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회룡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회룡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회룡사 소개

회룡사
경치가좋은 아늑한 힐링하기좋은

서울에서 의정부로 가는 전철 1호선에는 망월사역과 회룡역이 있다. 바로 사찰명을 그대로 역사의 이름으로 쓰고 있는 것인데, 그만큼 이 두 사찰은 이 지역에서는 의미있고, 유서 깊음을 보여주는 것이다.그런데 왜 절 이름을 ‘회룡(回龍)’이라 했을까? 여기에는 조선의 개국(開國)과 초기 격동의 역사와 깊은 인연이 있다. 한자를 그대로 풀어 본다면 용이 돌아온다는 뜻으로 ‘용’은 바로 조선을 개국한 이성계를 말함이다. 1881년(고종 18)에 우송(友松)스님이 쓴 「회룡사중창기(回龍寺重倉記)」에는 1398년(태조 7) 태조가 함흥에서 한양의 궁성으로 돌아오는 길에 왕사인 무학을 방문했는데, 무학은 1394년에 정도전(鄭道傳)의 미움과 시기를 받아 이곳 토굴에서 몸을 숨기고 있던 중 태조의 방문을 받았던 것이다. 태조는 여기서 며칠을 머물렀고, 이에 절을 짓고는 임금이 환궁한다는 뜻으로 그 이름을 회룡(回龍)이라 했다고 적고 있다.현재 회룡사(回龍寺)는 북한산의 대표적인 비구니사찰로 여러모로 관음도량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때문인지 경내에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역시 석조관음보살상이다. 1987년 조성하였다는 이 관음보살상은 북한산을 오르는 등산객들을 위해 봉안했다고 한다. 등산객들이 등산화를 벗고, 법당에 들어가 삼배를 올리는 수고로움을 덜기 위해 이 보살상을 세워 지나는 도중에도 가벼이 예를 올릴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한편 회룡사는 이성계가 왕위에 오르기 위해 백일기도를 하던 중 관세음보살을 친견하였다는 이야기도 전하고 있다. 일체중생의 어떠한 어려움도 구제해준다는 관세음보살. 바로 회룡사의 비구니스님들에게서 이 관세음보살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지는 않을까? * 창건배경 및 역사회룡사의 창건에 관해서는 신라 때 초창되었다는 설과 조선 초에 창건되었다는 두 가지의 견해가 있다.우선 1977년 봉선사에서 발행한 『봉선사본말사약지(奉先寺本末寺略誌)』에 의하면 절은 681년(신문왕 1) 의상스님이 창건하여 법성사(法性寺)라 불렀다고 한다. 창건 이후에는 930년(경순왕 3) 동진국사(洞眞國師)가 재창하고, 1070년(문종 24) 혜거국사(慧炬國師)가 3창하였으며, 다시 1384년(우왕 10) 무학대사(無學大師)가 4창하고, 1403년(태종 3)에 회룡사로 고쳐 불렀다고 되어있다.그러나 무학대사 이전의 사실은 전하는 자료가 없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 권상로가 편찬한 『한국사찰전서(韓國寺刹全書)』하권의 회룡사항에는 한결같이 무학대사에 의하여 1384년(우왕 10) 또는 1395년(태조 4)에 처음 창건되었다고 기록하고 있어 상반됨을 볼 수 있다. 또 조선 초기에 편찬된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양주목 불우조에도 망월사·영국사 등과 함께 도봉산에 있는 절로 나와 있어 무학대사의 창건설이 더 신빙성을 갖는다고 볼 수 있겠다. 한편, 조선 초기의 무학대사에 의한 창건 이후 절이 어떤 변천을 거듭하였는지는 전하는 기록이 없어 잘 알 수는 없으나 1630년(인조 8)에 예순(禮順) 비구니에 의해 중창되었다고 전해지며, 조선 후기까지 폐사되지 않고 법등을 이어 왔음은 정조 때 편찬된 『범우고(梵宇攷)』를 통해 알 수 있다. 이후 조선 후기의 연혁은 1881년(고종 18)에 우송(友松)이 쓴 「회룡사중창기」와 사성(師誠, 1836~1910)의 문집인 『극암집(克庵集)』에 나오는 「양주도봉산회룡사중수기」를 통해 비교적 상세히 알 수 있다. 이에 의하면 세월이 지나면서 절이 퇴락하자 1878년(고종 15)에 혜봉 최성(慧峯 最性)이 상궁 박씨의 도움으로 절을 크게 중수하였고, 1881년에는 경해당 원삼(慶海堂 圓三)과 함께 유명한 장인들을 모아 당우와 요사를 새로 지었다. 또 이때 채사(彩師)들을 초빙하여 지장탱, 신중탱, 현왕탱과 무학대사의 진영을 조성했는데, 시주자는 상궁 하씨와 조씨 등이었다. 20세기에 들어와서는 1938년 비구니 순악(順岳)스님에 의하여 요사 건립 불사 등이 이루어 졌으나, 1950년 한국전쟁으로 절은 폐허가 된다. 이후 도준(道準)스님이 1954년부터 복구에 착수하여 연차적으로 승당과 대웅전, 약사전, 선실, 요사 등을 복원하였다. 1971년에 대웅전을 새로 짓고, 1987년에 석조관음보살상을 봉안하였으며, 그 이듬해에는 범종각을 지어 사물(四物)을 조성 봉안하였다. 또 1996년에는 혜주(慧珠)스님이 극락보전과 삼성각, 노전채를 새로 지었으며, 2000년에는 선원인 취선당(聚禪堂)을 개축하였고, 2001년에는 성견(性見)스님이 삼성각을 증축하여 오늘에 이른다.

