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홍릉수목원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홍릉수목원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홍릉수목원 소개

홍릉수목원
개인적인 엄숙한 힐링하기좋은

홍릉수목원은 1922년 서울 홍릉에 임업 시험장이 설립되면서 조성된 우리나라 최초의 제1세대 수목원이다. 이곳은 조선왕조 고종의 왕비인 명성황후의 능(1897년)인 「홍릉」이 있었던 곳으로 「홍릉수목원」이라 이름 붙여졌으며 지금은 이장되어 터만 표시되어 있다. 홍릉수목원은 국립산림과학연구원의 부속 전문 수목원으로서, 국내외의 다양한 식물 유전자원을 체계적으로 수집·관리하여, 기초 식물 학문분야 발전은 물론, 식물 유전자원 확보를 위해 조성한 시험 연구림이다. 홍릉수목원과 산림과학관은 매주 일요일은 일반인에게, 평일에는 학생 단체관람객에게 무료로 개방하여, 자연 및 환경학습, 산림의 소중한 가치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더보기

홍릉수목원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홍릉수목원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서울 홍릉수목원, 홍릉수목원 주차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홍릉수목원 여행 관련어

홍릉수목원개장시간 서울 수목원 홍릉수목원근처맛집 홍릉수목원입장료 홍릉수목원주차장 세종대왕기념관 광릉수목원 어린이날홍릉수목원 홍릉수목원 맛집 홍릉수목원예약 서울 홍릉수목원 홍릉수목원가는길 청량리홍릉수목원 홍릉수목원에 가면 홍릉수목원 주차

서울 동대문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연화사

연화사(蓮華寺)는 서울시 동대문구 회기동 천장산(天藏山) 자락에 자리한 대한불교 조계종 직할 말사이다.서울 동부의 도심 한복판에 자리한 회기동은 연산군의 생모인 폐비 윤씨의 묘소인 회릉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현재 그 터에는 그녀의 원찰로 지어진 조그마한 절이있다. 이 곳은 일체중생(一切衆生)의 근본자성(根本自性)이 진흙 속에서 피어나는 청정한 연꽃과 같다는 의미에서 연화사라 불려 졌는데, 이후 묘련(妙蓮)이라 불려지기도 하였다. 이는 모두 연꽃의 청정함을 상징하는 것으로 연산군이 생모 윤씨의 명복을 빌고 비명에 간 원혼을 천도하기 위한 도량으로서, 연꽃의 기능 중 화생(化生)의 의미로 붙인 이름인 듯하다. 현재는 회릉이 서삼릉으로 이전되고, 그 자리에 경희여중ㆍ고등학교가 설립되면서 옛 모습은 찾을 수 없지만, 그 터 아래 조그마한 사찰이 있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지금은 울창한 수풀에 둘러싸인 전형적인 사찰의 모습이 아닌 빌딩숲에 인공적으로 뭍힌 도심속 사찰로 그 모습이 변모했지만, 사찰에는 폐비 윤씨는 물론 선의왕후의 원찰로서 많은 상궁들이 조성한 불화들이 남아 있어 왕실 원찰로서의 흔적을 찾을 수 있다. 시냇가를 건너 가파른 고개를 지나 당도하는 옛 가람의 모습은 없지만, 도심 속 골목길을 따라 약간의 나무가 있는 곳에서 만날 수 있는 공원같은 곳 - 연화사에서 세속에 찌든 근심을 잠시라도 떨쳐 버릴 수 있으면 좋을 듯하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연화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청계천 버들습지

* 유니세프 선정 어린이 다리 * 청계천 물길은 복원 구간의 마지막에 이르러 두물다리를 지나 고산자교로 향한다. 두물다리는 과거 청계천의 지류가 합류하던 지점이었다. 그 의미를 살려 두 개의 물이 만나는 다리라는 뜻의 두물다리라는 이름을 붙였다. 형상도 두 개의 물줄기가 손을 잡듯 곡선을 그리며 만나는 모습이다. 먼발치에서 보면 탑신이 마치 돛처럼 솟아 돛단배를 떠올리게 한다. 그 생김이 동화적이라 유니세프에서 어린이 다리로 지정했다. 두물다리를 지나면 고산자교로 잇는 물길이다. 도심에서 멀어지므로 점점 생태공원의 표정을 닮아간다. 고산자교는 대동여지도를 만든 김정호의 호를 따서 지었다. 고산자교 인근에는 고산자로가 지난다. 교각의 모양새보다는 하천 경관의 녹지가 단절되는 것을 극복하려는 의지가 투영된 다리다. 그리고 여기서부터 비로소 청계천 물길은 중랑천을 향해 내달리고 언젠가 한강과 만나게 된다. * 청계천의 마지막 비경 * 고산자교에 이어 버들습지가 반긴다. 청계8경이요, 청계천의 마지막 비경이다. 청계1경에서 7경까지가 사람의 손길이 묻어나는 공간이었다면 8경은 오롯이 자연이 주인이다. 버들습지는 갯버들이나 매자기, 꽃창포 같은 수생식물의 서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습지다. 청계천에서도 가장 자연친화적인 생태 공간이다. 수생식물의 성장을 바탕으로 어류나 양서류 등의 생물 서식도 이뤄진다. 메기나 버들치, 피라미 같은 어류도 종종 만날 수 있다. 특히, 조류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청둥오리는 물론이요 흼뺨검둥오리, 중대백로 같은 새들이 날아든다. 버드나무 아래 한가로운 풍경이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청계천 생태해설사의 설명을 들어도 좋고, 겨울철 철새탐조교실 같은 프로그램을 활용해도 좋다. 산책 삼아 걷고 싶다면 생태탐방로 데크를 따라 걸어도 좋겠다.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던 청계천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청계천 버들습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