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선석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선석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선석사 소개

선석사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 성주군에서 가장 큰 사찰, 선석사 *경상북도 성주군 월항면에 자리한 선석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9 교구 본사 동화사의 말사이다. 성주군 서진산 중턱에 위치한 선석사는 성주군에서는 가장 큰 사찰이다. 경북 지역의 다른 사찰들과 마찬가지로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 버려 창건 연대, 창건 인물 등은 정확히 알 길이 없다.  단지 692년(효소왕 1) 의상대사가 신광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하였다고 전하고 있으며, 창건 당시는 지금보다 서쪽이었으나 고려 말 나옹 스님이 지금의 자리로 옮기려 터를 닦다 큰 바위가 나와 선석사라 했다. 이후 1592년(선조 25)임진왜란 때 전소된 뒤 1684년(숙종 10) 혜묵, 나헌 스님 등이 중창하고 1725년(영조 1) 서쪽의 옛터로 옮겼다가 1804년(순조 4) 서윤 스님이 지금의 자리로 옮기고 대웅전, 명부전, 칠성각, 산왕각, 어필각, 정법료를 지었으나 그 뒤 화재로 어필각은 소실되었고 최근 대웅전 뒤 대나무 숲 아래 야외 미륵부처님을 조성하였다. 또 건너 봉우리엔 세종대왕 왕자 태실이 있어 예로부터 선석사는 태실 수호 도량으로 영조로부터 어필을 하사받기도하고 왕조의 권력 투쟁으로 인한 태실의 변화를 지켜보아야 했다. 숱한 역사의 굴곡을 함께 하여온 선석사는 이제 성주 고장 사람들을 위한 도량으로 거듭나고 있다. 봄마다 아름다운 도량에서 열리는 산사 음악회를 비롯해서 문화 공간, 수행 공간, 교육 공간으로 지역주민들과 더불어 살아가고 있다.  * 바람이 불면 노래를 하던 대나무 이야기 *올 곧게 뻗은 나무보다 휘어 자란 소나무가 더 멋있다고 절집 들어오는 길엔 온통 제멋대로 자란 소나무들이 고고함을 자랑하고, 조금 높이 절집 옆 휴식 공간엔 200년이 넘어 보호수로 지정된 아름드리 느티나무가 오는 이를 맞이한다.  느티나무 인근에는 지금은 없어진 전설 속의 대나무숲이 있었다고 전한다. 선석사 뒷산엔 지금은 남아 있지 않지만 바람이 불면 이상한 소리를 내는 쌍곡죽(雙谷竹)이라는 대나무 숲이 있었다고 전한다. 이 대나무를 잘라 만든 피리는 그 소리의 맑고 깨끗함이 어느 피리보다 좋아 교방적(敎坊笛)이라 했다 한다.

더보기

선석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선석사 특징

이곳은 5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세종대왕자 태실, 선석산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선석사 여행 관련어

세종대왕자 태실 영산회괘불탱 신광사 선석산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선석사 근처 가볼만한 곳

선석사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경북 성주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선석사 근처 숙소추천

