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암태도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암태도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암태도 소개

암태도
안전한 활기찬 전통적인

목포에서 서쪽으로 28.5km 지점(동경 126。16′, 북위 34。39′)에 자리한 암태도는 동쪽으로는 목포시의 유달산을 바라보고 있고, 남쪽으로는 팔금면, 북쪽으로는 자은면과 마주하고 있는 섬이다. 목포항에서 뱃길로 1시간 20분쯤 걸리며, 압해도 송공항에서 배를 타면 25분 정도 소요된다. 돌이 많이 흩어져 있고 바위가 병풍처럼 둘러싸여져 있다고 하여 암태도라 하였으며, 섬 한복판에 장부의 기상인 양 우뚝 솟은 승봉산(해발 355m)이 늠름한 기백을 자랑하며 나그네를 반긴다. 멀리 상고시대까지 올라가는 긴 연혁을 간직한 암태도는 총 40.08㎢의 면적 중 13.25㎢나 되는 많은 농경지에서 볼 수 있듯이 예로부터 쌀과 보리, 마늘 등 논, 밭작물이 풍성하며, 해태양식업으로 소득을 올리고 있다. 암태도는 자은도와 연결된 은암대교의 개통으로, 역사의 숨결과 함께 아기자기한 볼거리와 얘깃거리가 풍부한 섬 기행 코스로 각광받고 있어 관광객의 발길이 잦아지고 있는데, 암태도의 쌀은 일찌기 간척지 특유의 우수한 미질로 널리 알려진 바 있으며, 이러한 토지와 더불어 암태도는 선인들의 피와 땀, 눈물과 통곡이 스며있는 역사와 무게를 짊어진 고장이기도 하다. 1924년에 일어난 ‘암태도 소작쟁의’는 우리나라 소작쟁의의 효시였다. 이것은 암태도 소작인들의 고율 소작료 인하운동으로 1923년 8월부터 1924년 8월까지 암태도 소작료 불납운동 과정에서 많은 농민이 구속, 희생되어 이를 기념하기 위해 1998년, 높이 6.74m에 면적 1,360㎡의 ‘암태도 소작인 항쟁기념탑’을 세워 암태도의 숭고한 소작인 항쟁을 기념하고 있다.장고리에서 동쪽으로 2㎞정도 떨어진 ‘비석거리’에 위치한 송곡리 매향비(埋香碑)는 1405년에 건립되었으며, 전국적으로 서너군데 해안지역에서만 발견된 미륵신앙의 유적이다. 높이 157㎝, 너비 65㎝, 두께 30㎝인 매향비(埋香碑)는 정제되지 않은 자연석의 평평한 면에 음각되어 있는 상태로 발견되었고, 7행의 글씨가 새겨져 있는데, 향나무를 바다에 묻어 언젠가 환생할 미륵과 인연을 맺고자 하는 신앙의례의 한 가지로 매향의식을 행하고 기록을 남긴 것이다. 송곡리 매향비는 남북한 전 지역에서 현재까지 유일하게 섬에서 발견된 점이 특이하다.수곡리 승봉산 기슭에 위치한 노만사는 신안군에서는 가장 오래된 사찰로, 1873년에 창건되었으며, 해남 대흥사의 말사(末寺)로 작은 규모의 사찰이다. 해상산중에 세워졌다는 점이 각별한 의미를 던져주는 이 절은 대웅전 1동, 칠성각 1동, 요사체 1동으로 구성되었으며, 법당 뒷편에 10년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다는 자궁모양의 약수터가 있고 발 아래 펼쳐지는 바다 경치도 놓치기 아까운 비경이어서 암태기행의 필수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이 외에도 암태도에는 신석리 익금우실, 송곡리 송곡우실 등의 문화유적이 있다.

더보기

암태도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암태도 특징

이곳은 4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신안 암태도, 안좌도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암태도 여행 관련어

1박2일암태도 임자도 신안 압해도 압해도 신안 자은도 암태도 소작쟁의 목포암태도 우이도 하의도 암태도배시간 암태도펜션 안좌도 신안 암태도 암태도해수욕장 신안군암태도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암태도 근처 가볼만한 곳

암태도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남 신안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암태도 근처 숙소추천

암태도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띠밭넘어해변

모래사장과 솔숲, 소와 염소만이 노닐고 있는 인적없는 해수욕장, 파도가 다른 곳에 비해 센 편이지만, 대신 바닷물이 차고 깨끗하다. 호젓하게 야영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이곳의 띠밭은 천혜의 야영지. 50m 정도 떨어진 계곡에서 식수를 구할 수 있다. 소의 귀 모양을 닮은 우이도. 우이도는 어미소와 송아지들이 모래 해변에서 한가로이 일광욕을 즐기고, 천리향이 가득한 한없이 한가로운 섬이다. 우이도는 외지 사람이 잘 찾지 않아 관광객을 위한 편의시설이 부족한 편이다. 그러나 오히려 이 때문에 인위와 가식이 전혀없는 섬으로 남아있다. 오랜 풍화작용으로 모래가 80m 정도 높이로 쌓이면서 만들어진 모래산과 그 양쪽으로 우거져 있는 솔숲은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문 광경이다. 작품사진을 찍기 위한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 촬영장소로 유명하다. 인적이 거의 없는데다가 계곡이 인근에 있어 호젓한 야영을 즐기기에 손색이 없는 띠밭넘어해수욕장과 모래사장을 뒤덮을 정도로 많은 게들이 바다에서 이동하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는 돈목해수욕장을 비롯하여 우이도 남쪽 해안으로는 이름도 없는 소규모 해수욕장들이 몇 개 있다. 개펄이 그다지 질퍽하지 않아 누구나 쉽게 펄 속에 있는 조개를 잡을 수 있으며, 해안 어디에서나 갯바위낚시가 가능하다.
안전한 활기찬 전통적인
띠밭넘어해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