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 소개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몽고의 침입시 조국을 지키고자 궐기한 삼별초가 최후까지 항전한 유서깊은 곳으로, 전시관과 기념비, 토성이 남아있다. 주변엔 김통정 장군이 뛰어내린 발자국에서 솟아나는 물이라는 장수물이 있는데, 현재 음용수로는 사용할 수 없다. 삼별초는 고려군의 정예 별동부대로서 고려 원종 11년(1270) 2월 고려조정이 몽고군과 강화를 맺자 이에 반대하여 끝까지 반몽항쟁을 계속하였는데, 전라도 진도로 근거지를 옮겼다가 그 곳에서 크게 패하자 이 곳 제주도로 건너와 항파두성을 쌓고 몽고군과 대결하기 2년여에 마침내 원종 14년(1273) 4월 몽고세력에 의해 전원이 순의하고 말았다. 삼별초의 독자적인 무력 항몽은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조국을 수호하려는 호국충정의 발로로서 오늘날의 우리들에게 많은 교훈을 일깨워주고 있다. 1977년 정부는 총공사비 7억4천5백만원을 들여 7월21일에 성곽일부의 보수와 순의비 건립을 착공해서 1978년 6월 준공하였다. * 건립년도 - 1978년 6월 2일 준공 * 주요유적 - 토성, 구시물, 살맞은돌, 돌쩌귀, 장수물, 옹성물* 복원사업 1) 면적 - 33,000㎡(경내 9,900㎡) 2) 토성 - 복원 1.4㎞(총 6㎞) 3) 순의비 - 1기(295㎝ × 430㎝) 4) 기록화 - 7폭(서울미대 정창섭 교수 작) * 주요유적 1) 토성 - 김통정 장군은 삼별초군의 거점지인 항파두리에 길이6km에 달하는 토성을 쌓아 여몽연합군과 대항했다. 2) 장수물 - 김통정장군이 몸을 날렸다가 떨어진 지점에 발자국처럼 파여 그 곳에서 샘이 솟는다고 전해지는 약수물 3) 구시물 - 성밖 서민 및 병사들의 음료수로 사용했다고 전해지는 물 4) 옹성물 - 삼별초가 항파두리에 웅거할 때 김통정장군을 위시하여 귀족계급들이 음료수로 사용했던 샘물 5) 살맞은 돌 - 극락봉에서 삼별초군이 궁술연마시 표적으로 사용했던 대형암석으로 40여년까지도 이 돌에는 화살촉이 꽂혀 있었다고 전해진다. 6) 돌쩌귀 - 삼별초군이 항파두리내서의 문을 쇠로 만들어 달면서 이용했던 밑 틀로 추정되는 사대성문 주춧돌 7) 기록화 - 7점 8) 유물 - 기와편, 도자기류, 주춧돌, 절구통 등 51점

더보기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제주맛집추천, 제주 애월해안도로 맛집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제주 항파두리 항몽 유적 여행 관련어

제주도 7월 여행 제주 애월해안도로 맛집 삼양 순풍해장국 제주 보롬왓 라벤더 제주 보롬왓 여자혼자제주여행 제주여행준비물 또바기 보말칼국수 3박4일제주여행 7월 제주도 몬스터살롱 몬스터버거 제주맛집추천 수미흑돈 서귀포 카페 보롬왓 제주여행지도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제주도 제주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거문오름

화구 중심으로부터 유출된 용암류의 침식계곡은 도내 최대 규모로서 전방으로 유선형의 골짜기를 이루며 약 4km 정도 연속되어 나타난다. 오름 동남쪽의 목장지에는 화구 없는 화산체인 용암암설류의 원뿔꼴 언덕들이 집중 분포구좌읍 송당리에 있는 거미오름을 일명 동검은오름이라고 하는데, 이는 이오름(서검은오름)과 구별하기 위한 호칭이라고 한다. 지역주민들 사이에는 분화구의 별칭으로 거물창(거멀창) 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숲으로 덮여 검게 보인다 하여 검은오름이라 부르고 있으나, 학자들의 어원적 해석으로는 `검은`은 神이란 뜻의 고조선 시대의 ` ·감·검`에 뿌리를 두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즉 `검은오름`은 `신령스런 산`이라는 뜻이다. 해송, 삼나무, 측백나무가 조림되어 있고, 울창한 숲을 이룬다.* 해발 456m의 복합형화산체인 거문오름으로부터 흘러나온 용암류가 지형경사를 따라 북동쪽의 방향으로 해안선까지 도달하면서 20여 개의 동굴 무리를 이루고 있는데, 용암동굴계 중에서 벵뒤굴, 만장굴, 김녕굴, 용천동굴, 그리고 당처물동굴은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복합형 화산체 - 산정부에는 커다란 화구가 깊게 패어 있고, 그 안에 자그만 봉우리가 솟아올라 있으면서 북동쪽으로 크게 터진 말굽형 화구 등으로 이루어진다.* 표고 456.6m / 비고 112m / 둘레 4,551m / 면적 809,860㎡ / 저경 1,188m
편안한 경치가좋은 친절한
거문오름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