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옥천문화원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옥천문화원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옥천문화원 소개

옥천문화원
경치가좋은 북적거리는 볼게많은

* 지역 문화를 발굴 계승하는, 옥천문화원 *옥천문화원은 1966년 개원하였으며 옥천향토사의 조사, 연구, 기록사업과 향토유물의 수집, 향토문화유적의 발굴 보존사업, 지역 전통문화의 보존, 전승사업, 각종 문화예술행사의 개최, 옥천문화학교의 운영 등 군민들의 문화향수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옥천문화원의 대표 문화축제, 지용제 *옥천문화원의 대표 문화 축제는 바로 지용제이다. 격조 높은 순수 문학 행사를 지향하는 지용제는 한국 시문학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4개 부문에서 문학상 수상작을 선정·수여하고 있다. 4개 부문 문학상으로는 1989년 시와시학사에서 제정하여 한 해 동안 발표된 중진 및 중견 시인들의 작품 중 낭송하기에 적합한 시를 수상작으로 선정하는 정지용문학상, 동양일보가 옥천군의 후원으로 1995년 제정하여 시 부문에 수여하는 문학상으로 동양일보를 통해 작품이 발표되는 신인문학상, 전국 초, 중, 고, 대학 및 일반인의 문예창작 의욕을 고취하여 지용시문학정신을 계승, 발전시키는 데 뜻을 둔 전국지용백일장, 중국 현지에 발표된 동포들의 문학작품 가운데 예술성이 가장 뛰어난 작품을 선정하는 연변지용시문학상 등이 있다.

더보기

옥천문화원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옥천문화원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지용제, 지용문학상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옥천문화원 여행 관련어

야외공연장 허수아비 작가협회 한국 현대시 숭모제 문화원홈페이지 지용제 옥천군 옥천읍 동양일보 대종회 관성회관 청년회의소 지용문학상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북 옥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옥천문화원 근처 숙소추천

옥천문화원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높은벌

금강이 내려다보이는 산중턱에 위치한 마을, 높은벌'높은벌' 혹은 '높은벼루'라고 불리는 고당리가 그 곳에 있었다. 모두 10가구가 남아 있는 높은벌 마을. 마을에서 금강이 저 아래 보인다. 방금 지나온, 까마득하게 높아 보이던 다리가 눈 아래에 있다. 산골짜기에 밭을 일구며 사는 마을.  이 마을에서 유명한 건 옻이다. 마을 뒷산에 옻나무와 참가죽나무가 아직도 많다. 해마다 봄이면 옻 새순을 따서 큰 시장에 내다판다. 4킬로그램 정도면 한 5만원 돈이 된다. 참가죽나무의 순도 밥상에 오르는 진귀한 나물 반찬이라서 심심치 않게 팔린다. 몇 해 걸러 한 번씩 옻나무 진액과 옻나무껍질도 내다 판다. 한때 이 마을에 옻나무가 많다는 게 알려져 매년 봄에 외지 사람들이 찾아오곤 했었는데 옻에 민감한 몇몇 사람이 옻이 올라 고생한 적도 있다고 한다.  마을이 고속도로에서 빤히 보이는 곳에 있어서 고속도로 개통과 함께 초가지붕을 다 걷어내고 새마을 지붕을 얹었는데 지금도 그대로 남아 있다. 오지라는 게 시간과 공간의 개념이 씨줄과 날줄이 되어 얽힌 과거로의 여행이라면 '높은벌' 또한 오지라 할 수 있겠다.  높은벌의 관광 포인트높은벌은 작고, 오지에 가까운 마을이다. 그러다보니 특별한 관광 편의 시설은 없다. 하지만 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는 마을에서 내려다보는 금강 풍경이 아주 멋있다. 오르막길 입구부터 마을까지 걸어 올라가는 10~20분 정도의 시간과 마을 내를 돌아보는 시간 20분 정도면 충분하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높은벌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