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서울 삼각지 대구탕 골목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서울 삼각지 대구탕 골목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서울 삼각지 대구탕 골목 소개

서울 삼각지 대구탕 골목
유명한 안전한 전통적인

30년이 넘는 세월 삼각지에 대구탕 끓는 냄새가 이어지고 있다. 해장국 중 으뜸으로 꼽히는 대구탕이 삼각지에 처음 자리잡게된 것은 1979년. 그때부터 지금까지 삼각지 우리은행 주변에 네 곳의 대구탕집이 성업중이다. 대구탕은 그 국물맛이 깊이가 있어 애호가 층이 생기는데, 대략 젊은이들 보다는 나이 드신 분들이 단골이 많다. 특히 전날 술 먹는 사람들이 숙취 해소하러 들르는 경우가 많고, 등산이나 운동을 마치고 삼삼오오 모여 대구탕에 소주를 즐기는 부류도 있다. 또한 나이드신 분들은 깊은 국물 맛에 단골이 돼 대구탕집에서 모임을 갖는 경우도 많다. 이렇게 삼각지 대구탕 골목 단골들은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집을 찾아 입맛을 찾고 훈훈한 이야기를 나누며 정도 쌓아간다. 지하철 6호선 삼각지역 14번출구나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 1번 출구로 나오면 우리은행이 나오고 그 앞에 평양집(식당)이 있다. 평양집 뒷골목에 원대구탕과 자원대구탕이 있다. 이 식당들이 오래된 집들이다. 그 골목 초입에 참대구탕집이 있다. 세창대구탕은 우리은행 뒤로 이어지는 도로를 따라 가다보면 길 왼쪽에 있다. 대구탕 골목이 유명해진 건 순전히 군인들 덕이다. 삼각지 주변에는 육군본부 등 군인들이 많았었는데 그들이 주요 단골이 됐고, 전국에서 모여드는 동료들에게 맛을 보이면서 그 맛이 전국으로 소문난 것이다. 또한, 전출과 파견 근무 등이 많은 군인의 특성 상 외지에 갔다가 오랜 만에 돌아오는 단골들은 부대에 복귀 하기 전 삼각지 대구탕 한 그릇을 먼저 먹고 들어갔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그래서 이곳 대구탕 골목에는 전역한 군인이 손주 손을 잡고와서 맛을 나누는 자리도 만들어진다. 대구탕은 대구 자체에서 시원하고 깊은 맛이 우러나기 때문에 별다른 육수를 쓰지 않는데, 한 때는 동태로 육수를 만들었던 적도 있었다. 이 골목에는 콩나물과 미나리 등을 넣고 벌겋고 얼큰하게 끓여내는 대구탕과 함께 맑은 국물로 나오는 대구탕도 있다.

더보기

서울 삼각지 대구탕 골목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서울 삼각지 대구탕 골목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용산 고기집, 리첸시아용산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서울 삼각지 대구탕 골목 여행 관련어

쾌걸쭈꾸미 갈비씨 신용산점 1호선 여행 리첸시아용산 서울 용산 맛집 해방촌 가볼만한곳 용산전자상가 맛집 용산 고기집 감자탕 맛집 용산 아이파크 맛집 삼각지 맛집 용산 지하철 여행 해방촌 볼거리 용산 아이파크몰

서울 용산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당고개순교성지

당고개 성지는 용산전자상가에서 도보로 불과 5분 거리인 작은 언덕에 있다. 기해박해 때인 1839년 12월 27~28(음)일 이틀 동안 천주교 신자10명이 처형당한 곳이다. 그 중에 아홉명이 천주교 성인으로 기려지고 있는데 최경환 성인(1839년 기해박해시 순교)의 부인이며 우리나라 두번째 사제였던 최양업 신부의 어머니인 이성례 마리아도 포함되어 있었다. 기해박해 당시 이성례 마리아는 마카오로 유학을 가 있던 맏아들 최양업 신부를 제외한 다섯 명의 자식들과 함께 옥에 갇혔다. 부모와 함께 어린 아이를 투옥시키는 일은 국법에도 없었으나 맏아들이 사제가 되기 위해 외국에 유학 가 있던 이 집안에 대해서는 일말의 관용도 베풀어지지 않았다. 결국 당시 세살짜리 막내가 빈 젖을 빨다가 옥에서 굶어죽고 말자 이성례 마리아는 나머지 네 명의 자식들을 살리기 위해 일시 배교하고 옥을 나간다. 하지만 곧 아이들이 동냥 나간 사이 스스로 다시 옥으로 돌아와 갇히게 된다. 6세에서 15세까지의 네 형제는 부모들이 갇혀있는 옥에 찾아가면 자신들 때문에 부모들이 배교할 것을 우려해 동냥을 해가며 살아간다. 그 후, 어머니가 참수되기 하루 전 어린 형제들은 동냥한 쌀과 돈 몇 푼을 가지고 희광이(사형 집행인)에게 찾아가 자신들의 어머니가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단칼에 베어줄 것을 부탁하고 이에 감동한 희광이는 밤새 칼을 갈아 그 약속을 지켰다. 이렇게 순교한 이성례 마리아는 일시적이나마 배교한 사실때문에 성인으로 시성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러한 애절한 사연과 서울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좋은 전망때문에 당고개 성지는 많은 순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순교성지이다. 주변에 한국형 성당이며 순교 성지인 새남터 성당과 용산가족공원 등이 인접해 있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당고개순교성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