선석사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가야산 야생화식물원

* 국내 최초 야생화 전문식물원, 가야산 야생화식물원 *2006년 6월 16일 개관한 국내 최초 야생화 전문식물원이다. 총 400여종의 수목과 야생화를 식재하여 야생화 자원보전과 자연학습과 학술연구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야생화 문화공간이다.  식물원은 종합전시관과 지상 1층, 지하 1층으로 된 유리온실을 갖추고 있다. 소나무 외 92종의 교목, 산철쭉 외 54종의 관목, 할미꽃 외 257종의 야생화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성주의 열두 달간의 풍경, 열두 달 식물 이야기 등 여러 가지 볼거리를 설치해 다양한 정보와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 5가지 테마로 구성된 야외전시원 *성주 가야산야생화식물원 야외전시원은 관목원, 국화원 등의 5가지 테마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야산의 절경과 어우러져 장엄한 광경을 연출한다.  1) 관목원 가시오갈피, 히어리, 조팝나무, 진달래, 화살나무 등 30여종을 중심으로 조성된 공간으로 돌을 쌓고 그 틈에 관목과 야생화를 심어 이른 봄부터 겨울까지 감상할 수 있다. 2) 국화원 벌개미취, 쑥부쟁이, 곰취, 구절초, 미역취 등 국화과 야생화 15여종을 중심으로 조성되어 늦가을까지 야생화를 감상할 수 있다. 3) 숙근초원 원추리, 부채붓꽃, 부처꽃, 배초향 등 50여종을 중심으로 조성된 주재원으로 금낭화를 시작으로 붓꽃, 노랑원추리, 비비추 등이 봄부터 가을까지 야생화를 감상할 수 있게 조성되었다. 4) 가야산 자생식물원 뻐국나리, 금마타리, 가새쑥부쟁이, 각시둥굴레 등 120여종의 가야산에서 자생하는 야생화를 중심으로 조성된 곳으로 가야산 일원에서 볼 수 있는 친숙한 야생화를 중심으로 조성했다. 5) 야생화학습원 종합전시관 옥상에 할미꽃, 동강할무꽃, 노랑할미꽃, 분홍할미꽃 등 50여종의 키 작은 야생화를 식재, 비슷하면서도 다른 야생화들을 비교하며 학습할 수 있다.  * 4계절 내내 관람이 가능한, 야생화 온실 *성주 가야산야생화식물원 온실에는 난대성 기후에서 자생하는 나무와 야생화들로 꾸며져 사계절 내내 향기로운 꽃과 푸른 녹음을 즐길 수 있다.  1) 식용식물원 식용식물이란 식물의 일부분 혹은 전체를 먹거리로 사용한 식물을 뜻하며, 주변에서 보기 힘든 귤나무 및 비파나무, 남오미자, 보리장나무 등 20여종의 식물이 식재되어있다. 2) 약용식물원 전통적으로 한의학 및 민간에서 약으로 사용 되어진 식물을 뜻하며, 남쪽 지방에서 자생하는 붓순나무, 빗주기나무, 녹나무 등 25여종의 식물이 있다. 3) 향기식물원 꽃, 열매 등 식물의 일부분 혹은 전체에서 향기가 나는 식물을 뜻하며, 꽃에서 향기가 나는 서향, 협죽도, 산수국 및 잎에서 독특한 향기나는 생달나무, 비자나무 등 30여종의 식물이 있다. 4) 관상식물원 꽃과 열매, 잎, 식물의 모양 등 감상 가치가 있는 식물을 모아놓은 곳으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백량금, 수호초, 자금우, 문주란, 자란 등 30여종으로 꾸며져 있다. 5) 수생식물원 수생식물은 물가에서 자라는 수변식물과 물에 떠다니는 부유식물 그리고 물속에 뿌리를 내리고 사는 식물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수련, 약모밀, 어리연꽃, 속새, 부레옥잠 등 20여종으로 꾸며져 있다. 6) 양치식물원 양치식물은 꽃이 피지 않고 포자(胞子)로 번식하는 종류에 대한 총칭으로 도깨비고비, 홍지네고사리, 석송, 나도히초미 등 40여종의 양치식물과 황칠나무, 후박나무, 구실잣밤나무 등 난대 자생식물 등으로 조성되어 있다.
쾌적한 안전한 경치가좋은
가야산 야생화식물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가야산국립공원

* 한국의 8승지 중 하나, 가야산국립공원(백운동 지구) *성주읍에서 27km 떨어진 곳에 있는 가야산은 예로부터 한국 8승지 중의 하나로 이름나 있으며 1972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주봉인 칠불봉은 해발 1,433m이다. 성주군, 합천군, 거창군의 경계에 위치하는데, 이 곳 성주군 수륜면은 가야산의 산세가 변화무쌍하게 펼쳐지는 곳이다. 수륜면에서 가야산으로 이어지는 가야산 순환도로를 따라가면 검붉은 기암절벽이 하늘을 찌르는 장쾌한 광경이 나타난다.  주봉 꼭대기에는 가물어도 물이 마르지 않는다는 우비정(牛鼻井)이 있으며, 산허리에는 마애불입상(보물 222)이 있다. 그 밖에 해인사 서쪽 약 2 km의 계곡에 있는 이름난 용문(龍門)폭포 등 뛰어난 경치가 많다.  * 가야산국립공원의 백미인 해인사와 홍류동계곡 *가야산국립공원에서 가장 유명한 곳을 꼽으라면 해인사와 그 입구를 이루는 홍류동계곡이다. 대장경판고(大藏經板庫:국보 52)가 있는 해인사는 홍류동계곡을 따라 4 km쯤 들어간 산기슭에 있는데, 그 구간에는 어귀의 무릉교(武陵橋)를 비롯해서 농산정(籠山亭) ·제시석(題詩石) ·분옥폭(噴玉瀑) ·제월담(霽月潭) ·회선암(會仙岩) ·낙화담(落花潭) ·첩석대(疊石臺) 등이 차례로 있다. 농산정과 제시석은 만년을 이곳에 숨어 산 신라의 최치원에 유래하는 유적으로, 농산정은 그가 바둑을 두었다는 사각(祠閣)이고, 제시석은 그의 농산시를 새긴 반석이다. 그 밖에 계곡을 이루는 절벽 ·암석과 맑은 물 및 울창한 노송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해인사 외에도 12암자가 있으며, 일대에서는 잣 ·송이버섯 ·산나물 등이 많이 난다.
경치가좋은 안전한 전통적인
가야산국립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감응사

