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흥주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흥주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흥주사 소개

흥주사
즐거운 신나는 활기찬

흥주사는 태안군 태안읍 상옥리 백화산(白華山)에 위치하며, 대한불교조계종 제7교구 본사 수덕사(修德寺)의 말사(末寺)이다.* 창건과 역사창건에 대한 정확한 기록은 전하지 않으나 전설에 따르면 222년(구수왕 9)에 흥인조사(興仁祖師)가 창건하였다 하나 역시 신뢰성은 떨어진다. 한편으로는 조선시대 백화산성(白華山城) 내 군영사찰로 1417년 산성과 함께 창건된 것으로 보는 이야기도 있다. 그러나 두 설 모두 정확한 근거가 없어 신빙성이 떨어지며, 현존하는 유물 등을 볼 때 흥주사는 고려시대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웅전 앞에 있는 삼층석탑(유형문화재 제28호)은 구조나 양식으로 미루어 고려 때 조성되었기 때문이다. 창건 이후의 역사 또한 자세하게 알려진 것이 없다. 다만 1993년 만세루를 해체하였을 때 1527년(중종 22)년에 건립한 뒤 1691년(숙종 17), 1751년(영조 27), 1798년(정종 22)에 중수하였다는 사실을 확인하였으며, 이후에도 1944년에 해체 복원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만세루는 1990년에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133호로 지정되었다. 이외에 1722년(영조 48)에는 원통전을 중수하였다는 내용을 적은 기록이 있어 원래 흥주사의 주불전은 원통전이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8세기 후반에도 불사가 있었던 것 같다. 원래 대웅전에 있던 후불탱화는 1861년(철종 12)에 조성한 아미타후불탱화였는데 지금은 수덕사 성보박물관으로 옮겨 보관하고 있다. 지금 흥주사를 세상에 알린 것은 절 앞에 꼿꼿이 서 있는 은행나무일 것이다. 흥주사 만세루 앞에 있는 은행나무는 높이 22m, 둘레 8.5m에 달하는 나무로 수령 900살이라고 한다. 나무의 상태는 양호하며 충청남도 기념물 제 156호로 지정되었다. 태안군내에서 가장 오래된 노거수(老巨樹)로서 많은 전설을 지니고 있다. 최근에는 곁가지에 남근모양의 가지가 발견되면서 이를 보려는 관광객들이 모이고 있다. 특히 불임부부가 이 나무에 기도를 하면 영험을 얻을 수 있다고 하여 널리 알려졌는데, 실제로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드린 후 임신하였다는 예가 전해지고 있다.

더보기

흥주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흥주사 특징

이곳은 30대, 5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상옥리, 백화산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흥주사 여행 관련어

백화산 상옥리 은행나무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남 태안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흥주사 근처 숙소추천

흥주사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구례포해수욕장

태안읍 광장사거리에서 603번 지방도를 타고 북쪽으로 가면 학암포, 구례포, 신두리해변, 그리고 또 하나의 땅끝마을 만대마을이 나타난다. 태안여상 앞 태을암 입구를 지나 반계삼거리에 이르러 다시 갈림길이 나오고 여기서 좌회전해서 학암포 가는 길로 접어든다. 학암포는 방파제가 설치된 작은 포구를 중심으로 두 개의 해변이 좌우로 나뉘어져 있다. 포구 서쪽 해변이 본래의 학암포해수욕장으로 해변의 길이는 2km 정도이며 해변 양쪽 끝에는 기암 괴석이 둘러쳐 있다. 모래사장 바로 앞에는 소분점도라는 섬이 떠있는데 썰물때면 200m의 바닷길이 열려 섬과 해변이 하나가 된다. 이 소분점도로 인해 학암포는 더욱 아름답게 보이며, 특히 겨울철에 석양이 소분점도 왼쪽의 바다로 떨어지는 광경이 보는 이들에게 진한 감동의 여운을 남게 한다. 포구 동쪽은 조그마한 해변이다. 서쪽 해변이 모래사장으로 되어 있는 것에 비해 이쪽 해변은 뻘이 섞여 있어 물빛이 탁해 보인다. 낚싯배들은 이곳에 정박해 있다가 안도, 연도, 거북섬 등지로 어로를 떠난다. 특히 안도의 바다낚시가 유명하여 놀래미, 우럭이 잘 잡히고 가끔 광어도 올라온다. 학암포에서 2km 못미처 만날 수 있는 구례포 해변은 인기 TV드라마의 촬영지였던 곳이다. 특히 극중 대형 전투장면을 찍을 당시 겨울 분위기를 내기 위해 해변에 엄청난 양의 소금을 뿌렸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단지 학암포에 비해 아쉬운 것은 소분점도와 같은 섬이 없다는 것. 물론 해변 길이도 그리 길지 않다. 그러나 학암포에 비해 찾는 사람이 적어 한적한 겨울바다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구례포의 매력이다. 한편 구례포 남쪽 신두해수욕장은 모래가 많이 쌓여 있어 사막을 찾아간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힐링하기좋은 상쾌한 전통적인
구례포해수욕장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