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전주동헌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전주동헌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전주동헌 소개

전주동헌
시끌벅적한 깨끗한 볼게많은

* 수많은 환란을 겪은 전주동헌 * 전주 동헌의 명칭은 풍락헌, 또는 음순당이라고 불렀다. 이는 전라도 관찰사가 집무를 맡아보던 전라감영의 선화청과 상응하는 관아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전주부의 임무를 관찰사가 겸임을 했기 때문이다. 전주부의 실무는 중앙에서 파견한 판관이 맡아했다. 이럴 정도로 전주부의 임무가 중요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원래 전주부는 조선조 초에 청사를 마련한 것으로 ‘완산지’에 기록하고 있다. 건물이 오래되어 낡고 퇴락해 무너진 것을 판관 서노수가 개건을 했다. 그 후 고정 27년인 1890년에는 화재로 소실이 되기도 했다. 다음해 판관 민치준이 중창을 한 것을 1934년에 일제가 강제로 철거하여 매각을 결정했다.이로 인해 자칫 사라지게 될 전주 동헌을 전주 유림인 유창근 선생이 구입하여 완주군 구이면 덕천리로 옮겨 전주 유씨의 제각으로 사용을 했다. 영원히 그 흔적조차 없어질 뻔한 전주 동헌은 이렇게 그 명맥을 보존하게 되었으며, 2007년 전주시의 노력으로 유인수 선생이 제각의 건물을 전주시에 쾌척을 하게 되었다.파란만장한 환란을 겪은 전주 동헌은 전주시의 개청 60년인 2009년에 전주로 다시 돌아왔으며, 이는 전주를 떠난 지 75년 만이다. 당초 정면 7칸이던 전주 동헌은 한 칸이 줄어든 6칸으로 제각을 지었으나, 철저한 고증작업을 거쳐 원형 그대로 복원했다. 현재 새롭게 조성이 된 전주 동헌은 전주시 완산구 교동 28번지 전주향교 옆에 자리하고 있다. 부속 건물로는 동헌인 풍락헌을 비롯하여 내삼문, 안채, 중간채, 사랑채로 꾸며져 있다.* 당당한 전주 동헌 풍락헌 * 풍락헌이란 ‘풍년을 즐거워하는 집’이라는 뜻이다. 풍락헌은 여느 동헌보다도 그 규모가 당당하다. 정면 7칸, 측면 4칸으로 지어진 건물은 장대석으로 기단을 쌓고 그 위에 건물을 지었다. 주추는 원형의 밑이 넓고 위가 좁은 돌을 사용했으며 그리 높지 않게 두었다. 기둥은 보수를 한 자국이 여기저기 보인다. 풍락헌을 바라보면서 좌측 3칸은 방을 드렸는데, 맨 끝의 방은 누정과 같이 툇마루에서 돌출을 시켜 꾸몄다. 누마루를 깐 대청은 모두 4칸으로 창호는 들어 올릴 수 있도록 했다. 뒤편의 문도 창호로 멋을 더했다. 방의 뒤편에는 깊게 아궁이를 내었으며, 굴뚝은 건물에서 조금 떨어져 있다.당당하게 복원이 된 풍락헌. 아마 이렇게 당당한 건물이 전주 유씨들의 제각으로나마 남아있었다는 것에 대해 다행이라 여겨진다. 일제에 의해 강제철거가 되어 매각이 될 뻔한 전주 동헌. 다시는 이런 아픔을 당하지 않길 바란다. 하마터면 소중한 우리의 역사의 현장이 영영 우리 곁을 떠날 뻔했다.

