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제천문화회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제천문화회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제천문화회관 소개

제천문화회관
느낌있는 세련된 심플한

* 제천시민의 열린 문화공간, 제천시 문화회관 *제천시 화산동에 위치하고 있는 문화회관은 1984년 개관하였다. 제천시만의 문화생활의 질을 향상시키고, 시민에게 문화혜택을 제공하고자 건립되었다. 문화회관은 부지면적 4,981㎡, 건축면적 4,160㎡에 지하 1층, 지상4층으로 조성되었다. 주요 시설로는 대강당과 전시실, 회의실 등이 있다. 대강당은 2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층 560명, 2층 100명 등 총 660명의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강당이다. 전시실에서는 시민의 문화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다양한 문화 행사가 진행된다. 제천시 문화회관은 시민들의 문화 활동을 위한 공간이다. 그렇기 때문에 시민을 위한 다양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더보기

제천문화회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제천문화회관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의림포럼, 청풍호반무대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제천문화회관 여행 관련어

폐막식 제천시 청풍호반무대 대강당 의림포럼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충북 제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능강계곡 얼음골

* 여름에 얼음이 어는 곳, 능강계곡,얼음골 *제천시에서 청풍면으로 향하면 넓고 시원한 청풍호반을 만나게 된다. 청풍문화재단지에 이르기 전인 청풍호반의 청풍대교를 건너지 않고 좌회전하여 청풍호를 오른편에 끼고 산중턱의 포장도로를 10여분쯤 달리면 ES리조트(콘도)를 만나고 이곳을 지나 정방사라고 알리는 이정표식과 함께 왼쪽으로 금수산에서 발원하는 능강계곡을 만나게 된다.  능강계곡의 발원지는 수산면과 단양군 적성면의 경계에 서 있는 금수산(1,016m)의 서북사면 8부쯤으로 이곳에는 삼복염천에만 얼음이 나는 빙혈이 있다. 울창한 소나무숲 사이로 맑은 물이 굽이치고 깎아 세운 것 같은 절벽과 바닥까지 비치는 맑은 담(潭), 쏟아지는 폭포수 등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이곳은 지대가 높고 남북을 가로막아 종일 햇볕이 드는 시간이 짧아 겨울철에 바위가 차가워지고 물이 얼어 삼복지경에도 얼음이 나는 곳이라 하여 얼음골 또는 한양지라 한다. 초복에 얼음이 제일 많고, 중복에는 바위틈에 있으며, 말복에는 바위를 들어내고 캐내어야 하며 이곳의 얼음을 먹으면 만병통치라하여 많은 피서객이 모여든다. 이곳 한양지에서 발원하여 능강계곡을 흐르는 물길은 청솔로 우거진 숲 사이로 차고 맑은 계류가 굽이쳐 돌아 흐르면서 계곡의 양쪽에 병풍을 두른 듯한 곳이 있는가 하면 꿈속을 노니는 것 같은 곳도 있다. 이십리 물길을 흘러 청풍호로 흘러든다. 계곡의 왼쪽 능선에는 신라 문무왕 의상대사가 창건한 정방사가 있어 산사아래 청풍호를 내려다볼 수 있다.  * 얼음골의 특이한 기상현상의 이유는? *얼음골과 같은 곳의 특이한 기상현상은 기상관광의 대상이 되는데, 지질학상 이러한 지형을 애추(崖錐,talus 혹은 scree)라고 한다. 단애면으로부터 중력에 의해 떨어지는 풍화 산물이 단애 밑에 쌓여 만들어진 지형을 애추라고 한다. 얼음골에서 냉기가 나오는 곳은 이 애추 사면인데 주로 주빙하 기후 하에서 풍화작용에 의해 발달한 화석지형으로서, 구성물질이 모난 바위덩어리로 되어 있다. 여름철에 이 애추사면에 산사태가 발생하여 도로의 교통을 방해하기도 한다.  이와 같이 결빙현상이 계절과 정반대인 것은, 암석 속에 틈이 많이 생겨서 일어나는 것이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능강계곡 얼음골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