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영광정유재란열부순절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영광정유재란열부순절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영광정유재란열부순절지 소개

영광정유재란열부순절지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정유재란 당시(1597) 왜적의 참화가 절정에 이른 9월(음) 호남의 서남단일대가 그들의 손아귀에서 신음하고 있을때 함평군 월야면 월악리등에 거주한 동래·진주 양정씨문중 부녀자들은 각기 남편들이 전사 또는 피로(披虜)되자 화를 피해 현위치인 묵방포 앞 칠산바다에 몸을 던져 순절하였다. 정려는 두개의 비각이 나란히 서 있다. 두 곳 모두 8각 석주를 세우고 그 위에 팔작지붕형 옥개석을 올려 놓았는데,우측에 8열부비,좌측에는 박씨부인(정박의 처)의 비가 바다를 뒤로하여 배치되었다. 8열부비(총고 170cm)는 전면에「동래 진주정씨팔열부도해순절소」(東萊晋州鄭氏八烈婦蹈海殉節所) 자경(字徑 11cm)과 해서음각(楷書陰刻)하고 뒷면은 8열부의 이름을 밝히고 있다. 비측면은 「숙묘칠년신유유월일명정 임오이월일수(肅廟七年辛酉六月日命旌壬午二月日竪)」이라 하여 건립연대(1942)를 기록하였다. 좌측에 있는 비(총고 174cm)는 전면에 「열부박씨순절소( 烈婦朴氏殉節所)」라 해서 음각하고 뒷면에는 열부박씨정려기를 명기하였다. 말미에는 「순종후이십년 병술사월일 근수」라 하여 역시 건립연대(1946)를 기록하였다. * 규모 - 비각 일원 * 시대 - 조선시대

더보기

영광정유재란열부순절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영광정유재란열부순절지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영광읍 맛집, 만선횟집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영광정유재란열부순절지 여행 관련어

갈매기식당 영광읍 맛집 아무거나 보리굴비맛집 영암 가볼만한곳 법성포 나주 가볼만한곳 영광맛집 영광 가마미해수욕장 만선횟집 영광 쉐이리펜션 양산 아무거나 영광 백수해안도로 맛집 장성 가볼만한곳 서해안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남 영광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계마항

굴비의 본고장 법성포에서 북서쪽 해안으로 9km를 달리면 계마항과 가마미해변에 닿는다. 해안도로에서 내려다보이는 계마항은 빨간 등대와 하얀 등대, 그리고 고깃배들이 그림엽서처럼 아름답게 바라다 보이는 항구이고 바로 옆의 가마미 해변은 굴캐기를 즐길 수 있는 겨울바다이다. 가마미로 가려면 법성포를 지나야 한다. 도로를 따라 늘어선 굴비가게 앞에는 줄줄이 엮인 굴비들을 볼 수 있다. 굴비를 구입하기 전, 진짜 굴비와 그리고 이와 비슷한 부세의 구별법을 미리 알면 좋다. 굴비의 이마를 손가락으로 눌러서 다이아몬드형 굴곡이 생겨야만 진짜 조기이다. 부세는 꼬리지느러미와 몸통을 잇는 부분에 살이 적은 반면 조기는 살이 많다. 법성포를 지나 계마항에서 남서쪽 방향을 바라보면 작은 섬 여섯개가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이 눈에 들어온다. 이 작은 섬들을 일산도, 이산도, 삼산도, 사산도, 오산도, 육산도, 그리고 육산도 앞의 아주 작은여를 합해 칠산도라고 부른다. 칠산 앞바다의 칠산은 이 일곱 섬을 가리키는 것으로, 일제 때는 여기서 잡히는 고급어종을 법성포를 통해 일본으로 실어 날랐을 만큼 황금어장이다. 법성포에서 가마미해수욕장까지의 해안길은 드라이브코스로 인기를 끈다. 계마항은 가마미 해수욕장으로 가기 전 5백m 거리에 있다. 가마미와 계마 라는 지명은 예전 이 곳에 유배왔던 선비들과 연관이 있는데 가마미의 '가'는 멍에 '가'자라고 한다.' 마'는 말을 뜻하며 '미'는 꼬리이다. 이곳 해수욕장과 포구의 배경이 되고 있는 산의 지형이 꼭 멍에를 쓴 말의 꼬리처럼 생겼다는데서 가마미라는 지명이 생겨났다.계마항에서는 인근의 송이도, 안마도를 운항하는 여객선이 오가고 50여척의 고깃배가 기항한다. 긴 방파제는 칠산 앞바다와 동중국해로 고기잡이 나가는 큰 배들을 접안시키기 위해서 만들어졌다. 계마항이 사람들로 북적거릴때는 3월부터 10월 사이로, 인근의 섬들이 모두 바다낚시 하기에 좋은 곳이라 많은 낚시꾼들이 몰린다. 계마항 방파제와 계마항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길은 낙조를 감상하기에 더 없이 좋다. 쥐섬, 괭이섬을 걸고 바라보는 석양 낙조는 아름답기 그지없다. 여름철이면 해수욕장으로 각광받는 가마미해변에, 겨울철에는 남쪽 바위지대에서 마을 사람들이 굴을 캐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썰물에 맞춰 삼삼오오 모여 들고 일반여행자들도 재미삼아 굴 캐기에 나선다. 굴을 캐기 위한 도구는 주변에서 팔지 않으므로 미리 준비해야 한다. 가마미해변 주차장 옆에는 노송 군락지가 있어 여름철에는 텐트촌으로 이용된다. 해변 앞에는 자그마한 돌섬이 떠 있고 북쪽에는 방파제도 들어서 있어 해변의 물결은 늘 잔잔한 편이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계마항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