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안민고개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안민고개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안민고개 소개

안민고개
아늑한 편안한 즐거운

4월이 되면 경남 남해안 일원은 온통 꽃잔치가 벌어진다. 그중에서도 진해의 벚꽃은 겨우내 움츠렸던 사람들의 마음을 한껏 들뜨게 한다. 3월이 지나 4월에 들어서면 봄의 전령사인 매화는 모두 지고, 화사한 벚나무 가로수 길과 언덕 아래 숲길사이로 화사한 벚꽃축제가 시작된다. 벚꽃이 만개하는 3월 말부터 열흘 동안 해군도시 진해에서는 군항제가 펼쳐진다. 축제 기간 중에는 인근 도시 뿐 아니라 전국 도처에서 많은 관광객이 찾아와 군항의 벚꽃잔치를 한껏 즐긴다. 워낙 많은 사람들이 몰리기 때문에 특히 주말이면 차를 댈 곳이 없을 정도로 붐비기도 한다. 그래도 세계에서 벚나무가 가장 많다는 진해의 벚꽃축제는 한번 찾아볼 만하다.남해고속도로 서마산 또는 동마산 나들목을 나와 진해방면 이정표를 보고 길을 계속 가다 보면 마산 시내를 지나 창원시 양곡로로 접어들고, 이내 왕복 6차선 도로변 양쪽으로 늘어선 하얀 벚꽃길에 들어선다. 벚꽃도시 진해로 들어서는 관문답게 도로 양편에 늘어선 벚나무는 마치 환영인사를 나온듯 일제히 꽃망울을 터뜨려 방문객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양곡로를 따라 약 3km 쯤 나아가면 좌측에 산으로 오르는 아스팔트 도로가 나타난다. 물론 양곡로 벚꽃길을 계속 따라가면 장복터널을 지나 진해구로 들어설 수도 있지만, 기왕에 벚꽃도시 진해를 구경하러 온 것이라면 산길을 따라 벚꽃터널을 감상하면서 진해시내로 들어가길 권한다. 장복산 오른쪽 산자락을 따라 구불구불 이어지는 이 도로는 왕복 2차선의 좁은 아스팔트길이라, 도로변에 주차할 공간은 거의 없다. 하지만 길 양편에 벚나무가 빽빽하게 심겨져 있어 4월 초가 되면 아주 환상적인 벚꽃세상을 연출한다. 곧 마진터널을 지나 내리막길이 이어지고 도로가 크게 휘어지는 곳에 이르면 바로 장복산공원에 들어선다. 이 공원에는 작으나마 주차 공간도 마련되어 있으며, 그다지 붐비지 않는다면 공원내에 조성된 벚나무 숲길을 거닐며 잠시 산보를 즐기는 것도 괜찮다.장복산공원이 군항제 기간 중 많은 인파로 붐비는 반면, 안민고갯길은 비교적 덜 붐비고 호젓한 벚꽃길이다. 이 길은 진해구 태백동에서부터 창원시 안민동에 이르는 약 9km의 고갯길인데, 그 중 진해구 쪽의 약 6km구간이 환상적인 벚꽃터널이다. 더구나 고갯길 군데군데에서 보이는 진해만 풍경과 동쪽으로는 진해의 명산인 웅산(703m), 시루봉(630m), 천자봉(502m) 등의 장대한 산줄기가 한눈에 장쾌하게 들어온다. 안민도로는 드라이브 코스로도 좋지만, 이 고갯길의 정취를 제대로 맛보려면 걸어보기를 권한다. 도로변에는 드라마 '로망스'에서도 소개된 바 있는 데크로드가 있는데 산책하는 사람들을 위해 특별히 목재로 바닥과 난간을 만들어 운치를 더해준다. 또한 고갯길 곳곳에는 약 100m 간격으로 진해만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벤치와 휴게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안민도로를 따라 계속 올라가면 안민고개 정상 (303m)에 다다른다. 이 곳에도 제법 널찍한 주차공간과 간이휴게매점이 들어서 있다.한편 고갯마루 위에는 "안민생태교" 라는 조그마한 다리가 가설되어 있는데, 진해와 창원을 잇는 안민관광도로를 개설하면서 도로에 의해 잘려진 장복산과 웅산 사이의 생태계를 배려하여 야생동물의 이동통로로 만들어 놓은 다리이다. 그러나 안민생태교를 건너 장복산으로 가는 등산로는 봄철 산불방지 기간 중에는 폐쇄된다. 시간 여유가 있다면 안민고개에서 동쪽 능선을 따라 진해 명산들의 이름을 짚어가면서 산행을 즐길 수도 있다. 안민고개에서 시루봉, 천자봉을 거쳐 삼림욕장이 있는 대발령 천자암까지 종주하는 코스는 대략 5∼6시간 정도 걸린다. 더욱이 등산로도 그리 험하지 않아 소풍을 겸한 가족산행코스로 좋다. 특히 산행 내내 진해 앞바다의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며 산행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다. 시루봉이나 천자봉까지는 아니더라도 안민고개 동부능선 초입의 약 1.5km 구간은 꼭 한번 걸어볼 일이다. 능선 위로 널찍한 산길이 나 있는데 나무가 별로 없어 마치 초원길을 연상케 한다. 능선 남쪽은 진해 시가지와 소죽도, 대죽도를 위시한 진해만 바다 풍경, 북쪽은 국내 굴지의 산업단지인 창원공단이 내려다보인다. 그리고 도보로 약 15분 정도 가면 이내 펑퍼짐한 풀밭이 나오고 사방팔방으로 막힘없는 조망이 펼쳐진다. 정면으로 곧장 시야에 들어오는 불모산(802m)은 정상에 국가 시설물이 들어서 있어 조금 눈살이 찌푸려지기는 하나 그래도 진해와 창원, 김해 세 지역의 경계에 우뚝 선 이 지역 최고봉으로서 시원한 기상을 펼쳐 보이고 있다. 오른쪽으로는 웅산과 시루봉의 험상궂은 바위 봉우리들이 보이는데 모두가 육안으로 보이는 것보다는 실제 거리가 꽤 멀다. 여기서부터 널찍한 산책길은 끝나고 본격적인 등산로가 시작된다. 등산을 목적으로 온 것이 아니라면 이곳에서 발걸음을 돌리는 것이 좋다. 올라온 길을 되돌아 내려가면서 바라보는 안민도로 고갯길위로 듬직하게 솟아있는 장복산(582m)의 모습 또한 인상적이다. 군항제 기간 중에는 이곳 안민고개도 제법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다. 특히 주말에는 시루봉을 산행하려는 부산, 마산, 창원 일원의 등산객들로 붐빈다. 하지만 꼭 군항제기간이 아니더라도 안민고개는 한번 들러볼 만하다. 벚꽃과 함께라면 더할 나위 없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따사로운 봄 햇살을 받으며 봄향기 가득한 산책을 느긋하게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안민도로 말고도 진해구 석동이나 경화동 진해상고 뒤편에서 도보로 40분 정도면 안민고개에 오를 수 있다.  

더보기

안민고개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안민고개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진해 안민고개, 진해 야경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안민고개 여행 관련어

장복산 안민고개해돋이 진해루 진해군항제안민고개 안민고개맛집 창원 야경 진해 야경 안민고개등산로 안민고개주차장 여좌천 안민고개가는길 창원 안민고개 안민고개가는법 안민고개벚꽃 진해 안민고개

경남 창원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