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벌교장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벌교장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벌교장 소개

벌교장
활기찬 전통적인 한국적인

4일과 9일에 장이 서는 벌교시장은 조선조 말엽 남하면의 좌촌시장이 지금의 벌교읍 장좌리에 매 9일에 개장하는 10일장으로 섰고, 낙안현의 벌교기장이 역시 10일장으로 매 4일에 지금의 벌교읍 고읍리에 장이 섰는데, 곡물시장이 주류를 이루고 생활품 등 잡화가 거래되었다. 좌촌시장과 벌교시장을 합하여 4일과 9일에 개장하게 된 것은 정확한 자료가 없어 알 수가 없고, 1920년 무렵 별교수산주식회사가 일인들에 의해 설립되고 이를 중심으로 어시장이 매일 개시되는 등 발전하기 시작하여, 1930년대에 이르러서는 인근 고흥반도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을 일본으로 수송할 목적으로 철도의 개통과 더불어 벌교가 거점상업 도시로 성장하게 됨에 따라 정기시장도 자연히 활기를 띄게 되었다. 광복 후 1947년 지금의 벌교읍 벌교리 2번지 일대의 세망시장으로 이설하였고 이때에는 승주. 고흥군의 일부와 여천군 일부 주민들까지도 이용함으로써, 시장과 함께 전남 동부지역의 중심시장으로 자리 잡았었다. 1956년 벌교읍 회정리 663번지 일대의 지금의 시장으로 옮기고 어시장이 매일 시장화 되었는데 꼬막 등 어패류가 년간 800여 톤이 거래되고 있으며, 이는 대부분 전문 도매상들에 의해 서울, 광주 등 대도시로 직송되고 있다. 우시장도 1970년대에만 하더라 1일 평균 거래가 200두를 상호하여 1980년대초 벌교읍 봉림리에 별도의 우시장을 개설하였으나, 지금은 여건의 변화로 30~40두가 거래 되는 등 점차 활기를 잃어가고 있다. 벌교시장은 1993년 벌교시장 현대화 사업으로 특별교부세 3억원을 지원받아 상가건물 신축과 화장실등 편의시설을 설치함으로써 현대시장으로 탈바꿈 하고 있다.

더보기

벌교장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벌교장 특징

이곳은 30대, 5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나주 가볼만한곳, 알쓸신잡 순천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벌교장 여행 관련어

남도 보성여관 보성 캠핑장 보성 내일로 나주 가볼만한곳 보성 녹차밭 축제 캠핑장 추천 휴식이 필요한 당신을 위한 맞춤... 보성 여행코스 알쓸신잡 보성 알쓸신잡 절 고흥 가볼만한곳 알쓸신잡 순천 담양 가볼만한곳 순천 보성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남 보성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벌교장 근처 숙소추천

벌교장 주변에는 총 1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보성 강골마을

강골마을에 가면 ‘전통 가옥에서 보내는 특별한 하룻밤’을 체험할 수 있다. 행정구역상으로는 전남 보성군 득량면 오봉리지만 강골마을이라 부르기도 하고 체험마을로 지정되면서 득량마을로 불리기도 하는 이 마을은 광주 이씨 집성촌이다. 강골마을은 지금까지 남아 있는 조선시대 한옥 마을 가운데 제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몇 안 되는 마을 가운데 하나다. 이 마을의 전통 가옥들은 대부분 19세기 이후 광주 이씨 집안에서 지은 것들로, 30여 채가 마을 뒷산인 오봉산을 등지고 도란도란 모여 있다. 마을 여기저기에는 이미 고목이 된 벚나무, 목련, 석류나무 등이 마을을 지키고 있다. 집과 집 사이에는 담쟁이덩굴과 대나무로 뒤덮인 돌담길이 이어져 전형적인 우리 옛 마을의 정취를 제대로 간직하고 있다. 현재 이금재(李錦載) 가옥, 이용욱(李容郁) 가옥, 이식래(李湜來) 가옥, 열화정(悅話亭) 등 3채의 가옥과 1개의 정자가 중요민속자료로 지정되었다. 마을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는 이용욱 가옥은 조선시대 양반 가옥의 전형을 보여주는 솟을대문과 담장으로 막아 사랑마당이 외부로 드러나지 않도록 한 독특한 구조가 눈길을 끈다. 아늑한 느낌을 주는 이식래 가옥은 집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대숲과 사람이 사는 집은 초가지만 농기구와 곡식을 보관하는 광을 기와집으로 지어 이색적이다. 이금재 가옥의 안채는 1900년 전후에 지었고 나머지는 20세기 초에 지은 것으로 추정되는, 삼남 지방의 전형적인 양반집이다. 마을 뒤 숲 가운데 자리 잡은 열화정은 주위의 숲을 그대로 살려 아름다운 공간을 연출하는 전통적인 한국 조경의 수법을 잘 간직하고 있는 곳으로, 정자 옆 연못이 인상적이다. 강골마을 체험 프로그램은 ‘안개 자욱한 녹차밭과 전통 한옥에서의 불편한 하룻밤’이라는 긴 이름을 지니고 있다. 우리 조상들이 살았던 전통 한옥 마을에서의 하룻밤을 보내는데, 옛날 그대로의 생활(재래식 화장실, 우물물 사용하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벚꽃이 피는 시기에 강골마을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득량역의 아름다운 벚꽃에 빠져드는 득량역 벚꽃카페를 경험할 수 있다. 봄부터 여름을 거쳐 초가을까지는 새벽안개가 자욱한 보성 녹차밭을 둘러보며 아름다운 보성의 풍광과 향기에 젖어볼 수 있다. 그리고 한겨울을 빼고는 가까이 있는 청정 해역 득량만에서의 살아 있는 바지락, 쏙 등을 잡으며 생태 체험을 할 수 있다.
즐거운 활기찬 북적거리는
보성 강골마을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