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소개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활기찬 전통적인 한국적인

*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병영면의 은행나무는 강진읍에서 북동으로 14.8㎞ 떨어진 병영면 소재지에 위치해 있다. 이 지역은 고려시대에 도강(도강)현의 현청이 있던 곳으로서, 조선시대 태종 17년(1417년)에 병영을 설치하여 병마 절도사를 둔 곳이기도 하다. 이 곳으로부터 은행나무는 약 500m 정도 떨어진 거리에 있다. 은행나무는 동성마을 중앙에 우뚝 솟아 마을의 상징목으로 되어 있으며 수고 30m, 흉고둘레 6.75m, 수관폭은 중심에서 동쪽으로 16.5m, 서쪽으로 13m, 남쪽으로 10.9m, 북쪽으로 3.5m나 뻗어 있다. 은행나무(Ginkgo biloba)는 은행나무과에 속하며 중국을 원산지로 하고 있는 낙엽교목으로서 장수하는 나무인데 전라남도 화순 이서면의 은행나무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나무의 크기나 마을의 역사성으로 볼 때 수령은 500년 전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해 내려오는 전설에 의하면 옛날 어느 여름철에 폭풍이 휘몰아쳐 큰 은행나무의 크고 작은 가지들이 많이 부러졌다. 이를 보고 받은 병사가 부러진 큰 가지를 성안으로 가져 오게 하고 이로써 많은 가구를 만들게 했다. 이 때 목침도 만들어 이것을 병사가 사용하게 되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이 목침을 베고 잠을 자던 병마절도사는 그날로 병이 나서 신음하게 되었다. 그러나 어떤 유명한 의원도 병의 원인을 알아내지 못하였다. 백약이 무효인지라 끝내는 무당을 불러 푸닥거리(굿)를 하고 점도 쳐보니 은행나무 목침을 병사가 사용한데 그 원인이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가지가 부러진 은행나무에 제사를 올리고 목침을 다시 붙어 주어야 완쾌가 된다고 하였다. 이에 무당의 말을 따라 그대로 하였더니 병사의 병은 씻은 듯이 나았다. 지금도 은행나무 고목을 살펴보면 목침덩이가 들어있는 듯이 볼록해진 곳을 볼 수 있다고 한다.* 하멜체류지 이 지역은 네델란드인 하멜일행이 1656.3 ~ 1663.2월까지 약 7년간 억류생활을 했던 곳이다. 하멜일행 33명은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몇몇은 결혼해 살기도 했으며, 생계를 위해 잡역을 하거나 나막신을 만들어 팔았고 춤판을 벌여 삯을 받기도 했다. 우리나라 나막신이 일본의 나막신과 달리 네델란드와 같이 통으로 만들어진 것을 볼때 이들이 나막신을 전래한 것이 아닌가 추측되기도 하며, 또 이 지역 일부에 남아있는 담장중에 빗살모양으로 쌓인 담장이 있어 하멜일행이 잡역을 하면서 쌓았을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하멜일행은 이 곳 은행나무 밑에서 수인산성을 바라보며 고향을 생각하기도 했다고 한다. 1663년 병영 생활을 마치고 좌수여 12명, 순천 5명, 남원 등지로 5명이 분리 이송되었으며, 마지막 체류지인 여수에서 일행중 7명이 1666년 9월 탈출후 「하멜표류기」를 저술함으로써 이곳에서의 생활을 최초로 서양에 알리기도 했다.

더보기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마량항, 나주 가볼만한곳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여행 관련어

강진청자촌오토캠핑장 고흥 가볼만한곳 백련사 강진군 진도 가볼만한곳 목삼정 영암 가볼만한곳 남도 왕갈비탕 월출산 나주 가볼만한곳 영랑생가 마량항 강진 자연이좋은사람들 전남강진가우도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남 강진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근처 숙소추천

하멜 체류지와 강진 성동리 은행나무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강진 금곡사 삼층석탑

이 석탑은 기단중심석의 전 후 측면에서 각기 1매씩의 판석이 유실된 상태였고 갑석에서도 부분적으로 파손되어 원형의 모습을 잃은채 보존되어 왔었다. 그러던중 1988년 6월 10일 부터 6월 23일 까지 약 2주간 해체 복원공사를 실시하였으며, 이때 3층탑신에서 세존진신사리 32과가 발견되어 이 탑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갖게 되었다. 이 석탑은 3층석탑으로서는 5m가 넘는 거탑이며, 그 형식면에서는 전형적인 고려양식을 고수하면서도 기단부 구성이나 옥개석의 우동마루 등 일부에서 약간 백제계 석탑의 분위기가 가미되고 있다. 조성연대는 고려초반기로 추정된다. 1층 옥개석은 4개의 석재로 결구하였고 비교적 두꺼운 편으로 처마 곡선이 밋밋하여 전각의 반전 또한 완만하다. 층급 받침은 통례(通例)와는 달리 6단이며 옥개석 상면은 1단 탑신에서와 같다. 2,3층 옥개석은 모두 두 개의 석재로 결구되었고 하면의 받침은 2층이 5단, 3층은 4단으로 줄었다. 3층 탑신 역시 각면 모서리에 모서리 기둥없이 편평하게 처리하였다. 상륜은 모두 유실되고 없다.이 탑은 전반적으로 보아 단층 기단이면서 기단부나 탑신부 각 면에 모서리 기둥없이 편평하게 처리된 점이라든가 또는 층급 받침이 일률적이 아닌 6, 5, 4 단으로 된 점 등은 정형을 따르지 않고 있으나 탑의 각 부재에 있어서의 규율성, 전체적인 체감율 등은 매우 알맞아 안정감이 있다. 또, 1층 탑신이 두 개로 포개진 예는 광주 서5층 석탑(보물 제109호)이나 장성 내계리 5층 석탑(지방 유형 131호)등에서 볼 수 있어 이 탑의 조성연대는 고려 시대로 추정된다. * 규모 - 총고 5.6m * 시대 - 고려시대
활기찬 전통적인 한국적인
강진 금곡사 삼층석탑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