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전원미술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전원미술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전원미술관 소개

전원미술관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인천광역시 강화군 송해면 솔정리에 있는 미술관이다. 1995년 9월 6일 문을 열어 전원 유광상의 작품 120여 점을 전시하고 강화지역 문화발전과 국내 미술발전을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1948년 강화에서 태어난 유광상은 평면화이면서도 입체적으로 보이는 시각적 표현 양식, 전통성과 현대 감각을 아우른 회화적 불교미술 등 독보적인 작품세계를 추구하는 화가이다. 전체 2층건물의 전시관을 마련한 미술관은 전원 유광상씨의 생애와 예술전을 1층에 전시하고 같은 층의 또다른 공간엔 강화도의 특산물인 화문석의 아름다움과 고품격을 예술로 승화시킨 벽걸이 화문석을 전시하고 있다.

더보기

전원미술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원미술관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중동신도시, 김포 가볼만한곳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전원미술관 여행 관련어

바다 가볼만한곳 강화낚시터 김포 가볼만한곳 강화여행추천 별내신도시 중동신도시 광성보 국내여행 강화 여행정보 강화여행지도 펜션정보 바다 보이는 카페 강화 여행코스 판교신도시 지금가볼만한곳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인천 강화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갑곶돈대

갑곶돈은 고려가 1232년부터 1270년까지 도읍을 강화도로 옮겨 몽고와의 전쟁에서 강화해협을 지키던 중요한 요새로, 대포 8문이 배치된 포대이며, 돈대는 작은 규모의 보루를 만들고 대포를 배치하여 지키는 곳이다.삼국시대 강화를 갑비고차 (甲比古次)라 부른데서 갑곶이라 이름이 전해오는 것으로 보기도 하고, 고려 때 몽고군이 이곳을 건너려고 하다 뜻을 이루지 못하고 안타까워하며 ‘우리 군사들이 갑옷만 벗어서 바다를 메워도 건너갈 수 있을 텐데’라 한탄했다는 말에서 유래했다는 전설도 있다.갑곶돈대는 고려 고종 19년(1232)부터 원종 11년(1270)까지 도읍을 강화도로 옮긴 후 조선 인조 22년(1644)에 설치된 제물진(갑곶진)에 소속된 돈대로 숙종 5년(1679)에 축조되었다. 고종 3년(1866) 9월 병인양요 때 프랑스의 극동 함대가 600여명의 병력을 이끌고 이곳으로 상륙하여 강화성과 문수산성을 점령하였다. 그러나 10월에 정족산성에서 프랑스군은 양헌수 장군의 부대에게 패하여 달아났다. 1977년에 옛터에 새로이 옛모습을 되살려 보수, 복원이 이루어졌다. 지금 돈대안에 전시된 대포는 조선시대 것으로 바다를 통해 침입하는 왜적의 선박을 포격하던 것이다. * 면적 - 3,475㎡
경치가좋은 사진찍기좋은 쾌적한
갑곶돈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