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충주사과과학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충주사과과학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충주사과과학관 소개

충주사과과학관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 과수과학관? 사과 이제 제대로 알자, 충주과수과학관 *충주사과 100년의 역사를 되돌아보면서 현재 충주 사과산업의 모습과 먼 훗날 우리 후손들에게 세계적인 사과의 고장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하여 전국 최초로 과수과학관을 설립하였다. 재배 100년의 역사를 알리기 위해 2003년 건립한 홍보관으로, 충주사과시험장 내에 있다.충주 사과는 맛과 향이 좋고 빛깔이 곱고 과육이 단단하다. 1907년 개량종 사과가 도입되었으며, 1912년 지현동에서 식재한 조생종사과가 효시가 되어 현재 충북도내에서 가장 넒은 면적을 차지하며 재배되고 있다. 다른 생산지에 비해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하여 빛깔, 당도, 향기에서 단연 으뜸으로 충주의 대표적인 특산물이다. * 과학관 미리 알고 제대로 즐기자 *과학관은 지상 2층 건물로 1층은 사과역사관·사과재배현재관·사과가공품전시관 및 판매관, 2층은 사과재배미래관, 충주사과홍보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과역사관에는 충주 지역에서의 사과재배 100년의 연대표를 비롯하여 전세계에 사과가 전파된 경로를 지도를 통해 설명한 판넬이 설치되어 있고, 사과농사에 쓰이는 농기구와 관련 서적 등도 모아두었다. 사과재배현재관은 사과의 생육과정과 효능·성분을 비롯하여 친환경재배란 어떤 것인지를 알 수 있는 공간이다. 사과로 만든 가공품 70여 점과 사과로 만든 음식을 설명하고, 사과국수 등 각종 가공품을 판매하는 사과가공품전시관과 판매관도 있다. 사과재배미래관에서는 세계의 사과재배 동향을 파악하고, 미래의 사과 과수원 모습도 볼 수 있다. 충주사과홍보관은 충주 지역의 우수작목반과 특수재배농가, 증산왕을 소개하고, 터치스크린과 매직비전 등의 기기를 이용해 사과농사 시책을 홍보하는 공간이다. 과수과학관이 자리 잡고 있는 충주사과시험장은 과수분야 기술보급사업과 각종 시험연구사업을 수행하는 곳으로, 관내 농가 및 전국 사과농가의 현장 배움터가 되고 있으며, 학생들과 일반인들의 견학장소로도 이용된다. 충주사과시험장에는 뉴턴이 만유인력의 법칙을 발견한 사과나무 원목에서 접목한 4세대 뉴턴사과나무를 비롯한 사과나무를 식재하고 파고라·정자·벤치 등의 휴식공간을 설치한 뉴턴사과공원도 있다.

더보기

충주사과과학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주사과과학관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단양 여행, 괴산 가볼만한곳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충주사과과학관 여행 관련어

단양 여행 수안보 음성 가볼만한곳 충주 라바랜드 충주 맛집 충주 여행 충주 계곡 혼자 당일치기 제천 여행 원주 가볼만한곳 충주 펜션 고구려비 괴산 가볼만한곳 충주 구름치즈찜닭 중앙탑공원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주사과과학관 근처 가볼만한 곳

충주사과과학관 근처에 가볼만한 곳,맛집 등을 알아보세요.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북 충주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충주사과과학관 근처 숙소추천

