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구미시문화예술회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구미시문화예술회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구미시문화예술회관 소개

구미시문화예술회관
깨끗한 안전한 전통적인

* 예술활동의 구심점, 구미시문화예술회관 *1989년 10월 16일 개관한 구미시문화예술회관은 지역 문화예술발전과 시민들의 정서함양을 위해 현대적인 문화시설을 갖추고 다양한 예술활동을 지원하는 구심점이 되고자 꾸준히 노력해 왔다.그동안 수준 높은 공연과 전시를 통해 시민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끊임없이 제공하였으 며 또한, 시립합창단, 시립무용단, 시립소년소녀합창단 3개 예술단의 한 차원 높은 공연활 동으로 시민 속에 살아 숨 쉬는 생활예술을 폭넓게 전개하여 왔다. * 구미시 문화예술회관의 구조 및 시설 현황 *문화예술회관은 다양한 문화활동을 위해 시민들에게 대관 서비스 등의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사업을 위해 다음과 같은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지하1층 지상3층 건물로 되어 있으며, 공연장, 전시실, 기타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중 공연장은 대공연장 1,211석(1층 809석, 2층 402석), 소공연장 283석, 야외공연장(700명 수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전시실은 482㎡ 규모의 제1전시실, 201㎡ 규모의 제2전시실, 1,620㎡ 규모의 야외전시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 외 부대시설로는 주차장(120대), 120㎡ 규모의 회의실, 연습실 3개소, 분장실 7개소, 휴게실 1개소 등이 있다.

더보기

구미시문화예술회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구미시문화예술회관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구미시문화예술회관대공연장,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구미시문화예술회관 여행 관련어

문화체육관광부 구미시문화예술회관대공연장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입장권 예술의전당 7시 30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경북 구미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금오산도립공원

* 기암절별과 경승지의 보고, 금오산도립공원 *금오산(976m)은 소백산맥의 지맥에 솟은 산으로, 산 전체가 급경사의 기암절벽을 이루어 곳곳에 경승지가 있다. 1970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어 관광시설이 갖추어졌으며, 산 전체가 바위로 이루어져 기암 절벽에 급경사가 많고, 산 아래에서 대혜(명금) 폭포까지는 케이블카가 설치되어 있다.  예로부터 영남8경의 하나로, 1970년 6월 이 산 일대가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후 관광시설이 갖추어졌고, 많은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다. 사찰은 산정 부근에 약사암이 있고, 북쪽 중턱에 높이 38 m의 명금폭포와 신라의 승려 도선이 세웠다는 해운사가 있다. 그 밖에 도선굴 ·마애보살입상 등이 있다. 관광시설로 채미정을 지나 산으로 올라가는 어귀에 세워진 1급 금오산 관광호텔, 그 바로 위의 지점에서 해운사 옆까지 가설된 케이블카는 관광객들에게 많은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 금오산의 역사와 유적지 *금오산은 산중에 유서깊은 고적·사찰 등이 있다. 정상에는 약사암, 마애보살입상, 중턱에는 해운사, 도선굴, 대혜폭포 등의 명소가 있으며, 산 아래에 길재 선생의 뜻을 추모하는 채미정이 있다. 고려 시대에는 남숭산이라 불리었다.  그리고 산 위에는 길이 약 2km의 산성이 있는데 이는 금오산이 천혜의 요새지이기도 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고려시대 말에는 인근 주민들이 산에 들어와 왜구의 노략질을 피하였다고 하며, 임진왜란 때에는 산성을 쌓아 왜적을 방어하였다.
깨끗한 안전한 전통적인
금오산도립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금오산성

경상북도 구미시에 있는 해발 976m의 험준한 금오산의 정상부와 계곡을 감싸 내·외성 2중으로 돌로 쌓아만든 산성이다. 내성은 정상부에 테를 두른 모양으로 쌓았는데 둘레가 10리나 되며, 험한 절벽에는 따로 성벽을 쌓지 않았다. 외성은 계곡을 감쌌는데 둘레가 5리나 되며, 내·외성벽의 길이는 6.3㎞나 된다. 금오산성은 고려 시대 이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옛 성터로, 고려 말에 선산·인동·개령·성주 백성들이 왜구를 피해 이곳에 들어와 성을 지켰으며, 이곳에 군량과 무기를 비축해 두었던 군창을 두었다. 조선 태종 10년(1410)에 국가적 계획으로 성을 크게 고쳐 쌓았으며, 임진왜란 때 이 산성의 전략적 중요성이 인식되어 선조 28년(1596)에 다시 고쳐 쌓았다. 인조 17년(1639)에 외성을 쌓는 확장공사가 시행되어 이중의 산성이 되었고, 고종 5년(1868)에 새로 고쳐 쌓았다. 기록에 의하면 성 안에 1개의 계곡과 여러 개의 연못·우물이 있었으며, 대혜창과 내성창이라는 창고, 군기고, 진남사가 있었다고 한다. 지금은 내·외성의 문터, 적이 알 수 없게 만든 작은 성문인 암문의 형체, 건물터들이 남아있다. 한편, 성 안에는 고종 5년(1868) 무렵에 세운 것으로 추정되는 금오산성 중수송공비가 성을 쓸쓸히 지키고 있다.
깨끗한 안전한 숨어있는
금오산성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