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약수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약수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약수사 소개

약수사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약수사(藥水寺)는 대한불교 조계종 직할교구에 속해있는 사찰로써 산세가 수려하고 숲이 많아 일찍이 남쪽의 금강산으로 불리웠으며 기암괴석이 장대하며, 골이 깊은 경기 오악(五嶽)의 하나인 관악산 언저리 신림동에 위치해 있다. 본래 신림동은 마을에 숲이 무성하다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조선시대까지 경기도 시흥군이었다가 1963년에 서울에 포함되었다. 최초 창건연대는 세종대왕 3년에 무명대사가 창건하였다. 그후(고종 17년)에 명성왕후가 법당을 중창하여 영험한 기도 도량으로, 신심 깊은 기도처로, 시주의 발길이 끝없이 이어졌다고 한다. 그 뒤 1923년경에 화재로 인하여 전소된 것을 당시 주지스님인 영원 대사께서 다시 불사를 일으켜 오늘날과 같은 수행납자들의 공부도량이 되었다. 1995년 설법전 중창불사를 다시 시작하여 1998년에 중창불사를 회향하고 신심깊은 불자들의 기도도량으로, 시민선방으로, 심신수련장으로 휴일에는 관악산을 찾는 시민들에게도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 신선하고 깨끗한 약수는 인근의 시민들과 불자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가람 배치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왼쪽에 응향각이 있고, 정면은 설법전이 있으며, 동쪽으로 삼성각이 있다. 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으로 안에는 본존불인 석가모니 불상과 좌우에 지장보살상, 관음보살상이 모셔져 있다. 그 뒤에는 석가후불탱화, 칠성탱화, 신중탱화, 지장탱화, 산신탱화가 있다.

더보기

약수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약수사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대한불교 조계종 지장도량 지장선..., 성암사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약수사 여행 관련어

약수암 대한불교 조계종 지장도량 지장선... 대로변 성암사 식당가 약사사 비봉산 용문산 수정사 충혼탑 백운봉 체육시설 성암산 선유정 두리봉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서울 관악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관악산

관악산(높이 629m)은 1973년 관악구가 영등포구에서 분구되면서, 명산으로서 산 이름이 구의 명칭이 되어 관악구의 상징이자 자랑이 되고 있으며, 관악구 문화유산의 대부분이 관악산에서 비롯되었다. 1968년에 건설부 고시 제34호로 도시자연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오늘날에는 수많은 서울 시민들이 즐겨 찾는 휴식처로 서울의 명소가 되었다. 곳곳에 드러난 암봉들이 깊은 골짜기와 어울려 험준한 산세를 이루고 있는 관악산은 산의 규모가 그다지 크지 않고 도심에서 가까워 누구나 하루 일정으로 산에 오를 수 있는데 봄에는 관악산 입구 쪽으로 벚꽃이 만발하고, 철쭉이 필 때는 철쭉제가 열리기도 한다. 봄철에 무리지어 피는 철쭉꽃과 여름의 짙은 녹음과, 계곡 깊은 곳에 동폭포, 서폭포의 물소리가 장엄하고 가을에는 단풍, 겨울에는 설경이 명산 관악의 면모를 자랑하고 있다. 관악산 정상에는 지상 레이다 관측소와 조선 태조 이성계가 서울을 도읍지로 정할 때 연주사와 원각사 두 절을 지어 화환에 대처했다고 하는 정상의 원각사와 연주암을 비롯하여 크고 작은 사찰과 암자가 있는데, 아슬아슬한 벼랑 위에 자리잡고 있는 연주대는 관악산의 모든 등산로가 집결하는 곳이다. * 관악산 관문 - 관악산 입구에 설치되어 있는 문으로 전통 한옥식 팔각합작 지붕으로 되어 있다.
친절한 상쾌한 맑은
관악산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관악산 낙성대공원

고려의 명장 인헌공 강감찬 장군(948년∼1031년)의 탄생지를 성역화한 곳이다. 1973년 서울시에서 장군의 출생 유적지를 정비하여 지금에 이른다. 낙성대 3층 석탑이 석탑의 첫층 탑신 앞면에 "강감찬 낙성대"라는 명문이 해서체로 새겨져 있어 탑 이름을 강감찬탑 또는 강감찬 낙성대탑이라 부르고 있다. 조성 연대는 고려시대로, 자재는 화강암이며, 탑의 높이는 4.48m이다. 이 탑에 연유해서 이 곳 옛마을을 탑골이라 하며, 옛마을 사람들은 장군을 성신이라 우러러 받들고 그 위업을 추모하고 있다. * 안국사 안국사는 고려 시대 목조 건축양식의 대표적인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을 본따 세우고, 장군의 영정을 모시고 있다. 정면 5간, 측면 2간의 청기와 지붕이 높이 올려져있어 매우 웅장한 느낌을 준다. 위치가 서울대학교 후문으로 통하는 길의 바로 동쪽이기 때문에 찾는 사람이 많아 서울 남부지역의 명소가 되고 있다. * 낙성대 유지 강감찬 장군이 탄생한 집터이며, 본래 낙성대 3층석탑이 있던 자리이다. 1973년 낙성대를 정화하면서 이 석탑을 안국사 경내로 옮기고 그 자리에 높이 2m의 유허비를 세워 유서깊은 사적지임을 표시하였다. 따라서 강감찬 장군의 탄생지를 기념하여 성역화한 곳이 낙성대이지만, 그가 태어난 곳은 유허비가 있는 곳이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관악산 낙성대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