더보기

회룡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회룡사 특징

이곳은 4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의정부 놀곳, 의정부하늘공원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회룡사 여행 관련어

동두천 문화극장 의정부 놀곳 휴대폰데이터복구 퍼펙트복구 하늘공원입장 의정부하늘공원 동두천영화 주택담보대출 주담비 인테리어소품 리브닝스 스마트폰문자복구 퍼펙트복구 하늘공원나들이 핸드폰사진복구 퍼펙트복구 욕실용품 리브닝스 전세자금대출 주담비 핸드폰 복구 퍼펙트복구 하늘공원경치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경기 의정부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망월사

망월사는 자운봉, 만장봉, 선인봉, 주봉 등의 암봉이 수려하고 빼어난 도봉산에 자리 잡고 있다. 망월사로 오르는 길은 매표소에서 대원사, 원효사, 광법사를 차례로 돌아서 가는 코스가 있고 원도봉계곡을 따라가는 코스가 있는데 망월사에서는 두 갈래 등산로 중 어느 쪽으로 오르든 포대능선에 이르게 된다. 망월사는 신라 제27대 선덕여왕 8년(639년)에 해호스님이 여왕의 명에 의해 왕실의 융성을 기리고자 창건하였다. 당시 서라벌 월성(月城)을 향해 기원하는 뜻에서 망월사라 이름하였다. 이곳에는 예로부터 운수 납자의 대선사들이 많이 거쳐갔는데 고려시대의 혜거, 영소대사와 조선시대의 천봉, 영월, 도암 등 많은 명승들이 지냈고 근대의 도인이라 불리우는 만공, 한암, 성월 등 선지식들이 지내던 곳이다. 망월사 큰 법당에서 남서쪽으로 언덕을 들어가면 혜거국사부도(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22호)가 있다. 지금도 많은 수도승들이 참선하고 있다. 망월사 큰 법당에서 남서쪽으로 언덕을 넘어가면 혜거국사 부도가 있다. 부도란 이름난 스님의 사리나 유골을 안치해 두는 돌탑을 말하는데, 대개 절 근처에 세운다. 혜거국사의 사리를 봉안한 이 부도는 팔각원당형이다. 전체의 높이는 3.4m이고 탑의 몸통 둘레는 3.1m이다. 탑모양을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기단 부위에 구형 탑신을 안치하고 옥개석과 상륜부로 구성돼 있다. 기단부는 지대석과 대석으로 구성돼 있는데 지대석은 팔각형 삼단의 일석으로 조성되고 높이가 80cm이다. 그리고 그 위에 괴임대를 놓았다. 탑 몸통은 공 모양으로 조성되고, 괴임대 윗쪽과 옥개석 아래쪽에 홈을 파서 탑 전체의 안정감을 꾀했다. 옥개석은 복발과 보주까지 한 개의 돌로 만들었는데, 낙수면은 목조건물의 지붕모양을 나타내고 있으며, 귀꽃은 모두 8개이다. 상륜부는 옥개석과 일석이며 복발면에 연꽃무늬를 새긴 것이 특징이다. 부도의 주인공인 혜거국사는 속성이 노씨이며, 자가 홍소로서 고려시대 국사를 지냈다. 그러나 행장은 세상에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기분전환되는 맑은 숨어있는
망월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북한산국립공원

