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위봉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위봉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위봉사 소개

위봉사
깨끗한 안전한 전통적인

송광사에서 동북쪽으로 3Km쯤 가면 원래 외성이라 했다는 오성마을이 나오고 여기서 추줄산을 돌고 돌아 1.5Km쯤 오르면 위봉산성의 서문에 다다른다. 다행인 것은 문위에 있었다는 3칸의 문주는 자취를 감췄지만 높이 3m 폭 3m의 홍예석문이 지방기념물로 지정보호되고 있는 점이다.이 산성은 1675년 7년의 세월동안 인근 7개 군민을 동원하여 쌓은 것으로 국토방위라는 목적보다는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되었지만 전주의 경기전에 있는 태조영정을 피난시키기 위해 만들어졌다. 결국 동학농민혁명 때 태종 영정을 이곳으로 피난, 산성축조의 목적을 달성한 바 있다. 당초의 성 규모는 길이 16km 높이 4∼5m 폭 3m 의 석축이었고 3개소의 성문과 8개의 암문이 있었다 한다. 지금은 극히 일부의 성벽과 동서북문 중 전주로 통하는 서문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무지개문을 빠져나와 위봉마을을 지나면 옛날 52개의 말사를 거느린 호남의 모사(母寺) 위봉사가 있다. 전주 동북방 26km지점인 이곳 추줄산에 위치한 위봉사는 604년(백제 무왕 5년)서암대사가 창건한 것으로 전하며 1359년(고려 공민왕 8년) 나옹화상이 중창했다.현재의 건물들은 조선시대 건물이며 조서조 세조 때 포호대사가 쓴 보과영전현판기를 보면 당시 규모가 전각 28동에 암자가 10동에 달한다고 되어있는데 지금은 보물 제608호인 보광명전과 지방 문화재 제698호인 요사와 삼성각만이 남아있고 백의관음보살 벽화가 자랑거리이다. 현재는 조계종 비구니의 수련장으로 확대, 중창되고 있다.   높이 60m에 2단으로 휘어져 쏟아져 내리는 장관은 답답한 마음을 풀어주는데 그만이다. 이 물은 북쪽으로 흘러 관광명소인 동상을 거쳐 대아저수지에 흐른다. 겨울에 보는 위봉폭포는 꽁꽁얼어 하얀 천이 산자락을 가로지른 듯 보여 절경을 이루기도 한다. 이 밖에도 완주군내에는 낚시터로 잘 알려진 구이, 경천, 양야, 어두 저수지가 있고 전쟁 때 전주방어의 요새였던 곰치와 이치, 그리고 산자수려한 만덕산 등 천혜의 명소가 많다. * 보광명전 (보물 제608호) 이 건물은 조각솜씨나 목재를 다듬은 기법으로 보아 조선 중기에 지은 것으로 보인다. 법당 안에는 극락을 주관하는 아미타불을 으뜸 부처로 모셨다. 좌우의 중심기둥사이에 칸막이 벽을 세우고, 그 뒤에 흰옷을 걸친 관음보살상을 그렸다. 불상 왼쪽 벽에는 악기를 든 선녀를 비롯해 여러 인물을 묘사한 그림을 걸었고, 바둑판무늬로 짠 천장에는 연꽃을 그렸다. 이러한 그림들은 단청과 더불어 차분한 색조를 띄어 전체적으로 아늑한 느낌을 준다. 부위마다 굵직한 목재를 사용하였고 귀퉁이의 기둥도 높게 솟아, 건물외양이 웅장함을 느끼게 한다.

더보기

위봉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위봉사 특징

이곳은 5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완주 위봉사, 전주위봉사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위봉사 여행 관련어

화심온천 직지사 위봉산성 완주 위봉사 송광사 전등사 은해사 위봉사가는길 화엄사 익산 장곡사 은적사 죽림온천 전주위봉사 위봉사계곡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북 완주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위봉사 근처 숙소추천

위봉사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고산향교대성전

* 지방백성의 교육을 담당하던 곳 *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16호로 지정되었다. 조선시대의 지방 국립학교로 성현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며, 지방 백성의 교육을 담당하기 위해 국가에서 세운 지방 교육기관이다. 대성전은 정면 3칸, 측면 3칸의 맞배집 구조 이며, 처음 지어진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태조 7년(1398)에 지금의 위치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정종 2년(1400)에 불타 없어진 것을 다시 지었는데, 당시의 건물들은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 없어지고 1601년(선조 34)에 대성전이, 그리고 1604년에 명륜당이 재차 중건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남아있는 건물은 대성전·명륜당·동재·서재·내삼문 등이 있다.* 지방백성의 교육을 담당하던 곳 *경사지에 외삼문-명륜당-내삼문-대성전을 하나의 축선상에 배치하여 뚜렷한 수직적 위계를 보여준다. 현재 명륜당을 중심으로 동재(東齋)와 서재(西齋)가 명륜당 뒤편에 있으며, 동재와 서재 가운데에 마당이 있고, 이 마당 뒤편 중앙에 대성전으로 들어가는 내삼문(內三門)이 있다. 대성전은 1948년 전면을 보수하였는데, 정면 3칸 측면 3칸의 맞배지붕으로 되어 있다.* 18인의 위패를 모셔놓은 곳 대성전 * 대성전은 제사공간의 중심을 이루는 건물로 앞면 3칸·옆면 3칸이며, 지붕은 옆면이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다. 안에는‘대성지성문선왕’이라 쓴 공자의 위패를 중심으로 중국 성현을 모시고 있다. 공자의 영정은 조선 중기에 당나라 화가의 작품을 받아온 것이라 한다. 고산향교는 매년 봄, 가을로 두 차례 공자를 위시한 중국5성과 송조4현 및 우리나라의 유학자 설총, 최치원, 정몽주, 이황 등 18현의 위폐를 모셔놓고 제사를 지내고 있다.
깨끗한 안전한 전통적인
고산향교대성전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