충주사과과학관 주변에는 총 1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대원사

* 충주 시내에 위치한 포교사찰, 대원사 *충주는 중원이라는 말처럼 한반도 중심에 자리한 역사ㆍ문화ㆍ교통의 요지로서, 삼국시대 접경지는 물론 수많은 애환을 가진 역사의 도시로 유명한 곳이다. 특히 이곳 중원은 예부터 철의 고장으로서 수많은 불상들이 철불로 조성되었으며, 전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충주는 철불의 보금자리로 알려져 있으며, 충주를 찾는 이들은 어김없이 이들 철불을 친견하기를 원한다. 그 중 도심 한복판에서 충주시가지를 내려다보는 철불이 하나 있다. 이 불상은 용산이라는 충주의 명산에 자리한 대원사 철불로 일명 광불(狂佛)로 불리는 전설속의 불상이다. 철불은 전설 속 여진이란 노승의 모습으로, 찢어진 두 눈ㆍ험악한 인상 등에서 다소 생소한 부처의 모습을 느낄 수 있으나, 이상적인 체구에 사실적인 표현은 노승의 모습을 닮은 친근한 모습이다.  대원사는 이곳에 철불을 봉안하며 창건된 도심 사찰로 충주 시가지 내 포교사찰로 알려진 곳이다. 절이 항상 산사에 있어야 제맛이지만, 일부러 절을 찾기도 하고 팍팍한 산행의 과정없이 쉽게 만날 수 있는 절 역시 현재 우리가 원하는 사찰의 모습일 것이다. 도심 한복판에서 만날 수 있는 대원사는 이런 현재 우리들의 요구를 반영한 도심속 포교소로서 철불의 보금자리일뿐 아니라 충주시민들의 상담소로서 또는 정신적인 위안처로서 충주시민들의 타는 듯한 인생의 못마름을 덜어낼 수 있는 쉼터로서 제구실을 하고 있다.  언제나 친견할 수 있는 철불, 쉽게 찾을 수 있는 사찰에서 우린 고개를 뻣뻣이 드는 것도 숙이는 것도 조심스러운 세상에, 법당 마루에 무릎을 끊고 머리를 조아리며, 가식의 옷을 벗어 던진 나를 만나기도 한다. 그렇게 온화한 미소는 아니지만 인간의 모습을 가진 철불을 향해 안으로 나를 참구해도 그만이고 남을 위해 기도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다. 조성당시에도 그랬듯이 현재에도 무뚝뚝한 철불의 입가에 미소가 떠오르기를 기도해 본다.  * 대원사의 창건 경위와 역사 *대원사 경내에 있는 ‘우암승현선사지비(愚岩勝鉉禪師之碑)’라 음각된 비석 뒷면에 1929년 9월에 김추월(金秋月) 선사( 禪師)가 창건한 사찰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1929년 이후 포교당으로 운영되다가 충주 지역의 대표적인 사찰로 성장하였다. 1994년 화재로 대웅전 일부와 충주 철불좌상을 봉안했던 보호각이 소실되었으나 1998년 극락전을 새로 지어 충주 철불좌상을 안치하였다. 1994년 화재 이후 당시 주지였던 현덕에 의해 주불인 아미타불과 관음보살, 지장보살 및 후불탱화가 조성되었으며, 대원 어린이집도 당시 개원되었다. 이후 보호각 없이 대웅전 앞에 방치된 충주철불좌상의 봉안을 위해 1998년 승려 법광이 극락전을 건립하고 후불탱화를 조성하였다.[충주 철조여래좌상] 보물 제98호(1963년 01월 21일 지정) 철로 만든 불상으로 단호사 철불좌상과 같은 양식이지만 엄격미가 강조된 점이 특징이다. 삼각형에 가까운 얼굴, 길고 넓은 눈, 꽉 다문 입가로 내려오는 팔자형의 주름이 근엄한 인상을 보여주고 있다.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은 좌우대칭을 지키면서 기하학적 옷주름 선을 규칙적으로 표현하였다. 통일신라 후기부터 고려 초기에 걸쳐 유행하던 철로 만들어진 불상 가운데 하나이다. 도식화된 표현으로 볼 때 고려 초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대원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목계솔밭

* 두 가지 전설이 전해지는 아름다운 솔밭, 목계솔밭 *충주시 가금면 장천리 <저우네> 마을 아래편으로 솔 무더기가 있는 곳이 옛 명칭으로 목계나루의 목계솔밭이다. 이곳은 남한강변으로서 제천~장호원간 국도38호선이 지나고 있는 곳에 위치해 있다. 목계솔밭에는 100~200년생 소나무가 80여 그루 자라고 있으며 여름철에 휴가를 즐기는 사람들의 쉼터가 되고 있다. 이 목계솔밭은 소나무로만 이루어진 3,800여 평 숲으로 충주시에서 보호수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 목계솔밭에 얽힌 두 가지 전설 *목계나루 솔밭에는 2가지의 전설이 있다. 그 중 하나는 목계나루는 이조 때 내륙 수운로로 성황을 이루었다. 그런데 목계나루는 매년 큰 화재가 나서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이러한 화재를 극복하기 위해 고민하던 중 한 풍수지리 하는 분이 이곳을 찾아 왔다가 불의 기운이 승한 줄 알고 막을 비책을 알려주었다. 그 방법은 물길을 돌리는 것으로 동네사람들은 강 가운데에 흙을 퍼다가 산을 만들었다. 반년이 넘어 강물을 목계쪽으로 돌리게 됐고 그 산에는 소나무를 많이 심어 놓았다. 이것이 오늘날의 목계솔무더기인 것이다.  또 하나의 전설은 옛날 목계를 비롯한 이 지방에 가뭄이 심해서 기우제를 여러 번 지냈으나 아무 효과가 없었다고 한다. 그러던 중 꿈에 한 노인이 현몽하여 “저우내에 용이 머물 수 있도록 솔밭을 가꾸도록 하라.”는 촌장에게 말했다. 송림을 만들어 놓으면 이곳에 가뭄을 타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의 꿈이었다. 그래서 두 마을에서는 마을과 강의 중간 지점에 소나무를 심었다. 그러자 그 순간부터 비가 내려 해갈이 되었다. 이러한 효험을 맛본 두 마을에서는 서로 솔밭을 관리하려고 하였다. 저우내에서는 자기 마을 땅에 있는 것이니 자기네가 관리를 해야 한다고 하고, 목계마을에서는 비록 저우내 땅이지만 자기들이 소나무를 심었으니 자기네가 관리를 해야 한다고 하였다. 결국 두 마을에서 서로 실력행사를 하다가 저우내 사람들이 패하고 관리권은 목계사람들의 손으로 넘어갔다. 그로부터 목계마을 사람들 손에 의해서 가꾸어지는 솔밭이라 하여 ‘목계 솔밭’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오늘에 이르고 있다.
깨끗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목계솔밭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