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호림박물관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호림박물관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호림박물관 소개

호림박물관
기분전환되는 전통적인 한국적인

호림박물관은 호림 윤장섭 선생이 출연한 유물과 기금을 토대로 설립되었다. 윤장섭 선생은 1981년 7월 성보문화재단을 설립하고, 이어서 1982년 10월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에 호림박물관을 개관하였다. 그 후 1996년 3월에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에 박물관을 확장·신축하여 1999년 5월에 재개관하였다. 신축한 호림박물관은 연면적 4,627㎡ 규모로 지하 1층, 지상 2층의 건물에 4개의 상설전시실과 1개의 기획전시실, 야외전시장, 수장고, 세미나실, 자료실 그리고 커피숍, 선물코너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토기, 도자기, 회화·전적류, 금속 공예품, 기타 등 1만 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으며, 국가문화재로 지정된 유물들이 많아 국내외에서 소장품의 다양성과 질적인 면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호림박물관에서는 상설전과 매년 개최하는 기획전 및 구입문화재특별전을 통하여 국민들에게 한국미술의 아름다움과 독창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더보기

호림박물관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호림박물관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호림미술관, 성보문화재단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호림박물관 여행 관련어

호림박물관미술관 호림박물관신사분관 호림박물관가는법 삼성미술관 리움 호림미술관 사립박물관 성보문화재단 호림아트센터 호림박물관하는일 신과함께 전시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서울 관악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관악산

관악산(높이 629m)은 1973년 관악구가 영등포구에서 분구되면서, 명산으로서 산 이름이 구의 명칭이 되어 관악구의 상징이자 자랑이 되고 있으며, 관악구 문화유산의 대부분이 관악산에서 비롯되었다. 1968년에 건설부 고시 제34호로 도시자연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오늘날에는 수많은 서울 시민들이 즐겨 찾는 휴식처로 서울의 명소가 되었다. 곳곳에 드러난 암봉들이 깊은 골짜기와 어울려 험준한 산세를 이루고 있는 관악산은 산의 규모가 그다지 크지 않고 도심에서 가까워 누구나 하루 일정으로 산에 오를 수 있는데 봄에는 관악산 입구 쪽으로 벚꽃이 만발하고, 철쭉이 필 때는 철쭉제가 열리기도 한다. 봄철에 무리지어 피는 철쭉꽃과 여름의 짙은 녹음과, 계곡 깊은 곳에 동폭포, 서폭포의 물소리가 장엄하고 가을에는 단풍, 겨울에는 설경이 명산 관악의 면모를 자랑하고 있다. 관악산 정상에는 지상 레이다 관측소와 조선 태조 이성계가 서울을 도읍지로 정할 때 연주사와 원각사 두 절을 지어 화환에 대처했다고 하는 정상의 원각사와 연주암을 비롯하여 크고 작은 사찰과 암자가 있는데, 아슬아슬한 벼랑 위에 자리잡고 있는 연주대는 관악산의 모든 등산로가 집결하는 곳이다. * 관악산 관문 - 관악산 입구에 설치되어 있는 문으로 전통 한옥식 팔각합작 지붕으로 되어 있다.
친절한 상쾌한 맑은
관악산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관악산 낙성대공원

고려의 명장 인헌공 강감찬 장군(948년∼1031년)의 탄생지를 성역화한 곳이다. 1973년 서울시에서 장군의 출생 유적지를 정비하여 지금에 이른다. 낙성대 3층 석탑이 석탑의 첫층 탑신 앞면에 "강감찬 낙성대"라는 명문이 해서체로 새겨져 있어 탑 이름을 강감찬탑 또는 강감찬 낙성대탑이라 부르고 있다. 조성 연대는 고려시대로, 자재는 화강암이며, 탑의 높이는 4.48m이다. 이 탑에 연유해서 이 곳 옛마을을 탑골이라 하며, 옛마을 사람들은 장군을 성신이라 우러러 받들고 그 위업을 추모하고 있다. * 안국사 안국사는 고려 시대 목조 건축양식의 대표적인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을 본따 세우고, 장군의 영정을 모시고 있다. 정면 5간, 측면 2간의 청기와 지붕이 높이 올려져있어 매우 웅장한 느낌을 준다. 위치가 서울대학교 후문으로 통하는 길의 바로 동쪽이기 때문에 찾는 사람이 많아 서울 남부지역의 명소가 되고 있다. * 낙성대 유지 강감찬 장군이 탄생한 집터이며, 본래 낙성대 3층석탑이 있던 자리이다. 1973년 낙성대를 정화하면서 이 석탑을 안국사 경내로 옮기고 그 자리에 높이 2m의 유허비를 세워 유서깊은 사적지임을 표시하였다. 따라서 강감찬 장군의 탄생지를 기념하여 성역화한 곳이 낙성대이지만, 그가 태어난 곳은 유허비가 있는 곳이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관악산 낙성대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