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아침가리계곡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아침가리계곡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아침가리계곡 소개

아침가리계곡
즐거운 상쾌한 맑은

삼둔 사가리. 강원 인제의 방태산 기슭에 숨어있는 산마을을 일컫는 말이다. 3둔은 산속에 숨은 3개의 평평한 둔덕이라는 뜻으로 방태산 남부 홍천 쪽 내린천을 따라 있는 살둔(생둔), 월둔, 달둔이 그곳이요, 4가리는 네곳의 작은 경작지가 있는곳을 일컫는데 북쪽 방대천 계곡의 아침가리, 적가리, 연가리, 명지가리를 두고 그렇게 부른다. 옛날 정감록에서 "난을 피해 편히 살 수 있는 곳"이라 지칭된 곳으로 지금도 그 오지의 모습이 여간 만만치 않다. 6.25전쟁때도 이곳 만큼은 군인들의 발길이 전혀 미치지 않았다고 하고, 전쟁이 난 줄도 모르고 살았다니 그 심산유곡의 깊이를 가름할 만하다. 이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곳이 아침가리다. 아침에 잠시 밭을 갈 정도의 해만 비치고 금세 져버릴 만큼 첩첩산중이라 해서 지어진 이름인데 숨겨진 깊이만큼 여태도 봄이면 이름모를 야생화 천국이 되고 여름이면 한기가 느껴질 정도로 시원한 피서지가 되어주는 곳이다. 아침가리골은 계절마다 분위기는 다르지만 봄과 여름에 특히 볼만하다. 바닥까지 비치는 투명한 옥빛 계류 속에서 노니는 물고기떼, 색과 무늬가 다양한 바위와 조약돌이 깔린 모래톱 한굽이를 돌 때마다 펼쳐지는 절경에 심취한다. 특히 아침가리골의 중간지점에 조경동이 있는데, 이곳에서 부터 방동리 갈터로 이어지는 15km의 조경동계곡이 이어진다. 작은협곡 사이로 흐르는 맑은 물과 계곡을 따라 펼쳐진 원시림은 우리나라의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비경을 자랑한다.

더보기

아침가리계곡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아침가리계곡 특징

이곳은 40대, 5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아침가리계곡 트레킹, 강원도 아침가리계곡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아침가리계곡 여행 관련어

아침가리계곡 트레킹 인제 트레킹 아침가리계곡 캠핑 인제 아침가리계곡 강원도 인제 계곡 강원도 아침가리계곡 인제 아침가리골 아침가리계곡 펜션 아침가리계곡 캠핑장 화천 비수구미계곡 화천 비수구미 강원도 인제군 아침가리계곡 아침가리계곡가는길 비수구미계곡 강원 인제 아침가리계곡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아침가리계곡 근처 가볼만한 곳

아침가리계곡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강원 인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아침가리계곡 근처 숙소추천

아침가리계곡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고로쇠마을

강원도 인제에서 다시 현리로 또다시 상남면으로 향하면 미산마을을 알리는 이정표가 나온다. 여기서부터가 미산마을을 본격적으로 찾아가는 여정이 시작되는 곳이다. 미산마을은 강원도 산골 깊숙이 숨바꼭질하듯 숨어있는 마을이다. 특히, 가파른 산세와 시원하게 흐르는 강물은 보는 것 만으로도 도시인들의 지친마음을 쓸어내리기에 부족함이 없는 곳이다. 또 매년 초봄에 개최되는 고로쇠 축제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은 편안해진 심신을 더욱 즐겁게 해준다.래프팅은 미산계곡, 등산은 방태산에서 미산계곡은 마을전체가 해발 400m가 넘는 산 중턱에 위치해 경치가 아주 뛰어나며 시야가 확트이는 경관을 자랑한다. 그래서 강원도 산골마을의 맑은 물과 공기를 제대로 느껴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내린천의 최상류로 1급수의 청정수질을 자랑하는 미산계곡과 해발 1400m의 방태산이 함께하고 있어 래프팅과 낚시 그리고 등산 등의 레저를 함께 즐길 수 있다.방태산 고로쇠 축제 미산마을에서는 매년 봄이 시작되는 2월말에서 3월초 사이에 방태산 고로쇠 축제를 개최한다. 방태산에서 자생하고 있는 고로쇠나무가 지천에 자라고 있어 많은 양의 수액과 최상의 맛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매년 축제 때는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뤄 축제자체가 하나의 장관을 이룬다. 고로쇠는 통일신라 때 도선국사가 가부좌로 득도한 후 일어서려 하는데 무릎이 펴지지 않자 고로쇠 수액을 먹고 무릎이 펴졌다는 데서 기인한다. 원래는 骨(골), 利(리), 樹(수)라 전해져 내려 오다 현재에 와서 고로쇠로 불려지고 있다.
활기찬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로쇠마을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국립 방태산자연휴양림

한국판 노아의 방주(芳舟)라고 할 수 있는 곳이 이름 그대로 방태산이다. 芳臺山이 芳台山이 되었고 아직도 계곡에는 방대천(芳臺川)이 흐르고 있다. 방태산 정상에는 약 2톤 가량의 암석이 있었고 여기에는 수작업으로 정을 꽂아 뚫은 구멍이 있었는데 옛날 대홍수가 났을 때 이 곳에다 배를 떠내려가지 않게하기 위해 밧줄을 매달았다고 하여 그 돌을 가르켜 배달은 돌(배달은 石,해발1415.5미터)이라고 부르며, 그당시를 입증해 주기라도 하듯 방태산 정상에는 지금도 바위틈바구니의 흙이나 모래속에서 조개 껍질이 출토되고 있다고 하나 현재는 그 돌은 찾아볼 수 없다. 방태산의 식생은 대부분의 천연 활엽수 임지이며 일부 인공조림지도 있다. 주봉인 구룡덕봉(해발 1,388m)과 주억봉(해발 1,443m)계곡이 발원지로서 본 휴양림의 주된 수계를 이루고 있어 수량이 풍부하다. 특히 마당바위(마당처럼 평평하고 넓은 바위)와 2단폭포는 절경이라 할 수 있다. 피나무, 박달, 소나무,참나무류 등 수종이 다양하여 계절에 따라 녹음, 단풍, 설경 등 자연경관이 수려할 뿐만 아니라 열목어, 메기, 꺽지등의 물고기와 멧돼지, 토끼, 꿩 노루, 다람쥐 등의 야생동물도 다양하게 서식하고 있다. * 구역면적 - 9,387ha
활기찬 전통적인 한국적인
국립 방태산자연휴양림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