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서빙고동 부군당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서빙고동 부군당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서빙고동 부군당 소개

서빙고동 부군당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서빙고동 부군당은 조선시대 이 마을 주민들이 마을의 수호와 주민의 안녕을 위해 세운 제당(祭堂)이다. 이 당은 인조 13년(1635)에 중수(重修)하였으며, 당을 처음 세운 시기는 15세기 말 또는 16세기초로 추정하고 있다. 이 당은 80여 평의 대지 위에 3평 내외의 맞배지붕으로 된 한옥으로 정면에는 한칸 규모의 본당이 있고 왼쪽에는 하주청이라고 부르는 150평 정도의 제물청(祭物廳)이 있는데 부엌ㆍ마루ㆍ온돌방ㆍ창고가 있다. 주위는 돌담으로 둘러 있고 대문은 기와를 얹은 솟을대문 형태로, 문의 가운데에 태극문양이 그려져 있다. 제당 내에는 3점의 신상(神像)이 있다. 정면에는 당의 주신(主神)인 태조 이성계와 부인 강씨의 신상이 있고 왼쪽 벽에는 삼불제석(三佛帝釋)이 모셔져 있으며, 청색·적색·황색으로 되어있는 휘장으로 보관되어 있다. 태조상(太祖像)은 깃털이 달린 주립(朱笠)을 쓰고 청색 도포를 입었는데 소매와 옷고름은 붉은색이며 오른쪽 어깨 위로 화살이 담긴 화살통을 메고 있으며, 오른손에는 붓 같은 것을 잡고, 왼손으로 붉은색 옷 소매를 잡고 호피(虎皮)의자에 앉았으며, 좌우에는 사모관대를 한 신하가 한 사람씩 서 있다. 옆벽의 삼불제석은 큰 연꽃 위에 흰 장삼에 긴 염주를 목에 두르고 손을 모아 합장하고 있는 모습이며 가운데 제석의 머리 뒤에는 파란색, 좌우 제석에는 빨간색, 그리고 주위에는 흰색으로 덮힌 광배가 보인다. 이 세 신상의 크기는 가로 43cm, 세로 85cm로 모두 견본채색(絹本彩色)으로서, 무신도(巫神圖) 중에서 매우 뛰어난 것으로 보여진다. 제당 내에는 3개의 현판이 있는데, 서까래에 걸려 있는 현판에는 '崇禎紀元上之十三年乙亥四月十八日重建'이라 쓴 것으로 보아 인조 13년(1635)에 중건했다는 내용으로 부군당의 역사를 추정할 수 있다. 또 하나의 현판은 '老人禊座目幷序'라 쓰고 끝에 '辛卯五月'이라 하였으며, 그리고 '里中契員座'이란 내용에는 '光武七年癸卯五月' 이라 쓴 현판이 있다. 하주청 마루에는 '府君堂重修記'란 현판이 있는데 정묘(丁卯, 1927) 5월에 만든 현판으로 모두 부군당의 역사를 추정하는데 귀중한 자료이다. 서빙고동 부군당은 1910년대 초기에 일제가 훈련장을 만들기 위해 예전의 특무대 자리에서 현 위치로 옮겼다고 한다. 제관 선정은 '서빙고동부군당치성위원회'에서 주관하며, 음력 정월 초하루 상오 11시경에 제를 올린다. 10일 전부터 준비하는데 임원은 9명을 선정하며 선정된 제관은 이 기간 동안 목욕재계하고 궂은 곳에 출입하지 않는 등 엄격한 금기(禁忌)를 지킨다. 제사의식은 유례식(儒禮式)으로 초헌관(初獻官)이 분향한 다음 잔을 드리고 축을 고한 다음 4배하고 다음 아헌관(亞獻官)이 분향·헌작하고 4배한 다음 삼헌관(三獻官:終獻官)이 분향·헌작(獻酌)하고 4배한 뒤 소지(燒紙)를 올리고 일반 참배객이 4배한다. 이 의식이 끝나면 부군당 할머니라고 부르는 만신(萬神:女巫)이 나와 제비(祭費)를 낸 각 가구별로 소지를 올리게 하고 축원해 준다. 제사가 끝나면 '반기'라 하여 제물을 고루 나누어주는 음복(飮福)이 시작된다. 이 부군당을 중심으로 마을의 수호와 주민의 안녕ㆍ질서ㆍ화목을 기원하며 살아왔던 옛 모습이 잔존해 오고 있어 토속신앙(土俗信仰) 연구에 도움이 되고 있다.

더보기

서빙고동 부군당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서빙고동 부군당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용산 고기집, 리첸시아용산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서빙고동 부군당 여행 관련어

1호선 여행 해방촌 가볼만한곳 지하철 여행 해방촌 볼거리 용산전자상가 맛집 용산 아이파크몰 삼각지 맛집 용산 쾌걸쭈꾸미 서울 용산 맛집 감자탕 맛집 용산 아이파크 맛집 리첸시아용산 용산 고기집 갈비씨 신용산점

서울 용산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서빙고동 부군당 근처 숙소추천

서빙고동 부군당 주변에는 총 4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더보기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당고개순교성지

당고개 성지는 용산전자상가에서 도보로 불과 5분 거리인 작은 언덕에 있다. 기해박해 때인 1839년 12월 27~28(음)일 이틀 동안 천주교 신자10명이 처형당한 곳이다. 그 중에 아홉명이 천주교 성인으로 기려지고 있는데 최경환 성인(1839년 기해박해시 순교)의 부인이며 우리나라 두번째 사제였던 최양업 신부의 어머니인 이성례 마리아도 포함되어 있었다. 기해박해 당시 이성례 마리아는 마카오로 유학을 가 있던 맏아들 최양업 신부를 제외한 다섯 명의 자식들과 함께 옥에 갇혔다. 부모와 함께 어린 아이를 투옥시키는 일은 국법에도 없었으나 맏아들이 사제가 되기 위해 외국에 유학 가 있던 이 집안에 대해서는 일말의 관용도 베풀어지지 않았다. 결국 당시 세살짜리 막내가 빈 젖을 빨다가 옥에서 굶어죽고 말자 이성례 마리아는 나머지 네 명의 자식들을 살리기 위해 일시 배교하고 옥을 나간다. 하지만 곧 아이들이 동냥 나간 사이 스스로 다시 옥으로 돌아와 갇히게 된다. 6세에서 15세까지의 네 형제는 부모들이 갇혀있는 옥에 찾아가면 자신들 때문에 부모들이 배교할 것을 우려해 동냥을 해가며 살아간다. 그 후, 어머니가 참수되기 하루 전 어린 형제들은 동냥한 쌀과 돈 몇 푼을 가지고 희광이(사형 집행인)에게 찾아가 자신들의 어머니가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단칼에 베어줄 것을 부탁하고 이에 감동한 희광이는 밤새 칼을 갈아 그 약속을 지켰다. 이렇게 순교한 이성례 마리아는 일시적이나마 배교한 사실때문에 성인으로 시성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러한 애절한 사연과 서울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좋은 전망때문에 당고개 성지는 많은 순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순교성지이다. 주변에 한국형 성당이며 순교 성지인 새남터 성당과 용산가족공원 등이 인접해 있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당고개순교성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