지의 해안길은 드라이브코스로 인기를 끈다. 계마항은 가마미 해수욕장으로 가기 전 5백m 거리에 있다. 가마미와 계마 라는 지명은 예전 이 곳에 유배왔던 선비들과 연관이 있는데 가마미의 '가'는 멍에 '가'자라고 한다.' 마'는 말을 뜻하며 '미'는 꼬리이다. 이곳 해수욕장과 포구의 배경이 되고 있는 산의 지형이 꼭 멍에를 쓴 말의 꼬리처럼 생겼다는데서 가마미라는 지명이 생겨났다.계마항에서는 인근의 송이도, 안마도를 운항하는 여객선이 오가고 50여척의 고깃배가 기항한다. 긴 방파제는 칠산 앞바다와 동중국해로 고기잡이 나가는 큰 배들을 접안시키기 위해서 만들어졌다. 계마항이 사람들로 북적거릴때는 3월부터 10월 사이로, 인근의 섬들이 모두 바다낚시 하기에 좋은 곳이라 많은 낚시꾼들이 몰린다. 계마항 방파제와 계마항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길은 낙조를 감상하기에 더 없이 좋다. 쥐섬, 괭이섬을 걸고 바라보는 석양 낙조는 아름답기 그지없다. 여름철이면 해수욕장으로 각광받는 가마미해변에, 겨울철에는 남쪽 바위지대에서 마을 사람들이 굴을 캐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썰물에 맞춰 삼삼오오 모여 들고 일반여행자들도 재미삼아 굴 캐기에 나선다. 굴을 캐기 위한 도구는 주변에서 팔지 않으므로 미리 준비해야 한다. 가마미해변 주차장 옆에는 노송 군락지가 있어 여름철에는 텐트촌으로 이용된다. 해변 앞에는 자그마한 돌섬이 떠 있고 북쪽에는 방파제도 들어서 있어 해변의 물결은 늘 잔잔한 편이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계마항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