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한재당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한재당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한재당 소개

한재당
전통적인 한국적인 깨끗한

한재당(寒齋堂)은 조선 중기 문신으로 무오사화 때 28세의 나이로 화를 입은 이목(李穆) 선생의 위패를 봉인한 사당으로 1849년에 건립된 구사당과 1974년에 건립한 신사당이 있다. 구사당은 맞배지붕 목조와가로 정면3칸, 측면2칸이며 일주문과 담장이 둘러 있었으나 신사당 건립으로 인해 현재는 담장만 남아있다. 한편, 신축 사당은 건평 12평의 콘크리트 건물에 위패를 봉안(奉安)하고 숙종43년(1717)과 경종2년(1722)에 추증(追贈)한 교지가 함께 보관되어 있다. 선생은 성종2년(1471)에 출생하여 일찍이 점필제(點畢齊), 김종직(金宗直)에게 학문을 배웠으며 연산군 1년(1495) 문과에 급제하였다. 간사한 노정승 윤필상이 대비를 따라 불교를 받드는 것이 좋다고 성종에게 청했는데 선생이 유생을 거느리고 소를 올려 윤필상(尹弼商)의 간사함을 논박하고 악귀같은 윤필상을 죽이기를 청하였다. 성종이 크게 노(怒)하여 선생에게 묻기를 "네가 나의 대신을 악귀라 하느냐?"하니 선생이 "그의 행동을 사람이 알지 못하니 귀신이라 하였다."고 대답하였다. 왕이 그를 사형에 처하려고 하였으나 다른 대신들의 만류(挽留)로 공주에 귀양보내는 것으로 그쳤다. 이 때부터 바른말 잘하기로 이름이 났으며 연산군 때 성균관(成均館) 전적(典籍)으로 종학사회(宗學司澮)를 겸했다가 연안도평사로 나갔다. 연산군 4년(1498)에 무오사화가 일어나자 윤필상의 모함을 받아 김일손(金馹孫), 권오복(權五福) 등과 함께 사형을 받았다. 형장에 나갈 때 조금도 안색이 변하지 않고 스스로 절명의 시를 짓고 죽었다. 공주에 귀양갔던 인연으로 충현서원(忠賢書院)을 세워 제사하였으며 선생은 학문을 하는 여가에 차(茶)를 기호품으로 애용해 우리나라 최초의 차(茶)관련 문장인 「다부(茶賻)」가 선생의 저서에서 발견되어 선생을 재조명하기 시작했다.선생의 「다부」를 높이 평가하여 선생을 다부(茶父) 또는 다선(茶仙)이라 추앙하고 해마다 한재당을 찾아 헌다례(獻茶禮) 행사를 하고 있다.

더보기

한재당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한재당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맛집, 진성관 김포점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한재당 여행 관련어

현대아울렛 김포 맛집 김포 김포신도시맛집 진성관 김포점 김포맛집추천 5테이블 구래점 서울 근교 드라이브 맛집 김포 리도체 로제크림 비프치킨 리도체 공유짬뽕 김포파스타 김포 수요미식회 맛집 김포파스타맛집

한재당 근처 가볼만한 곳

한재당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경기 김포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한재당 근처 숙소추천

한재당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경인 아라뱃길

아라뱃길은 한강 하류에서 서해바다까지 이어진 18km의 물길로 2012년 개통된 국내 최초의 내륙운하이다. 홍수시 아라뱃길 인근 지역의 홍수량을 재빨리 서해 바다로 배제시키는 치수기능, 선박을 통한 물류수송, 친수공간을 활용한 다양한 관광레저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건설되었다. 최초의 경인 아라뱃길 개척시도는 800여 년 전인 고려 고종 때 시작되었다. 당시 각 지방에서 거둔 조세를 중앙정부로 운송하던 조운(漕運) 항로는 김포와 강화도 사이의 바닷길을 거쳐 한강 마포 경창으로 들어가는 항로였으나, 강화도 바닷길은 만조 때만 운항이 가능했고 뱃길이 매우 험했다고 한다.이에 안정적인 조운항로를 개척하기 위해 당시 실권자인 최충헌의 아들 최이는 인천 앞바다와 한강을 직접 연결하는 우리 역사상 최초의 운하를 시도하였지만, 원통현(현재 인천 원통이 고개) 400m 구간의 암석층을 뚫지 못해 결국 운하건설 시도는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그 이후로도 간헐적으로 운하건설이 계속 추진되었으나, 인력과 기술의 한계로 좌절되거나 급격한 도시화와 지역개발등으로 운하건설이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그러다 '87년 굴포천 유역의 대홍수로 큰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자 방수로를 신설하여 홍수량 일부를 서해로 방류하는 내용의 굴포천 치수대책을 수립하게 되었다. 이후 방수로 시작점(굴포천유역)에서 한강까지 4km 구간을 조금만 더 연결해주면 홍수대비뿐 아니라 평상시에도 운하로 활용할 수 있음을 고려하여 '95년도부터는 홍수방지를 위한 방수로와 평상시 운하로 기능할 수 있는 경인운하 사업을 검토 추진하게 되었다. 이 후 오랜기간 동안 경인운하 사업계획 및 타당성에 대한 재검토 끝에 '09년 드디어 첫 삽을 뜨게 되었고, '12년 마침내 국민들 앞에 경인아라뱃길이 탄생하게 되었다.
경치가좋은 사진찍기좋은 즐거운
경인 아라뱃길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