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지적박물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지적박물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지적박물관 소개

지적박물관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 한국 유일의 지적 전문 박물관, 지적박물관 *지적박물관은 도서출판 우물을 운영하는 리진호 관장이 개관한 지적전문박물관이다. 리진호 관장이 40여 년간 지적계통에 종사하였으며, 측량관서에서 행정을, 현장에서 측량을, 강단에서 강의를 하면서 얻은 지식과 경험,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개관하였다. 이 박물관은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유일한 지적(地籍) 전문 자료관으로써 한국지적사를 알 수 있는 지적 유물(토지문서, 측량기계 등)을 소장하고 있다. 그리고 이외에도 향토지, 백년사, 기독교분야(성서, 개교회사) 등 다양한 서지자료들을 소장하고 있다.지적·향토지·백년사·기독교 4개 분야에 걸쳐 한국 최고·최다의 자료를 전시·보존하고 있으며, 한국 유일의 인물시인 김경 목사의 시를 낭하에 전시하고 있다. 관장인 학촌 리진호씨가 36년간 수집한 책, 서장, 기기 등 지적자료 1,000점, 향토지 1,000점, 백년사 400점, 그리스도교 자료 1,000점 등 총 3,500여 점이 전시되어 있다. * 지적박물관에서 볼 수 있는 전시 *박물관은 4개의 전시실과 자료실로 구성되어 있다. 제1전시실에는 책과 서장(書狀)·기기(機器) 등 1,000점이 전시되어 있다. <상명산법> 필사본(1878년), 어윤중의 교지(1879년), 김성규의 양무감리임명장(1899년), 대한제국 전답관계 토지문서(1901년) 등 50여 점의 전시품이 볼만하다. 제2전시실에는 도지와 시지·군지·읍지·면지 등 각종 향토지 765권이 전시되고 있는제, 이 가운데 1916년 발간된 <진주지(眞珠誌)>가 특별한 전시물이다. 제3전시실은 백년사실로 1959년 발간된 <이규완옹 백년사>·<연대백년사>(전 4권)·<사진으로 보는 한국의 백년> 등 우리나라 각 분야의 백년사 400여 권을 보유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제4전시실은 그리스도교 자료실로 한국성경 600권, 외국성서 100권, 개교회사 600권이 전시되어 있다. 이 가운데 1882년 한국 최초로 발행된 《예수성교 누가복음 젼서》, 리진호 관장이 지은 《한국성서백년사》 등이 관심을 끈다.

더보기

지적박물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지적박물관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단양 여행, 청풍호 모노레일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지적박물관 여행 관련어

충주 펜션 국내 6월 여행지 제천 모노레일 제천 계곡 청풍호 모노레일 진도 가볼만한곳 제천맛집추천 영주 가볼만한곳 제천 맛집 충주 여행 청풍 제천산악체험장 원주 가볼만한곳 청풍 모노레일 단양 여행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지적박물관 근처 가볼만한 곳

지적박물관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북 제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지적박물관 근처 숙소추천

지적박물관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능강계곡 얼음골

* 여름에 얼음이 어는 곳, 능강계곡,얼음골 *제천시에서 청풍면으로 향하면 넓고 시원한 청풍호반을 만나게 된다. 청풍문화재단지에 이르기 전인 청풍호반의 청풍대교를 건너지 않고 좌회전하여 청풍호를 오른편에 끼고 산중턱의 포장도로를 10여분쯤 달리면 ES리조트(콘도)를 만나고 이곳을 지나 정방사라고 알리는 이정표식과 함께 왼쪽으로 금수산에서 발원하는 능강계곡을 만나게 된다.  능강계곡의 발원지는 수산면과 단양군 적성면의 경계에 서 있는 금수산(1,016m)의 서북사면 8부쯤으로 이곳에는 삼복염천에만 얼음이 나는 빙혈이 있다. 울창한 소나무숲 사이로 맑은 물이 굽이치고 깎아 세운 것 같은 절벽과 바닥까지 비치는 맑은 담(潭), 쏟아지는 폭포수 등이 어우러져 절경을 이룬다. 이곳은 지대가 높고 남북을 가로막아 종일 햇볕이 드는 시간이 짧아 겨울철에 바위가 차가워지고 물이 얼어 삼복지경에도 얼음이 나는 곳이라 하여 얼음골 또는 한양지라 한다. 초복에 얼음이 제일 많고, 중복에는 바위틈에 있으며, 말복에는 바위를 들어내고 캐내어야 하며 이곳의 얼음을 먹으면 만병통치라하여 많은 피서객이 모여든다. 이곳 한양지에서 발원하여 능강계곡을 흐르는 물길은 청솔로 우거진 숲 사이로 차고 맑은 계류가 굽이쳐 돌아 흐르면서 계곡의 양쪽에 병풍을 두른 듯한 곳이 있는가 하면 꿈속을 노니는 것 같은 곳도 있다. 이십리 물길을 흘러 청풍호로 흘러든다. 계곡의 왼쪽 능선에는 신라 문무왕 의상대사가 창건한 정방사가 있어 산사아래 청풍호를 내려다볼 수 있다.  * 얼음골의 특이한 기상현상의 이유는? *얼음골과 같은 곳의 특이한 기상현상은 기상관광의 대상이 되는데, 지질학상 이러한 지형을 애추(崖錐,talus 혹은 scree)라고 한다. 단애면으로부터 중력에 의해 떨어지는 풍화 산물이 단애 밑에 쌓여 만들어진 지형을 애추라고 한다. 얼음골에서 냉기가 나오는 곳은 이 애추 사면인데 주로 주빙하 기후 하에서 풍화작용에 의해 발달한 화석지형으로서, 구성물질이 모난 바위덩어리로 되어 있다. 여름철에 이 애추사면에 산사태가 발생하여 도로의 교통을 방해하기도 한다.  이와 같이 결빙현상이 계절과 정반대인 것은, 암석 속에 틈이 많이 생겨서 일어나는 것이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능강계곡 얼음골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