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정수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정수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정수사 소개

정수사
깨끗한 안전한 전통적인

사찰명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정수사(淨水寺)ㆍ정수암(淨水庵)이라는 이름은 곧 청정한 도량임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것이다. 만덕산(萬德山)에 자리한 정수사는 이러한 불교적 상징성 외에도 실제 만덕산의 청정한 물, 깨끗한 자연과 깊은 관련을 지니고 있다. 즉 정수사는 현재 전주시와 인근지역에서 식수원으로 사용하는 상관저수지 위에 자리하고 있는데, 신라 말 도선국사(道詵國師)가 절을 창건할 당시에는 중암(中庵)이라 했다가 후일 그 산수(山水)의 청정함으로 인해 지금의 절이름으로 바뀌게 된 것이다. 많은 사찰들이 그러하듯 정수사 또한 조선시대 임진ㆍ정유의 양란을 거치면서 불타 없어졌다가 중창되었으나, 근래에 들어와 새롭게 단장하며 법등을 이어오고 있다. 무엇보다 다행스러운 것은 건물들이 쓰러지고 절이 퇴락해가는 가운데서도 조선중기에 조성된 목조아미타삼존불상(木造阿彌陀三尊佛像)만은 잘 보존되고 있어, 정수사의 역사적 일면을 보여주고 있다. 이 삼존불은 최근 개금불사 중에 나온 발원문(發願文)에서 ‘순치(順治) 9년’이라는 명문이 확인되어, 1652년(효종 3)에 봉안된 것임을 알 수 있게 되었다. * 창건배경 및 역사정수사는 889년(진성왕 2)에 도선국사(道詵國師)가 창건하였다고 전한다. 1799년(정조 23)에 편찬된 『범우고(梵宇攷)』에 따르면 처음에는 ‘중암(中庵)’이라 하였다가 후일 주변산수가 청정하여 지금의 명칭으로 바꾸었다고 한다. 이후 고려시대에도 법등(法燈)이 이어졌다고 하나 문헌기록은 남아 있지 않고, 조선시대에 들어와 1581년(선조 14)에 진묵대사(震黙大師)가 중건하였다. 그러나 중건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임진ㆍ정유의 양난을 거치면서 절의 건물이 모두 불타고 말았다. 이후의 구체적인 중건기록은 남아 있지 않으나 『범우고』 및 18세기 중엽에 편찬된 『가람고(伽藍考)』 등에 정수사가 계속 등장하고 있어, 난을 거친 후 어느 땐가 다시 중건하여 법등을 이어왔음을 알 수 있다.또한 극락전의 목조아미타삼존불상에서 나온 복장유물에 ‘순치(順治) 9년’이라는 명문이 적혀 있어 이 불상이 1652년(효종 3)에 봉안된 것임을 알 수 있는데, 아마도 이때쯤 절이 중건되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근대에 들어와서는 1923년에 초운선사가 요사 2동을 지어 새롭게 법등을 이었으며, 1971년에 주지 이동수가 법당을 중수하면서 본격적 중창불사를 시작하여 1987년에 벽돌 요사를 짓고, 1992년에 극락전을 중수하였다. 1996년에는 이미 있던 요사를 허물고 지금의 목조요사를 새로 지었으며, 2002년에 삼성각을 건립하는 등 크고 작은 불사를 이루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더보기

정수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정수사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부산 정수사, 정수사납골당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정수사 여행 관련어

강화 정수사 정수사다운 정수사대웅전 참성단 통도사 보문사 마니산 정수사법당 전등사 부산 정수사 정수사납골당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정수사 근처 가볼만한 곳

정수사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북 완주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정수사 근처 숙소추천

정수사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고산향교대성전

* 지방백성의 교육을 담당하던 곳 *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16호로 지정되었다. 조선시대의 지방 국립학교로 성현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며, 지방 백성의 교육을 담당하기 위해 국가에서 세운 지방 교육기관이다. 대성전은 정면 3칸, 측면 3칸의 맞배집 구조 이며, 처음 지어진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태조 7년(1398)에 지금의 위치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정종 2년(1400)에 불타 없어진 것을 다시 지었는데, 당시의 건물들은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 없어지고 1601년(선조 34)에 대성전이, 그리고 1604년에 명륜당이 재차 중건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남아있는 건물은 대성전·명륜당·동재·서재·내삼문 등이 있다.* 지방백성의 교육을 담당하던 곳 *경사지에 외삼문-명륜당-내삼문-대성전을 하나의 축선상에 배치하여 뚜렷한 수직적 위계를 보여준다. 현재 명륜당을 중심으로 동재(東齋)와 서재(西齋)가 명륜당 뒤편에 있으며, 동재와 서재 가운데에 마당이 있고, 이 마당 뒤편 중앙에 대성전으로 들어가는 내삼문(內三門)이 있다. 대성전은 1948년 전면을 보수하였는데, 정면 3칸 측면 3칸의 맞배지붕으로 되어 있다.* 18인의 위패를 모셔놓은 곳 대성전 * 대성전은 제사공간의 중심을 이루는 건물로 앞면 3칸·옆면 3칸이며, 지붕은 옆면이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다. 안에는‘대성지성문선왕’이라 쓴 공자의 위패를 중심으로 중국 성현을 모시고 있다. 공자의 영정은 조선 중기에 당나라 화가의 작품을 받아온 것이라 한다. 고산향교는 매년 봄, 가을로 두 차례 공자를 위시한 중국5성과 송조4현 및 우리나라의 유학자 설총, 최치원, 정몽주, 이황 등 18현의 위폐를 모셔놓고 제사를 지내고 있다.
깨끗한 안전한 전통적인
고산향교대성전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