1983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삼각산(북한산)국립공원은 총 넓이 78.45 ㎢로 삼각산(북한산)과 도봉산 지역을 포함한다. 북한산의 인수봉, 만경대, 백운대, 노적봉, 보현봉, 비봉, 원효봉과 도봉산의 자운봉, 만장봉, 선인봉, 오봉 등 20여 개의 봉우리가 이어져 있다. 백운대(836.5m), 인수봉(810.5m), 만경대(799.5m)를 일컬어 삼각산이라고 하는데, 인수봉의 암벽타기 등을 즐기는 산악인들과 그 외 많은 등산객이 찾고 있다. 공원 전체가 도시지역으로 둘러싸여 생태적으로는 "고립된 섬"이지만 도시지역에 대한 "녹색허파"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고 있으며, 수도권 주민들의 자연휴식처로 크게 애용되고 있다. 수도권 어디에서도 접근이 용이한 교통 체계와 거대한 배후 도시로 연 평균 탐방객이 500만에 이르고 있어, "단위면적당 가장 많은 탐방객이 찾는 국립공원"으로 기네스북에 기록되어 있지만, 이같은 과도한 탐방압력이 삼각산(북한산)의 자연생태계를 점차 약화시키고 있다. 자연휴식년제 구간, 산불조심기간 중 통제구간, 수많은 샛길, 안전사고, 위험지역 등 출입금지구역에 대한 탐방객 스스로의 주의가 절대 필요하다. 삼각산(북한산)국립공원은 거대한 화강암으로 이루어진 주요 암봉사이로 수십 개의 맑고 깨끗한 계곡이 형성되어 산과 물의 아름다운 조화를 빚어내고 있으며, 그 속에 10,300여 종의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또한, 삼국 시대 이래 과거 2천 년의 역사가 담겨진 북한산성을 비롯한 수많은 역사, 문화유적과 100여 개의 사찰, 암자가 곳곳에 산재되어 있어 다양한 볼거리와 생태, 문화, 역사 학습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삼각산(북한산)은 계절별로 봄에는 온갖 꽃들이 다투어 피어, 공원 전체를 동화 속의 나라로 바꾸어 놓고, 여름에는 울창한 숲과 그 밑을 흐르는 계곡에서 잠시 쉬고 있노라면 무릉도원이 따로 없을 정도이다. 가을에는 조상의 거친 숨결이 아직까지도 느껴지는 듯한 사적 제162호 북한산성 유적지를 따라 거닐면 고즈넉한 정취에 흠뻑 심취해 볼 수 있다. 그리고 겨울에는 흰눈이 덮인 인수봉, 백운대, 만경대의 삼각산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순결함과 신성한 기운이 감도는 듯한 신비함도 맛볼 수 있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북한산국립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