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섬진강댐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섬진강댐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섬진강댐 소개

섬진강댐
친절한 다시가고싶은 경치가좋은

섬진강이 흘러 임실 사선대를 지나 운암면으로 흘러들면서 거대한 호수에 몸을 섞는다. 흘러야 할 강이 거대한 호수로 변하게 된 건 섬진강 상류의 임실군 강진면 용수리와 정읍시 산내면 종성리 사이를 가로지르는 섬진강댐 때문이다. 이곳은 섬진강 물이 유일하게 댐에 의해 막히는 곳이다. 섬진강댐은 동진강 하류와 계화도 간척지에 농업용수를 공급하고, 호남지방의 전력난 해소에 도움을 주고 있다. 1965년 12월 완공한 콘크리트 중력식댐이다.  

더보기

섬진강댐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섬진강댐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섬진강댐수위, 섬진강댐수위하락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섬진강댐 여행 관련어

임하댐 섬진강댐낚시 섬진강댐방류 소양강댐 안동댐 수력발전소 섬진강댐관리단 섬진강댐수위 섬진강댐붕괴 춘천댐 횡성댐 용담댐 섬진강댐위치 주암댐 섬진강댐수위하락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섬진강댐 근처 가볼만한 곳

섬진강댐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북 임실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섬진강댐 근처 숙소추천

섬진강댐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사선대관광지&조각공원

사선대 관광지는 1985년 12월 국민관광지로 지정되어 사시사철 관광객이 모여든다. 섬진강 상류인 오원천변에 있는 관촌 사선대는 물이 맑고 경치가 아름다워 마이산의 두 신선과 임실면 운수산의 두 신선이 관촌 강변에 모여 놀았다는 전설이 깃든 명승지이다. 사선대 주변은 기암절벽과 수풀, 맑은 물이 어우러져 승경을 연출하며, 사선대 위쪽의 울창한 숲속에는 운서정(지방유형문화재 135호) 이라는 정자가 있어 정취를 돋운다. 1928년 김승희라는 사람이 부친의 유덕을 추모하기 위해 지었다고 하며 일제 때 각지의 우국지사들이 모여 망국의 한을 달래며 나라의 앞날을 걱정했던 곳이라고 한다. 또 뛰어난 조각가들이 인근 오궁리 미술촌에서 직접 제작한 조각품들이 전시되어 있는 사선대 조각공원에서 작품 감상을 할 수 있다. * 총 면 적 : 330,012㎡(관광지166,000㎡, 조각공원51,400㎡, 공원지역112,612㎡) [사선대전설] 지금으로부터 2천여년 전 마이산의 두 신선과 운수산의 두 신선이 관촌 오원강 기슭에 모여 놀다가 병풍처럼 아름다운 주위의 풍경에 취하여 대에 오르기도 하고 바위 위를 거닐기도 하면서 즐겼다. 어느 날 까마귀 떼가 날아와 함께 어울려 놀고 있을 때 홀연히 네 선녀들이 하늘에서 내려와 네 신선을 호위하여 사라졌다. 그 후로 그 곳을 선남선녀들이 놀았다하여 사선대(四仙臺)라하고 까마귀가 놀던 강이라 하여 오원강(烏院江)이라 불렸다. 또 일설에 의하면 정조 때 관촌면 주천리의 상산 이씨 이달효(李達孝)는 아호를 호산(湖山)이라하고, 문장이 뛰어나 호산집일책(浩山集一冊)을 퍼내기도 하였다. 그는 호남의 명사들과 널리 사귀었고 임실현감 이도재와도 막연한 사이었다. 이때 이도재 현감은 전주 판관과 남원부사 호산 이달효 등과 같이 넷이서 항상 오원강 위에 배를 띄워 놀았다. 이들 네 분들은 서로 나이가 비슷한 노년기에 이곳에 모일 때에는 언제나 관복을 벗고 평복을 하였으므로 마치 네 사람의 신선과도 같아 어느덧 그들이 놀던 곳를 사선대라 부르게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사선대관광지&조각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운수사

* 리 석불로 유명한 사찰 *전라북도 임실군 강진면 이도리 고덕산(高德山)에 있는 사찰로 한국불교태고종에 소속되어 있다. 18세기 후반 당시 이 자리에는 백제 때의 석불이 있었다. 이 석불을 모시기 위해 절을 세웠다고 한다. 창건 당시에는 운수암(雲水庵)이라 했는데, 절 이름은 근처의 지명 운수골에서 따온 것이다. 이후의 연혁이 전하지 않아 자세한 절의 역사는 알 수 없다. 최근에 주지로 부임한 법진(法眞)이 절 이름을 운수사로 바꾸었다. 건물로는 법당과 미륵당·요사채가 있고, 유물로는 미륵석불이 전한다. * 백제시대 유물로 추정되는 운수사의 석불상 *운수사에 있는 미륵불상은 높이 2.54m. 어깨폭 81cm에 이르는 석불이다. 창건 연대는 정확하지 않으나 백제시대의 유물로 추정되고 있다. 1993년 8월 31일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45호로 지정되었다. 이 석불은 풍수지리설에 의하여 산세의 액막이를 위해 세운 절에 남아있는 것으로 현재는 숲이 없어지고 이 석불만 남아 있을 뿐이다. 상은은 비교적 잘 표현되어 있으나, 목 이하는 조각이 희미하다. 백제시대의 유물이라고 전하나 그 조각 연대는 분명치 않다. 이 지역은 성수면 고덕산 산세가 험하여 화재가 자주 일어나기 때문에 이 재난을 막기 위하여 고덕산이 보이지 않도록 나무를 심어 수정(樹亭)이라는 마을 이름이 생겼다고 한다. 이곳에 절이 생기게 된 것은 한 도승이 이곳을 지나가다가 워낙 숲이 좋고 뒷산의 혈맥과 앞의 냇물이 흐르는 중간에 마을이 위치한 것을 보고 이곳에 절을 지어 인간의 도를 깨우치려 하였다는 데에서 유래한다고 한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운수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