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양구백자박물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양구백자박물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양구백자박물관 소개

양구백자박물관
전통적인 안전한 한국적인

방산 지역의 백자가 전시된 양구백자박물관(구, 방산자기박물관)은 소장 작품들과 더불어 도침, 갑발 등의 요도구 등이 전시되어 방산 지역의 백자를 살펴볼 수 있고, 다양한 영상물을 통하여 방산 지역 백자의 흐름을 알 수 있다. 체험실에서는 전기가마, 가스가마, 장작가마 등을 갖추고 야외 및 실내 체험을 겸할 수 있는 시설로 70여평의 규모로 만들어져 있다. 이곳에서는 흙을 만드는 방법과 성형, 그리고 가마에 직접 구워 자기가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도자기생산지로서 양구 방산면은 이미 고려시대 이래로 주목받는 곳이였으며, 조선시대에는 경기도 광주 분원에 원료를 공급하였던 곳으로 광주분원의 기술과 조형미가 이식된 곳이기도 하다. 방산면 일대 도요지 지표조사 결과 40기의 가마터가 확인되었으며 그 지역은 양구군내 現 방산면 소속의 장평리, 칠전리, 현리, 송현리, 오미리, 금악리 등 6개 지역과 인접한 양구읍의 상무룡리 1개 지역을 포함한 총 7개 지역이다.장평리에서는 7기, 칠전리 5기, 현리 4기, 송현리 7기, 금악리 4기, 오미리 4기, 상무룡리 9기 등 총 40기가 확인되었다. 약 7개 지역에서 백자를 제작할 때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원료를 확인하였다. 조선후기 왕실 분원에서 생산되던 백자원료의 주요 공급처 가운데 하나가 양구군이었으므로 원료 수급 관계를 통한 광주 분원백자와의 연관성을 알려준다. 실제로 양구에서 채집되는 백자, 청화백자 등은 특히 조선후기 분원백자와의 조형적으로 상호관계가 매우 높다. 6.25 이전까지도 요업이 계속되었던 곳으로 조선~근대로 이행하는 시기 우리나라 근대도자 산업의 실상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양구 방산의 백자생산역사 600년을 정립하는 이 전시관에서는 조선왕조의 마지막 관요 분원리 청화백자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왕실백자를 서민에게도 확대하였던 조선백자의 마지막 꽃, 방산 청화백자 항아리를 중심으로 질 좋은 양구백토가 빚어놓은 하얀 조선백자의 빛과 그 흐름을 펼친다.

더보기

양구백자박물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양구백자박물관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도예강좌, 양구백토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양구백자박물관 여행 관련어

양구백토 박물관장 도예강좌 박물관개관 도예전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양구백자박물관 근처 가볼만한 곳

양구백자박물관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강원 양구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양구백자박물관 근처 숙소추천

양구백자박물관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대암산

양구군 동면 팔랑리와 해안면 만대리,인제군의 서화면 서흥리와 경계하고 있는 해발 1,316m의 이산은 정상부근의 고층습원으로 알려진 명산으로 1759년(영조 35년) 기묘장적에는 대암산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6.25때 국군 용사들과 북한 괴뢰군 제2사단이 평화롭던 이강산을 피로서 물들이게한 격전지로 백전백승의 사기에 넘친 국군에 의해 점령 수복된 명산이다. 1972년(9.26~10.14) 한국자연 보존연구회가 중심이 되어 민통선지역인 「비무장지대생물상」의 종합학술조사가 실시되므로 식물생태학적인 면에서 특이한 경관을 나타내고 있어서, 이상적인 학술 연구 대상지로 높이 평가되었다. 대암산 산정에서 밑으로 약간 내려가면 정상부근에 있는 분지형으로 된 큰 용늪과 작은 용늪은 이 지역의 기후에 의한 것이 아닌 제2의 요인에 의한 것이어서, 위고층습원이라는 것이 있다. 습원의 크기는 동서 약 150m, 남북 약 100m 내외의 부정형으로 서북에서 동남으로 느린 경사를 이루고 있으며 경사 각도는 5˚~10˚내외이고, 습원은 비교적 평탄하게 동남단에 1~2m 높이로 뚝모양을 형성하고 있다. 이 늪은 학술적인 가치 뿐 아니라 「조름나물」을 비록하여 「비로용담」「칼잎용담」「끈끈이주걱」「물이끼」「북통발」등 특산식물의 자생지는 물론 총 163종의 식물이 분포하고 있어 큰 의의를 지닌 곳이다. 또 곤충분야에서도 채집하기 힘든 「벼메뚜기」「참밀드리 메뚜기」「애소금쟁이」「홍도리침노린재」발견의 특이함이 밝혀졌다. 이와같이 휴전선 155마일에 이르는 이 지역은 동식물이 자연상태 그대로 서식하고 있는 그들의 낙원, 휴전후 41년간 인위적인 힘이 가해지지 않아 각종의 희귀생물과 원시림에 가까운 숲이 잘 보존되어 있다. 이 고층습원에서 1968년 5월부터 1969년 8월까지의 기간중 김두영(현 강원도 학생과학관 근무)에 의해 부유생물 47종이 채집되었고, 한편 대암산에 분포한 식물의 종류는 총 59과 123종으로 그 중 고층습원의 특유종이 19종 미기록종 15종이 알려져 있어 생물보고이며 1973년 7월 10일 인근의 대우산과 함께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다.
친절한 경치가좋은 힐링하기좋은
대암산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