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소개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쌍미륵사에 들어서면 절 입구에서부터 눈에 먼저 띄는 것은 머리에 갓을 쓴 미륵불 2구이다. 부처님 정수리에 솟은 상투모양의 혹에 넓고 둥근 자연석을 다듬어 보석으로 꾸민 관으로 씌워 놓은 것이다. 기솔리 석불입상은 남자 미륵불이라 불리는 키 5.4m의 미륵과 여자 미륵불이라 불리는 5m 높이의 미륵, 이렇게 나란히 함께 서 있기 때문에 쌍미륵불이라고도 불린다. 기솔리 석불입상이 서 있는 곳은 안성 보개면과 삼죽면에 걸쳐 있는 국사봉 산 중턱이다. 미륵불을 정면으로 보고 섰을 때, 왼쪽에 있는 남미륵불이 좀 더 크고 몸이 좋다. 커다랗고 갸름한 얼굴이 주는 편안함은 우리 가까이에서 쉽게 만나는 사람들 얼굴에서 느꼈던 낯익음일 것이다. 송편처럼 둥그런 눈썹이며 길쪽한 코, 두툼하게 복스럽게 생긴 입술이 그렇다. 목까지 늘어진 귓볼이 후덕함을 더해준다. 등에 거뭇거뭇하게 피어 있는 이끼들이 미륵이 세워진 시간을 말해주고 있다. 얼굴 생김새에 비하면 미륵불의 손과 옷의 주름 등은 세밀하게 조각하지 않았다. 미륵불이 입고 있는 법의는 부드러운 주름을 여러번 지으면서 목 아래부터 발끝까지 만들어져 있다. 미륵불 두 분 모두 손의 위치나 모양이 자연스럽게 보이지는 않는다. 미륵불을 만든 사람이 조각을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이 아니었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 왼편에 있는 미륵불은 목도 굵직하고, 어깨도 각이 진 모습이다. 이에 비해 오른편에 있는 미륵불은 옷 주름도 훨씬 둥글고 부드러울 뿐만 아니라, 목도 어깨 넓이에 비해 가는 편이다. 얼굴 생김새도 조금 더 또렷한 인상을 준다. 두 미륵불이 있는 자리에 서면, 기솔리의 전경이 그대로 한자락에 펼쳐진다.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짐작된다.

더보기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미리내, 안성쑥고개부대찌개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여행 관련어

음성 가볼만한곳 평택 가볼만한곳 수요미식회 서일농원 안성 고기집 안성쑥고개부대찌개 안성 마실밥상 안성맞춤랜드 화성 가볼만한곳 안성맛집 쑥고개부대찌개 미리내 안성 쿠우쿠우 서울 근교 여행지 안성사찰 안성 서일농원 용인 가볼만한곳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근처 가볼만한 곳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경기 안성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근처 숙소추천

쌍미륵사와 기솔리석불입상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국사암

국사봉 정상으로 향하면 국사암이라는 작은 절이 바위 틈새를 비집고 앉아 있다. 법당 오른쪽 옆으로 국사봉의 궁예미륵이라 불리는 세 개의 아담한 미륵이 있다. 그러나 이 미륵은 미륵이라기보다 석인상에 걸맞을 정도로 몸의 전체적인 비례에 비해 모자가 거대하고 손 모양도 수인이 아니라 선비들이 합장을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목도 지나치게 짧으며 얼굴의 윤곽에는 불상이 주는 이미지나 친근미가 나타나 있지 않는다. 석불의 발목 이하는 땅에 매몰되어 있다. 지상에 노출된 본존의 높이는 320cm이고, 3단의 원형보개를 육계부분에 끼워 놓았다. 얼굴은 타원형으로 두 귀가 어깨까지 늘어져 있으며, 수인은 오른손을 가슴에서 손가락을 안으로 모으고, 왼손은 배에 대고 손가락을 쫙 펴고 있다. 법의는 양어깨를 덮은 통견으로, 양팔에 도식적인 주름을 도시적으로 새기고 있다. 하반신에 U자형으로 주름에 있는 것으로 봐서 군의를 가슴 부위에서 묶은 것으로 보는데, 허벅지 위에 커다란 연화문을 새겨놓았다. 우협시와 좌협시 역시 둥근 보개를 쓰고, 본존과 동일한 표현자세를 하고 있는데 크기가 약간작고, 들고 있는 지물 육화장과 합이 다를 뿐이다. 불상의 후면에는 아무런 조각을 가하지 않았다. 이 석조삼존 입상은 조각수법이나 형태를 보아 조선후기나 근대에 미륵신앙의 유행과 더불어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국사암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