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원흥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원흥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원흥사 소개

원흥사
활기찬 전통적인 한국적인

원흥사는 전북 장수군 산서면 마하리 447-1에 있는 팔공산에 자리한 한국불교태고종 사찰이다. 작지만 결코 작지 않은 사찰이 원흥사이다. 여느 작은 사찰과 마찬가지로 원흥사의 경내에 가면 친근한 석물들이 먼저 반갑게 맞아준다. 원흥사에도 여러 석물이 모셔져 있다. 관음보살과 지장보살 및 동자상이 있으며, 성화염주탑과 사자상도 배치되어 있다. 이들 석물들은 작고 오밀조밀하여 속세의 무거운 짐을 짊어진 채 사찰에 온 사람들에게 짐을 벗게 해준다. 자비로운 미소가 가득한 석물을 향해 두 손을 모으면 마음이 편해지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마음을 위로받으며 경내를 돌다가 규모가 꽤 크고 웅장한 미륵보전 안으로 들어가면, 이제는 바깥과는 또 다른 미륵의 세계가 펼쳐진다. 전각 안에는 4m가 넘는 크고 우람한 미륵불이 현현해 있기 때문이다. 미륵 부처님을 향해 두 손을 모으고 절을 올리면 이제 세속에서 지은 마음의 때조차 깨끗하게 씻기는 느낌이다. 이처럼 원흥사는 사찰 자체는 매우 작지만 4m가 넘는 미륵부처가 있어 결코 작게 느껴지지 않는 그런 곳이다.

더보기

원흥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원흥사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종무원, 사람으로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원흥사 여행 관련어

서대사 개덕사 종무원 사람으로 서대산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원흥사 근처 가볼만한 곳

원흥사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전북 장수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원흥사 근처 숙소추천

원흥사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금강

전라북도 장수군(長水郡) 장수읍(長水邑)에서 발원하여 서해의 군산만(群山灣)으로 유입하는 한국 6대 하천의 하나. 유역면적 9885㎞², 유로연장 401㎞로 남한에서는 한강·낙동강 다음으로 큰 강이다. 본류는 구리향천(九里香川)·정자천(程子川) 등의 지류들과 합류하여 북쪽으로 흐르다가 전라북도 북동부에서 남대천(南大川)·봉황천(鳳凰川)과 합류하고 충청북도에서 송천(松川)·보청천(報靑川)과 합류한 뒤 다시 충청남도 부강에 이르러 미호천(美湖川)과 합류하고 공주·부여 등 백제의 고도(古都)를 지나 강경에 이르러 충청남도와 전라북도의 도계를 이루며 서해로 흘러들어간다.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는 금강은 공주에 이르러서는 웅진강, 부여에서는 백마강, 하류에서는 고성진강(古城津江) 등으로 불린다고 기록되어 있다.소백산맥에서 노령산맥이 갈라지는 상류지역은 높이 1000m이상의 산들이 진안고원을 형성하고 있는데, 덕유산(1594m)·백운산(1279m) 등 험준한 산들을 깎아 흐르는 많은 지류들은 감입곡류(嵌入曲流)하면서 무주구천동, 영동(永同)의 양산팔경(陽山八景)같이 아름다운 계곡을 이룬다. 중·하류는 금산분지(錦山盆地)·보은분지(報恩盆地)·청주분지(淸州盆地)·대전분지(大田盆地) 등 분지들과 미호평야·논산평야 등 기름진 충적평야가 발달해 있어 일찍이 우리 민족의 정착지 중 하나였고 백제문화의 본고장이었다. 하류지역은 서해안의 계속적인 침강으로 익곡(溺谷)이 발달하여 하구가 넓고 깊기 때문에 하항(河港)의 발달과 내륙수운 이용에 유리하다. 원래 금강은 호남평야의 젖줄로서 백제시대에는 수도를 끼고 문화의 중심지를 이루었으며 일본에 문화를 전파하는 수로가 되기도 하였다.
경치가좋은 힐링하기좋은 즐거운
금강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논개사당

의암사는 장수 현감 정주석이 주(朱)논개의 충절을 찬양하며 장수 탄생일을 기리기 위하여 1846년 논개생장향수명비를 세운 후 1955년에 군민들의 성금으로 남산에 사당을 건립하였으며, 1974년에 현 위치로 옮겨왔다. 경내에는 "矗石義妓論介生長鄕竪名碑(촉석의기논개생장향수명비)" 가 있고, "의암사"라는 현판이 걸린 사당에는 논개의 영정(김은호 화백 작)이 있으며 외삼문과 내삼문, 충의문이 차례로 있다. 기념관에는 약간의 논개의 유품과 남편 최경회 장군의 유품이 진열되어 있다. 논개는 선조 26년(1593년) 임진왜란시 왜군이 진주성을 점령, 남편 최경회, 김천일, 고종후 장군 등이 남강에 투신하여 순절하자 남편의 원수를 갚고 설욕하기 위해 촉석루에서 벌어진 왜군 승전 잔치에 기생을 가장하고 참석하였다. 주흥에 도취된 왜장을 남강가 바위로 유인, 그의 허리를 껴안고 함께 강속에 몸을 던져 순절하였다. 당시 논개의 나이는 19세였다. 조정에서는 그녀의 순절을 높이 찬양하며, 예문관으로부터 의암이라는 시호를 내리고, 진주 촉석루 곁에 사액 정문을 지어 그 넋을 위로, 추모하게 하였고 투신한 바위를 의암이라 부르게 되었다. 1955년 장수에 사당을 지어 "의암사"라 명하고, 논개의 영정을 모셨으며 매년 음력 9월 3일 주(朱)논개제에는 각종 문화행사가 치뤄진다. 
활기찬 전통적인 한국적인
논개사당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