더보기

전주동헌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주동헌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전주한정식 맛집, 여름 전주여행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전주동헌 여행 관련어

만남의광장 닭발 군산 가볼만한곳 레일바이크 전주 먹거리 전주맛집 해변의꽃게 전주 맛집 완주 가볼만한곳 여름 전주여행 담양 가볼만한곳 전주한정식 맛집 전주 한옥마을 전주3대맛집삼고집 전주한옥마을여행코스 전주 수요미식회 전주 바람골목

전북 전주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전주동헌 근처 숙소추천

전주동헌 주변에는 총 166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더보기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남고사

절에서 아래쪽을 내려다보면 전주 시가지가 한 눈에 바라다 보이고, 시선을 위로 하면 멀리 완산칠봉이 그림처럼 펼쳐진다. 한 마디로 남고사는 시내에서 그닥 떨어져 있지 않고 가볍게 산책하면서 들를 수 있는 아주 가까운 곳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전망이 아주 근사하다. 더욱이 절 주위의 아름다운 경치를 그냥 즐기기 싫어서 절 주위의 절벽마다 천경대 만경대 억경대 등의 이름이 붙어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남고사를 더욱 유명하게 만든 것은 ‘해질녘 남고사의 종 치는 광경’이라 한다. 이 광경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전주8경>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 있는데, 정말 그런지 확인하려면 아무래도 해가 뉘엿뉘엿 서산에 지려고 할 때 산에 올라 종치는 모습을 지켜보아야 제 격일 것 같다. 남고사를 기억하는 또 다른 점은 사천왕문이 매우 독특하다는 것이다. 사천왕문에 서서 입구를 살피거나 외관을 빙 둘러 보기만 하면 일반적인 사천왕문과 그다지 다르지 않다. 다만 사천왕문에 한 발 들어서 사천왕상에게 합장을 하려는 순간, ‘아!’하는 탄성이 나올 것이다. 내부에는 규모가 꽤 큰 사천왕상을 각각 1폭씩 그린 4점의 탱화가 걸려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남고사는 속인들이 사는 시내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다. 따라서 산책 삼아 가벼운 마음으로 부처님을 만나러 갔으면 한다. 더욱이 해질녘에 종 치는 광경이 그렇게 아름답고 근사하다고 하니 기왕 가고자 한다면 그 시각을 맞춰가길 권한다. 그러면 우리 곁에 가까이 다가운 사천왕의 모습까지 생생하게 보게 될 것이다.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남고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남천교 청연루

* 전주 한옥마을의 새로운 랜드마크 남천교와 청연루 *전주시 교동 한옥마을과 서학동을 잇는 남천교, 그리고 남천교 위에 세워진 팔작지붕을 한 청연루가 ‘전주 남천교 명품화사업’을 통하여 한옥마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남천교 주변의 미관 향상과 한옥마을의 인프라 확충을 위해 인근 도로, 하천, 건물을 단계적으로 정비하고 있다. 남천교(길이 82.5m, 폭 25m)는 이 자리에 있던 옛 홍예교의 이미지를 살려 아치형 교량 구조를 하고 있다. 다리 위에 세워진 청연루(晴烟樓)는 전주 8경 중 하나인 한벽청연(寒碧晴煙)인 한벽당(寒碧堂, 누각)과 대칭적 의미로 붙여진 이름이다. 청연루에 올라 앉아 동쪽을 바라보면 멀리 기린봉 자락에 자리 잡은 동고사가 아스라이 보인다.* 전주천 상류 남천교 위에 세워진 팔작지붕 형태의 청연루 *남천교 위에 기와로 지붕을 얹고 목재로 기둥을 세워 청연루를 만들어 놓았는데, 그 모습이 천년고도다운 격조가 있고 고풍이 완연하다. 완산팔경 가운데 하나가 ‘한벽청연’이다. ‘한벽’과 ‘청연’을 대구로 사용해서 다리 위쪽으로 한벽루가 있으니, 그 아래쪽에다가 청연루를 지은 것이다. 다리 위에 이런 정자가 있으니 여름엔 아주 시원할 듯하다. 무지개 모양의 교각과 한옥 모양의 다리가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역시 전주는 한옥이 강세이다.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남천교 청연루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다가공원

