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국립중앙도서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국립중앙도서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국립중앙도서관 소개

국립중앙도서관
숨어있는 다시가고싶은 친절한

국립중앙도서관은 방대한 자료를 소장하고 있는 국가 대표 도서관으로서 국가의 지적 문화유산을 총체적, 체계적으로 수집·보존하여 이를 후세에 전승시키는 문화 전달자로의 책무를 수행하고 있는 우리나라 문헌정보의 총보고이다. 1988년 5월 28일 남산에서 서초구 반포동으로 신축 이전한 현재의 국립중앙도서관 건물은 본관과 부속건물(별관)로 이루어져 있다. 서초공원으로 둘러싸인 도서관건물은 주위의 경관이 아름답고 분위기가 조용하여 도서관 이용자들에게 편안하고 쾌적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도서관이 이용객들의 정보활용능력을 향상시키는 열린 문화공간으로 자리하기를 바라는 국립중앙도서관은 2000년 7월 1일부터 도서관에 대한 이해와 흥미를 높이기 위한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도서관은 기존 아날로그 도서관의 실용성에 디지털의 신속함과 편리함을 더한 복합 시스템으로 디지로그, 즉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만남이 현실화된 공간이다.디지털도서관은 온라인 서비스를 ‘디브러리 포털(dibrary Portal)’을 통해 달성하고 물리적인 이용자 서비스 공간인 ‘정보광장(Information Commons)’ 을 이용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유기적으로 공존하는 최초의 디지털도서관의 모형을 선보이는데 의의가 있다.

더보기

국립중앙도서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국립중앙도서관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국립중앙박물관, 국회도서관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국립중앙도서관 여행 관련어

국립중앙도서관 열람실 국립중앙도서관 이용 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복사 국립도서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도서관 대출 국회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위치 국립중앙도서관 전자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도서관 서울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주차장 국립중앙도서관 주차

서울 서초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구룡산

구룡산(九龍山) 정상은 해발307.7m의 서울특별시 서초구 염곡동, 내곡동, 양재동과 강남구 개포동 일대에 위치한 산이다. 구룡산은 열 마리의 용이 승천하는 것을 인근을 지나가던 임신한 여성이 보고 크게 놀라 소리를 질러 용 한마리가 떨어져 죽고, 아홉 마리만 하늘로 승천하였다고 한다. 아홉 마리의 용이 승천하면서 남긴 흔적이 구룡산이라 불리게 되었으며, 하늘에 승천하지 못하고 죽은 용이 있던 자리가 물이 되어 양재천(良才川)이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실제로 산을 자세히 보면 9개의 계곡으로 이루어져 있다.정상보다 낮은 이 산의 주봉(主峰)은 국수봉(國守峰)이라고 하는데, 조선시대 전부터 정상에 봉수대(烽燧臺)가 있어 국가를 지킨다고 해서 붙여진 것으로 이 곳에는 바위굴 국수방(國守房)이 있어 봉수군(烽燧軍)이 기거했다고 한다. 『여지도서』 광주목에 "관아의 남쪽 30리에 있다. 봉수대가 설치되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내곡동에 있는 헌인릉과 함께 구룡산 기슭에 세종대왕이 묻힌 영릉(英陵)이 있었으나, 1469년(예종 1년)에 여주로 천장(遷葬)하였다. 초장지(初葬地)였던 구룡산 내곡동에 국가정보원이 들어서 있다. 구룡산 제2봉인 국수봉전망대는 서울 강남.강북과 경기도 한강하류와 상류지역까지를 관망할 수 있는 최적지로 주.야경 조망명소이다. 약 300m의 산으로 산높이나 길이 험하지 않아 가족과의 산행코드로는 제격이며, 접근성도 용이하여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구룡산에는 능인선원과 자룡사가 있다. 2015년 9월 13일 능인선원에 세계 최대 약사여래좌불을 점안하여 이름을 "서울약사대불"이라 하였다. 이 산에는 자작나무과인 수피가 얇은 종잇장처럼 벗겨지는 물박달나무 군락지가 산재해 있으며, 그 외에 신갈나무, 리기다소나무, 아까시나무 등이 있다. 관악산, 청계산, 우면산 등과 산자락이 이어진다.[출처] 산림청 홈페이지
즐거운 쾌적한 숨어있는
구룡산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대성사

백제는 384년(침류왕 1)에 불교가 전래되었다. 인도의 고승 마라난타 (摩羅難陀)가 동진(東晋)으로부터 바다를 건너서 서울인 한산으로 들어오자 왕은 그를 궁 안에 머물도록 하였고, 그 이듬해 10명의 백제인을 출가시켜 승려로 만들었다고 한다. 그런데 마라난타는 서역과 중국을 거쳐 백제로 오는 동안 음식과 기후가 맞지 않아 수토병(水土炳)으로 고생하였는데, 우면산 생수를 마시고 병이 나았다고 한다. 그리하여 궁중에서 우면산으로 자리를 옮겨“대성초당(大聖草堂)”을 짓고 머물렀다고 합니다. 이곳이 백제불교의 초전법륜성지(初轉法輪聖地)로 지금의 대성사다.마라난타가 대성초당을 짓고 머무른 이후 근대까지 대성사는 많은 고승들이 머무르며 수행을 한 도량이었다. 특히 그 가운데에서도 1919년 3월 1일 독립만세운동 때 불교계 대표로 참가했던 용성(龍城) 스님은 일본에게 당한 경술국치의 치욕을 설욕하고 민족의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분이다. 이러한 역사를 지니고 있는 대성사는 근래까지만 해도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사찰이다. 그것은 오랜 세월 속에 대성사의 역사가 사라지고, 용성스님이 독립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사찰의 모든 것을 불태워 버린 일본군의 만행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렇지만 용성스님의 법손(法孫)이신 불심도문(佛心道文) 스님께서 폐허가 되다시피 했던 이 대성사를 백제불교의 초전법륜성지(初轉法輪聖地)로서 다시 중창하였다. 이는 용성스님의 10대 유훈가운데“백제불교 초전법륜 성지를 잘 가꾸어라”는 뜻을 받든 결과이기도 하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대성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