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갤러리 현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갤러리 현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갤러리 현대 소개

갤러리 현대
엄숙한 기분전환되는 이벤트하기좋은

갤러리 현대는 1970년 4월 4일, 종로구 인사동에 "현대화랑"이라는 이름으로 개관하여 지난 30여년간 박수근, 이중섭, 김환기, 장욱진, 변관식, 천경자, 이응로, 남관, 백남준, 유영국, 김기창, 김창열 등 한국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을 처음으로 소개하였다.당시 전문적으로 미술품을 거래하는 화랑이 없었던 국내에서 전시공간을 갖추고, 한국 전통화는 물론 현대미술까지 다루는 최초의 전문 화랑으로 한국 현대미술의 장을 열기 시작했다. 또한 현대화랑은 1973년 9월 전문 미술잡지인 "화랑"지를 창간하여 20여년간 발행하면서 한국 미술계의 정보를 전달하고 미술저널리즘의 활성화에 기여하며, 미술애호가의 인식을 확장시키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1980년대에 들어 후앙 미로전(1981년 3월)을 시작으로 마르크 샤갈(1981년 9월), 헨리 무어(1983년)의 작품을 국내에 선보여 본격적인 외국 작가의 전시를 국내에 소개하고, 소토(1988년), 크리스토(1992년), 플럭서스의 정신(1993년) 등의 전시를 비롯해 1997년의 바스키아 전시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외국 작가의 전시를 열고 있다. 또한 현대화랑은 국내 화랑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된 "87 시카고 엑스포(Chicago International Art Exposition)에 참가하고, 이후 바젤 아트페어, 쾰른 아트페어, 파리의 FIAC, L.A 아트페어, 일본의 NICAF 등 국제 아트페어에 참가하여 현대미술의 세계적 흐름을 살피는 동시에 한국 작가들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하였다. 또한 1987년 20년 간의 역사를 바탕으로 새로운 전시공간을 지어 "갤러리현대"(사간동 80번지)를 개관하였다. 현대화랑과 통합하면서 건축가 배병길씨에 의해 다시 신축된 갤러리 현대의 건물은 역사와 현대미술의 이미지가 함께 만나고 있다.지하1층, 지상4층, 연건평 300평 규모의 갤러리 현대의 지하 전시장은 젊은 작가를 위한 실험적 공간으로 좀 더 개방적인 성격을 취하고, 1, 2층 전시공간은 중견 이상의 원로화가의 기획전시를 위해 설계되며, 3층은 상설전시관으로 공간의 성격을 구분하였다. 맨 위층에는 벽면전체가 유리창인 카페 Pavilion을 두어 관람 후 경복궁과 인왕산, 북악산을 보며 휴식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1995년 건물을 신축하면서 화랑 앞 쇼윈도를 본 전시장과는 별도의 전시공간으로 활용하는 "윈도우 갤러리(Window Gallery)"를 새로 만들었다. 미국 등 해외에서는 흔한 전시기법이기도 한 윈도우 갤러리는 건물 외부에 만들어진 관람객과 만나는 전시공간으로, 전시장이 폐장한 이후에도 밤늦게까지 쇼윈도의 불빛은 행인들과의 만남을 유도한다. 화랑 1층에 있는 아트샵은 자체 아트상품을 개발하고, 유명작가의 작품을 판화로 제작하여 일반인들에게 미술품을 더욱 친숙하게 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주요 아트 상품으로는 이중섭, 김환기, 박수근, 천경자, 황규백, 장욱진, 유영국 등의 아트 포스터와 카드, 도자기, 장신구가 있으며, 국내·외 서적과 월간지, 갤러리 현대 기획전도록과 주요 작가화집 등의 미술서적이 있다.

더보기

갤러리 현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갤러리 현대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국제갤러리, 삼청동갤러리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갤러리 현대 여행 관련어

무한도전 갤러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스타크래프트 갤러리 금호미술관 숭실대 갤러리 아라리오 갤러리 롯데갤러리 국립현대미술관 국제갤러리 엑소 갤러리 서울갤러리현대 태연갤러리 삼청동갤러리 피겨갤러리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서울 종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갤러리 현대 근처 숙소추천

갤러리 현대 주변에는 총 166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더보기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경복궁

경복궁은 1395년 태조 이성계에 의해서 새로운 조선왕조의 법궁으로 지어졌다. 경복궁은 동궐(창덕궁)이나 서궐(경희궁)에 비해 위치가 북쪽에 있어 '북궐'이라 불리기도 했다. 경복궁(사적 제117호)은 5대 궁궐 가운데 으뜸의 규모와 건축미를 자랑한다. 경복궁 근정전에서 즉위식을 가진 왕들을 보면 제2대 정종, 제4대 세종, 제6대 단종, 제7대 세조, 제9대 성종, 제11대 중종, 제13대 명종 등이다. 경복궁은 임진왜란 때 상당수의 건물이 불타 없어진 아픔을 갖고 있으며, 고종 때에 흥선대원군의 주도 아래 7,700여칸에 이르는 건물들을 다시 세웠다. 그러나 또 다시 명성황후 시해사건이 일어나면서 왕조의 몰락과 함께 경복궁도 왕궁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하고 말았다. 경복궁에는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건축물인 경회루와 향원정의 연못이 원형대로 남아 있으며, 근정전의 월대와 조각상들은 당시의 조각미술을 대표한다. 현재 흥례문 밖 서편에는 국립고궁 박물관이 위치하고 있고, 경복궁 내 향원정의 동편에는 국립민속 박물관이 위치하고 있다. * 주요문화재 1) 경복궁(사적 제117호) 2) 경복궁 근정전(국보 제223호) 3) 경복궁 경회루(국보 제224호) 4) 경복궁 자경전(보물 제809호) 5) 경복궁 자경전 십장생 굴뚝(보물 제810호) 6) 경복궁 아미산굴뚝 (보물 제811호) 7) 경복궁 근정문 및 행각(보물 제812호) 8) 경복궁 풍기대(보물 제847호)
화려한 단골이많은 경치가좋은
경복궁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