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설성공원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설성공원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설성공원 소개

설성공원
화려한 이벤트하기좋은 안전한

설성공원은 음성읍시내 중심부에 위치하여 접근성이 좋고 경관이 수려하며, 설성공원 내에는 연못과 경호정, 음성군 향토민속자료전시관, 수영장, 게이트볼장, 여성회관, 야외음악당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고있어, 군민 휴식시설로 각광을 받고 있는 음성의 명소이다.

더보기

설성공원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설성공원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음성군, 꽃동네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설성공원 여행 관련어

꽃동네 음성품바축제 문학비 음성군 음성읍 장천식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북 음성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설성공원 근처 숙소추천

설성공원 주변에는 총 1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가섭사

석가모니의 10대 제자 중 수석제자로‘가섭존자(迦葉尊者)’가 있다. 그는 석가 열반 후 손수 다비식을 집행한 인물로, 고행‘두타행(頭陀行)’을 가장 충실히 실천한 제자로 꼽히고 있다. 석가가 연꽃으로 들자 미소로써 답했다는 그 유명한 ‘염화미소(拈華微笑)’의 주인공이 바로 가섭이다.한편 대승불교에는 칠불(七佛)이 있는데, 세속에서 왕위를 잇듯 부처님도 대를 이어 세상에 출현한다. 비바시불, 시기불, 비사부불, 구류손불, 구나함불, 가섭불, 석가모니불이 그것이다. 지금은 석가모니불의 시대이며 다음은 미륵불의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것이 대승불교의 가르침이다. 즉 역사적으로 불타는 석가모니 부처님 혼자이지만, 불교 교리로는 진리를 깨달은 자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현 시대 뿐만 아니라 과거는 물론 미래에도 부처님이 등장할 것이다. 따라서 과거칠불과 함께 현재불, 미래불의 사상이 더욱 비약적으로 발전하였으며, 이러한 사상은 본생담(本生譚)의 구도자상과 어울려 보살 등 대승불교의 사상적 연원이 되는 것이다. 가섭산 정상 아래에 자리한 가섭사는 산 이름이나 절 이름에서부터 이미 이러한 대승불교의 가르침을 대변하고 있다고 하겠다.
조용한 안전한 활기찬
가섭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감곡매괴성모순례지성당

감곡본당은 1896년 설립되어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초대 본당 임가밀로 신부는 파리 외방전교회 소속으로 1893년 서품후 받은후 바로 입국하여 그다음해인1894년 첫 본당으로 유서 깊은 교우촌,신학당이 있었던 여주 부엉골에 부임하게 된다. 하지만 본당 사목지가 북쪽끝에 위치해 있을 뿐 아니라 산지부락 이어서 본당 이전을 생각 하던중 사목 방문차 여주를 지나 장호원에 이르러 산밑에 대궐같은 집을 보고 이곳이 본당 사목지로서 가장 적합 하다는 것을 직감하게 된다. 그즉시 임가밀로 신부는 "성모님 만일 저 대궐같은 집과 산을 저의 소유로 주신다면 저는 당신의 비천한 종이 되겠습니다. 그리고 그 주보가 매괴 성모님이 되실 것입니다." 라고 기도 하였으며, 부엉골로 돌아가서 매괴 성모님께 끊임없이 청하였다.당시 대궐같은 집은 명성황후의 육촌 오빠인 민응식의 집이었고1882년임오군란때 명성황후가 피신왔던 곳이기도 하다. 1896년 5월 성모성월에 그 모든 집터와 산을 매입,매괴성월인 10월7일 본당을 설립하기에 이른다. 결국 임가밀로 신부가 처음에 기도한대로 감곡본당을 성모님께 봉헌하여 이곳이 감곡매괴성모순례지성당이 된 것이다.
쾌적한 안전한 경치가좋은
감곡매괴성모순례지성당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미타사

미타사는 신라 진덕여왕때 원효대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하는데 이를 확인할 수 있는 문헌자료나 유물자료는 없다. 현재는 전통사찰로 극락전, 삼성각, 선실, 요사채 및 3층 석탑 등이 있다. * 음성 미타사 마애여래입상(충청북도 유형문화제 제130호/1982.12.17 지정) 고려후기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미타사 마애여래입상은 미타사를 향하여 산을 오르다 보면 지장보살성지를 지나서 미타사에 다다르기 전 서쪽에 있는 바위벽에 동쪽을 향하여 조각된 마애불상이다. 이 마애불은 거대한 바위의 수직한 편편한 면에 마애불 주변을 깍아 냄으로써 입상을 부조하였다.자연 암벽을 이용하여 불신을 도드라지게 새겼는데, 머리와 어깨 부분을 깊이 새겨 상반신의 입체감을 부각시켰다. 전체 높이 4.05m이며 민머리 위에 있는 상투 모양의 높은 머리묶음, 부피있는 네모난 얼굴, 눈·코·입의 처리 등에서 형식화가 뚜렷이 진행되고 있다. 옷은 왼쪽 어깨에만 걸치고 주름은 사선으로 흐르고 있다. 오른손은 밑으로 내렸고, 왼손은 들어 가슴 앞에 댄 모습으로 당시 불상 양식을 잘 표현하고 있다. 평판적인 신체, 직선적인 윤곽, 여기에 얇게 빚은 듯한 계단식 옷주름, 옷자락 등에서 통일신라 후기 거구의 불상양식을 계승한 고려 중기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 지장보살입상 지장보살입상은 중생을 다 제도하지 않고서는 성불하지 않겠다고 지옥문에서 중생을 제도하고 모든 중생이 백팔참회를 통해 다생겁래의 업장을 없애고 성불하기 바라는 뜻에서 높이 108척(41m)의 동양최대의 지장보살이라고 한다.
안전한 활기찬 전통적인
미타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