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김영갑 갤러리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김영갑 갤러리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김영갑 갤러리 소개

김영갑 갤러리
경치가좋은 친절한 편안한

루게릭병으로 인해 거동조차 불편했던 몸으로 옛 삼달초등학교를 직접 다듬고 손질해서 멋진 갤러리로 탈바꿈시킨 사진작가 고 김영갑씨의 열정과 제주도의 고요와 평화를 담은 그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바람처럼 제주도의 겉모습만 훑고 떠나는 관광객들은 좀체 느껴보기 어려운, 제주도의 아름다운 속살이 그의 작품 속에 고스란히 드러나 있다. 오름, 초원, 바다, 안개, 바람, 하늘, 그리고 왠지 모를 쓸쓸함까지 제주도에 존재하는 모든 것을 그의 사진 속에서 찾아볼 수 있다.

더보기

김영갑 갤러리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김영갑 갤러리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제주도 김영갑갤러리, 김영갑 갤러리 시간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김영갑 갤러리 여행 관련어

제주도 김영갑갤러리 제주 카페오름 김영갑 갤러리 시간 제주 김영갑갤러리 비자림 카페오름 제주 사진작가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제주도 서귀포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김영갑 갤러리 근처 숙소추천

김영갑 갤러리 주변에는 총 11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더보기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돈내코

계곡 양편이 난대 상록수림으로 울창하게 덮여 있고 높이 5m의 원앙폭포 (돈내코 입구에서 1.5㎞, 20분 소요)와 작은 못이 있어 그 경치가 매우 수려하다. 한라산에서 내려오는 얼음같이 차고 맑은 물이 항상 흐르고, 주변경관 또한 빼어나 물맞이를 비롯한 피서지로 유명한 곳이다. 백중날 (음력 7월 보름)에는 물을 맞으면 모든 신경통이 사라진다는 얘기가 있어 사람들이 가장 많이 붐빈다. 돈내코 유원지 입구에서 계곡까지 약 700m 정도에 달하는 숲길은 삼기를 나무가 빽빽이 들어서 있고 중간 중간에 나무 벤치가 있어 산림욕하기에 좋다. 특히 해발 400m 일대에는 희귀식물인 한란과 겨울딸기가 자생하고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계곡 입구 건너편 300m 떨어진 도로변에 야영장과 주차장, 취사장, 체력단련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고 향토 음식점이 있어 토종닭 등 제주 특유의 별미를 맛볼 수 있다.* 돈내코 지명 유래 예로부터 이 지역에 멧돼지가 많이 출몰하여 돗드르라 하며돗드르는 지금의 토평마을의 지명 유래가 되고 있다. 돗은 돼지, '드르'는 들판을 가리키는 제주어이다. 때문에 돗드르에서 멧돼지들이 물을 먹었던 내의 입구라 하여 돈내코라 부르고 있다. 코는 입구를 내는 하천을 가리키는 제주어이다. 1920년대 공동목장에서 이묘하던 당시 토평마을 지역주민들에 의해 멧돼지가 관찰된 이후로 더는 멧돼지가 관찰되지 않고 있다.
상쾌한 편안한 경치가좋은
돈내코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