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용화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용화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용화사 소개

용화사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용화사는 서쪽에 위치한 해발 92.8m의 薇陽山을 主山으로 삼아 동남향을 하고 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본사인 용주사(龍珠寺)의 말사이다. 절의 이름에서 보이듯이 용화세계(龍華世界)를 주관하는 미륵부처님과 인연을 맺은 사찰로 이곳의 땅 속에서 솟아난 미륵불이라고 여겨지는 석조여래 입상을 모시고 있다. 나지막하고 완만한 경사를 이룬 산 사이로 좁은 들이 펼쳐지는 이곳의 지형 특성에 따라 배치된 용화사는 산사(山寺)라기보다는 한적한 시골마을의 사찰이라 할 수 있다. 절의 창건은 1902년 지소현(池素玄) 스님에 의해 이루어지는데, 그 인연에는 스님의 꿈과 연관된 일화가 있다. 불학(佛學)을 공부하고 포교를 위해 고향으로 돌아온 스님은 그 첫날밤에 종산(宗山)에서 용이 하늘로 오르는 꿈을 꾸었다고 한다. 그런데 용은 하늘로 오르면서 무슨 미련이 있는지 자꾸 자신이 솟아오른 땅을 내려다보는 것이었다. 이에 스님은 꿈속에서 보았던 터전에 지금의 용화사를 창건하였다고 한다. 또 이곳에서는 미륵 두 분이 솟아났다고 한다. 용화전(龍華殿)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39.6m²(12평)짜리 팔작 지붕으로 법당 내 오른쪽에 석조여래입상과 작은 바위가 세워져 있는데, 이 불상과 바위에 관해서는 남녀 미륵불이 땅 속에서 솟아날 때, 지나가는 행인이 여미륵 위에 소변을 누는 바람에 미륵불이 못되었다는 전설이 내려오고 있어 임신하지 못하는 많은 사람들이 기도처로 활용하고 있다.현재 용화사에 전하고 있는 석조여래입상과 그 옆에 모셔진 자연석 형태의 바위가 그것으로 이곳에서는 남미륵과 여미륵으로 칭하고 있다. 이것은 용화사라는 절 이름과 연관된 전설로 이곳이 미륵도량임을 역설하고 있다. 절의 역사가 짧고 터전도 좁아 용화사는 규모가 아주 작으며, 건물의 수도 적다. 1990년대 초반에 지어진 법당이 있었으나 2004년에 화재가 발생하여 소실되고 말았다. 현재는 옛 법당 뒤 한 단 높은 대지 위에 임시로 법당을 지어 香火를 잇고 있다. 이밖에 용화사에는 불보살을 모신 전각은 없고 요사 몇 채가 있을 뿐이다. 지정문화재로는 용화사석조여래입상(향토유적 제45호)이 있다. [용화사 석조여래입상] 불상 제45호(2002.10.10 지정) 석조여래입상은 백색 수성페인트로 전체를 칠하고, 이목구비는 흑색으로 칠해 있으며, 지상에 보이는 석불의 총높이는 260cm이고, 머리부분 높이는 70cm이며, 머리부분 폭은 30cm이고, 어깨부분 폭은 90cm이며, 석불의 형상은 머리에 높은 원통형의 정상계주(頂上繫柱)와 이마에 타원형의 중앙계주(中央繫柱)를 가지고, 두툼한 귀는 어깨까지 늘어져 있으며, 기다란 얼굴에 지그시 감은 눈, 이마 중앙에 백호(白蒿), 삼각형의 오똑한 코와 굳게 다문 입술은 긴 편이며, 입술과 턱 사이에 수염을 그려 놓았고, 목에는 삼도(三道)가 있으며, 통견의 법의는 양어깨와 팔에 감싸 있고, 가슴은 사선으로 속옷이 보이며, 왼손은 옷자락을 살짝 잡고, 오른손은 앞으로 내밀어 손바닥을 위로 한 자세를 하고 있어, 조선후기에 유행한 미륵불의 영향을 받아 용화사 창건 시기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며, 무릎 이하가 땅에 매몰되어 있어 실제의 전체높이를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법당이 3단의 축대 위에 서 있기 때문에 대략 3m 이상의 크기로 추정된다.

더보기

용화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용화사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인천용화사, 통영 용화사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용화사 여행 관련어

김포 용화사 대구용화사 경주용화사 부산 용화사 청주 용화사 단양용화사 인간극장용화사 양산용화사 통영 용화사 인천용화사 안성용화사 서울용화사 수원 용화사 대천용화사 의왕용화사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용화사 근처 가볼만한 곳

용화사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경기 안성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용화사 근처 숙소추천

용화사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국사암

국사봉 정상으로 향하면 국사암이라는 작은 절이 바위 틈새를 비집고 앉아 있다. 법당 오른쪽 옆으로 국사봉의 궁예미륵이라 불리는 세 개의 아담한 미륵이 있다. 그러나 이 미륵은 미륵이라기보다 석인상에 걸맞을 정도로 몸의 전체적인 비례에 비해 모자가 거대하고 손 모양도 수인이 아니라 선비들이 합장을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목도 지나치게 짧으며 얼굴의 윤곽에는 불상이 주는 이미지나 친근미가 나타나 있지 않는다. 석불의 발목 이하는 땅에 매몰되어 있다. 지상에 노출된 본존의 높이는 320cm이고, 3단의 원형보개를 육계부분에 끼워 놓았다. 얼굴은 타원형으로 두 귀가 어깨까지 늘어져 있으며, 수인은 오른손을 가슴에서 손가락을 안으로 모으고, 왼손은 배에 대고 손가락을 쫙 펴고 있다. 법의는 양어깨를 덮은 통견으로, 양팔에 도식적인 주름을 도시적으로 새기고 있다. 하반신에 U자형으로 주름에 있는 것으로 봐서 군의를 가슴 부위에서 묶은 것으로 보는데, 허벅지 위에 커다란 연화문을 새겨놓았다. 우협시와 좌협시 역시 둥근 보개를 쓰고, 본존과 동일한 표현자세를 하고 있는데 크기가 약간작고, 들고 있는 지물 육화장과 합이 다를 뿐이다. 불상의 후면에는 아무런 조각을 가하지 않았다. 이 석조삼존 입상은 조각수법이나 형태를 보아 조선후기나 근대에 미륵신앙의 유행과 더불어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국사암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