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소개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안전한 활기찬 전통적인

[진천 삼용리 백제요지]금강의 지류인 미호천(美湖川)을 끼고 전개되어 있는 야산지대인 이곳 이월면 삼용리는 이웃 덕산면 산수리와 더불어 삼국시대 토기 성립과정을 알려 주는 가마터들이 널리 분포되어 있다. 이 진천 지역 토기 가마터들은 1986년에 중부고속도로 건설공사 일환으로 시행된 문화유적 조사 중 한남대학교 발굴단이 발견하여 연차적인 발굴조사를 통해 삼국시대 초기의 토기. 제작기술을 규명할 수 있는 많은 자료를 제공하였다.일대에 흩어져 있는 가마터들은 한반도에서 기원전후부터 사용되기 시작한 타날문토기(打捺文土器)를 굽던 가마터가 중심으로, 이 타날문토기가 삼국시대 토기의 모태가 되었다. 1990년도에 발굴된 이곳 삼용리 요지군에서도 서기 2~3세기경의 타날물 토기 가마터 6기(基)가 조사되었다. 길이 2.4m에 불과한 소형부터 7.9m에 이르는 대형까지 크기는 다영하였으나 모두 바닥과 벽은 땅을 파 지하에 설치하고 천정은 지상에 나온 반지하식 등요였다. 이 가마터들의 가장 큰 특징은 연소실의 구조로, 아궁이의 바로 밑이 불을 때는 곳으로 되어 있다. 이와 같은 수직식 연소실(垂直式燃燒室)의 등요는 중국 전국시대 토기요에서 유래된 것으로 우리나라 초기 삼국시대의 타날문토기, 중국의 전국시대 토기 제작기술에 받아들여 성립된 것임을 알려주고 있다.* 시대 - 삼국시대이전[진천 산수리 백제요지]소형은 산능선 가까이에, 대형은 그보다 아래쪽의 경사면에 위치하고 있다. 조사된 가마의 구조는 모두 수직연소실과 토기를 놓았던 소성실로 구성된 반지하식의 등요이다.1986년도에 시행된 중부고속도로 건설구간의 문화유적조사 중 대전 한남대학교 발굴단이 발견하여 다음 해에 발굴조사된 서기 4세기경의 백제토기 요지군이다. 이 곳에서는 모두 8기의 토기요지가 조사되었는데 길이 3m내외 소형이 4기, 8m내외의 대형이 4기였다. 소형은 능선 바로 가까이에 대형은 그보다 약간 아래 경사 면에 위치해 있었다. 기본 구조는 모두 같아 아궁이의 바로 밑이 불때는 곳인 수직식 연소실과 토기를 놓았던 연소실로 구성된 등요였다. 그러나 소형은 바닥과 벽이 지하로 들어가 지하에 설치된 완전 지하식이었다. 이 곳에서는 많은 토기편(土器片)이 수집되었는데 원삼국시대 타날문토기(打捺紋土器-두드림무늬토기)가백제토기로 발전되어 갔던 과정을 보여주는 것이다. 자연 경사면을 이용할 수 있는 완만한 야산이 발달되어 있는 이 일대에는 우리나라 삼국시대 토기의 모태가 된 원삼국시대 타날문토기요지(打捺紋土器窯址)들이 분포되어 있다. 토기 태토(胎土)로 쓸 수 있는 양질의 점토산지도 인근 미호천변 속칭 '어지미'들에서 확인되었는데 이 일대에서는 서기 기원전후 무렵부터 타날문토기요지들이 자리잡기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시대 - 삼국시대이전

더보기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괴산 가볼만한곳, 음성 가볼만한곳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여행 관련어

경기남부 드라이브 별보기 좋은곳 진천 메가박스 진천 농다리 증평 가볼만한곳 안성 가볼만한곳 진천 충주 가볼만한곳 괴산 가볼만한곳 음성 가볼만한곳 충북 진천 농다리 청주 가볼만한곳 진천 맛집 초평저수지 진천시장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근처 가볼만한 곳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충북 진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근처 숙소추천

진천 산수리와 삼용리 요지 주변에는 총 2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만뢰산

이 이름은 고구려시대에 지명을 본떠서 그대로 붙인 이름으로 추측된다. 높이는 611m이다. 만노산·이흘산이라고도 불린다. 주능선은 충청북도와 충청남도를 가르는 경계선이다. 정상에는 화가 최양호가 제작한 장승이 세워져 있다. 이 장승은 한자 뫼 산(山)의 형태를 갖추고 있는데, 진천에서 가장 높은 산을 상징한다. 산행 제1코스는 백곡면 대문리 하수문에서 시작한다. 하수문에서 우측으로 들어가면 절골이 나오며 계곡 능선길을 따라 40분 정도 오르면 정상이다. 정상에는 헬기장이 있고 1984년에 세운 삼각점이 박혀 있다. 시야에 연곡저수지와 몽각산(403m)이 전망된다. 하산은 정상에서 동쪽으로 난 주능선을 따라 540봉을 거쳐 연곡리 쪽으로 내려가거나 남쪽 연곡지를 통하여 내려온다. 연곡리 보련마을 쪽 하산은 남쪽으로 정상의 헬기장을 가로지른다. 완만한 능선을 따라 내려서면 보련마을에 도착하며, 이곳에는 진천 연곡리 석비(보물 404)와 보탑사 삼층목탑이 볼거리이다. 계속 내려가면 연곡지가 나온다. 연곡지는 겨울철 얼음낚시로 유명한 곳으로, 작은 길을 40분 정도 내려가면 김유신의 탄생지에 닿게 된다. 산행거리는 6.8㎞이고 약 3시간 20분이 소요된다. 제2코스는 연곡리 보련마을이 산행기점이 된다. 마을 왼쪽으로 올라가면 천수탑과 기도터를 지나며 주능선에서 오른쪽으로 따라가면 정상이다. 하산은 동북쪽으로 난 능선길을 따라 540봉을 거쳐 남동쪽 능선을 따라 내려가면 된다. 산행거리는 7.5㎞ 거리이며 약 2시간 40분이 소요된다. 백곡면 대문리와 성대리는 마을 전체가 안개꽃 단지이다. 이곳에는 진천 연곡리 석비(보물 404) 등 많은 유적들이 산재해 있다.
안전한 평화로운 활기찬
만뢰산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