전주 상징에 조금도 손색이 없을 만큼 전주 비경 다가공원은 전주의 상징에 조금도 손색이 없을 만큼 전주 비경의 하나로 손꼽힌다. 다가산에는 다가공원 외에도 유서 깊은 활터가 있다. 이곳은 예부터 우리 조상들의 무예의 수련장이 되기도 했다. 이 활터를 일컬어 천양정이라고 한다. 이조 숙종 28년에 전주의 유지들이 뜻을 모아 다가천 옆에다가 정자 네 칸을 마련하고 천양정이라고 이름을 지었다. 과녁판은 서북방인 황학대 밑에다 세웠다. 그 후 9년이 지나 대홍수 때 떠내려가고 다시 다가산 바로 밑에 세우니 산의 이름을 따라 다가정이라 했다. 그 후 57년이 지난 정조 2년에는 앞에 정원을 만들었고 황무지를 일구어 활터를 더 넓혔다. 또 순조 30년 8월에는 다가정 구내에 일사정을 건립하고 과녁판을 남쪽에 설치했다. 그때 이름을 다시 천양정으로 부르게 됐다. 이 후 이곳은 노인들이 사용하고 북향으로 활을 쏘는 다가정은 장년들의 활터로 사용하게 되었다. 요즘에는 풍남제 행사에서도 특색 있는 ‘무과 급제 재현’을 1995년부터 재연하여 볼거리가 되고 있다. 천양정 옆 다가천변으로 관찰사 원인손 불망비 외 26기의 불망비와 선정비가 있으며, 공원 정상 부근에 시조 문학과 국문학의 거목인 가람 이병기 시인의 시비가 서 있어 유서가 깊은 곳이다. 전주팔경 중 하나 다가사후(多佳射帿)를 찾다 전주시를 남에서 북서로 반월형으로 휘감고 도는 전주천을 따라가다 보면 바위벼랑이 냇물에 불쑥 내민 곳이 많다. 그 중 수목이 울창하고 물에 비치는 바위의 절경이 볼 만하여 일찍부터 전주팔경으로 꼽은 곳, 5월이면 벼랑에는 하얀 꽃송이가 피어나는 이팝나무 군락으로 유명한 다가공원이 있다. 다가공원(多佳公園)에 이르면 천년 전주를 상징이라도 하듯이 300년이 넘은 고목들이 방문객을 맞이한다. 다가공원에는 전주의 오랜 역사를 웅변이라도 하듯이 26기의 불망비(不忘碑)와 선정비(善政碑)가 줄지어 서있다.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다가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덕진공원

전주는 마한시대 이래 호남지방에서 규모가 큰 고을로 그 이름은 마한의 원산성에서 유래했다. 40여년 간 후백제의 수도였으며, 조선시대에는 이성계의 선조가 살았던 고향이라는 이유로 완산유수부로 개칭되기도 했다. 전주에서 볼거리로 강한 인상을 받게 되는 것 중의 하나가 덕진공원에 피는 연꽃이다. 그 만큼 덕진공원 연못은 전주의 명물이다. 전주 IC에서 시내로 들어가는 팔달로변에 위치한 덕진공원은 고려시대에 형성된 자연호수가 1978년 4월 시민공원 결정고시에 의거, 도시공원으로 조성되었고 취향정과 더불어 유서깊은 곳이다. 4만 5천평의 경내에는 남쪽으로 3분의 2를 차지하고 있는 연못과 북쪽의 보트장을 동서로 가로지른 현수교가 그 사이를 양분하고 있다. 그윽히 풍기는 연못중앙으로 아치형 현수교를 거닐면서 한없는 시정에 젖어볼 수 있다. 특히, 대대적으로 정비공사를 하여 1998년부터 재개장한 공원의 특색은 마운딩 시공으로 향촌의 작은 숲(언덕)을 연상케 하고, 전통 정자와 창포늪을 조성하여 역사성을 극대화하였고 또한 인공폭포와 목교를 설치하여 자연친화시설로 시민의 정서에 맞도록 조성하였으며 단오절에는 연못물로 부녀자들이 아침 일찍 머리를 감고 한해 건강을 기원하는 단오 창포물 잔치로도 유명하다. 또한 이 덕진공원 안에는 "어린이 헌장", "신석정 시비", "김해강 시비", "전봉준 장군상" 등 9개의 석조 기념물이 조성되어 연꽃 향기와 더불어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전주의 정취를 안겨주는 문화공간이 되고 있다.
유명하지않은 경치가좋은 사진찍기좋은
덕진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