* 독수리와 약수의 전설이 전해지는 사찰, 감응사 *감응사는 802년(신라 애장왕 3) 보조국사 체징(體澄)이 창건하였는데, 체징이 창건하였을 당시에는 감은사 혹은 감응암(感應庵)이라 하였다. 창건 이후 수차례 중건과 중수를 거쳤으나 임진왜란 이전의 연혁은 전하지 않는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불에 탔으며, 1675년(숙종 2)에 중창하였다. 그 뒤 1740년(영조 16)에 중수, 1780년(정조 4)에 또 중수, 1921년에 또 다시 중수하여 오늘에 이르렀으며, 최근에는 1970년대에 들어서 평타 스님이 영선원을 세우고 대웅전을 중수하여 오늘에 이른다. * 애장왕의 왕자와 독수리의 이야기, 감응사의 전설 *감응사의 창건설화에 따르면 애장왕이 늙으막에 왕자를 낳았는데, 왕자는 날 때부터 눈이 나빠 앞을 볼 수 없었다. 온갖 약을 다 써보았으나 소용이 없자 왕비는 명산을 찾아다니며 기도를 하였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도인이 꿈에 나타나 말하기를, “내일 아침 문 앞에 독수리가 나타날 것이다. 그 독수리를 따라가면 약수가 있는 곳에 이른다. 그 약수로 눈을 씻고 약수를 마시면 눈병이 나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다음날 도인의 말대로 독수리를 따라가니 과연 약수가 있었고 약수로 왕자의 눈을 씻고 마시게 하였더니 눈병이 나았다. 애장왕은 이를 부처의 은덕으로 여겨 약수 앞에 감응사를 세우고, 절이 있는 산 이름을 신령스러운 독수리산이란 뜻에서 영취산이라 부르게 했다고 한다. 절 앞에 있는 약수는 옥류정(玉流井)이라 하는데, 지금도 물맛이 차고 달아 많은 사람이 찾는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감응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독용산성

* 영남지방에서 가장 큰 산성, 독용산성 *성주군 가천면 금봉리에 위치한 독용산성은 소백산맥의 주봉인 수도산의 줄기인 해발 955m의 독용산 정상에 위치하고 있다. 산성의 둘레는 7.7km(높이 2.5m, 폭 1.5m)에 이르며, 산성내 수원이 풍부하고 활용공간이 넓어 장기 전투에 대비하여 만들어진 포곡식 산성(包谷式 山城)으로 영남지방에 구축한 산성중 가장 큰 규모이다. 그리고 성의 축조 연대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1,500년전 성산 가야 때 쌓은 것으로 추측되며 임진왜란을 피하던 중 발견되었다고 한다.  조선 숙종 원년(1675년) 관찰사 정중휘가 개축하여, 동서남북 7개 포루, 아치형의 동문, 수구문, 남소문 등이 있었으며, 동서군량고가 있어 성주, 합천, 거창의 군량미도 보관하였다. 군기고(軍器庫, 일제시 유물발굴)에는 쇠도끼, 쇠창, 쇠화살, 삼지창, 말안장, 갑옷 등이 출토되었으며, 별장1, 승장1, 호병44호로서 산성을 방어하였다 한다. 성주군에서는 1997년부터 성곽을 복원할 계획을 세워, 훼손된 성곽의 일부와 아치만이 남아 있던 동문을 보수하여 원형으로 복원하였으며, 성내에 관아터, 사지가 산재하고 있다.  * 독용산성의 역사적 기록 *독용산성에 대한 역사적 기록은 이원정(李元楨)이 1677년에 편찬한 《경산지(京山誌)》를 통해 나타난다. 그 책에 따르면 합천과 거창의 군사가 배속되었고, 성 안에는 3개의 계곡, 객사, 군기고 등등이 있다고 기록한 것으로 보아 정중휘가 개축할 당시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동문지(東門址), 서문지, 남문지, 북문지, 동암문지(東暗門址), 서문암지, 남문암지, 수구문지(水溝門址), 동치성(東雉城), 서치성, 객사지, 군기고지, 안국사지와 건립연대를 알 수 없는 비석 5기가 있다.
북적거리는 경치가좋은 즐거운
독용산성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