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경기 여주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경기 여주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경기 여주 소개

경기 여주
힐링하기좋은 개인적인 친절한

경기도의 최동남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쪽은 강원도 원주시, 서쪽은 이천시, 광주시, 남쪽은 충청북도 음성군과 충주시, 북쪽은 양평군과 각각 접하고 있다. 면적은 607.9㎢이며 인구는 109,469명(2013년 9월 기준)이다. 2013년 여주군에서 여주시로 승격되었다.

더보기

경기 여주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경기 여주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여주 워터파크, 보조락 문어보쌈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경기 여주 여행 관련어

여주맛집 황제능이버섯백숙 펜션추천 여주 가볼만한곳 원주 가볼만한곳 여주 황학산 수목원 참숯가마 신성닭볶음탕 보조락 문어보쌈 여주쌀밥집 여주 신륵사 여주 워터파크 여주 썬밸리 여주아울렛맛집 주황제능이버섯백숙 여주 세종대왕릉

경기 여주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대법사

* 명성황후의 출생 전설과 관련된 사찰, 대법사 *대법사는 1971년에 창건된 신생사찰이다. 하지만 원래 이곳은 통일신라 때부터 절이 있었다고 전하고 있다. 창건 시기는 정확하지 않으나 통일신라시대 진성여왕 때 창건되었으며 창건 당시에 높이 0.9m의 미륵입상을 조성하여 ‘미륵당’으로 불렀다고 전해진다. 1971년부터 대웅전과 요사채, 1988년에 지장전과 종각을 세웠으며 1989년 대웅전을 중수하였다. 경내에 구조물로는 일주문, 국사당, 범종각, 대웅전, 지장전, 삼성각 등이 있다. 대웅전은 정면 5칸, 측면 3칸 건물로 다포계 팔작지붕으로 되어 있으며 석가여래, 관음보살, 대세지보살이 봉안되었다. 대웅전 앞에는 석등, 삼층석탑, 약사여래좌상이 있다. 지장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익공계 팔작지붕 건물이며 지장보살, 지장탱화, 칠성탱화, 시왕도, 범종을 봉안하고 있다. 삼성각은 정면 2칸, 측면 1칸에 콘크리트 건물로 독성상, 산신상을 봉안하고 있다. * 대법사와 명성황후의 이야기 *대법사가 유명한 이유는 민비, 즉 명성황후와 그의 아버지인 민치록과 인연이 깊은 곳이기 때문이다. 대법사가 여흥민씨와 인연을 맺게 된 것은 조선 숙종 때의 일로 사찰인근에 인현왕후의 오빠인 민진후(閔鎭厚)의 묘를 쓰면서 부터이다. 이후 묘소를 관리하며 살아가던 명성황후의 부친 민치록(閔致祿)이 꿈에 미륵불을 현몽하고는 땅을 파서 미륵불을 발견하였다. 이 후 법당을 새로 지어 불상을 봉안했는데 부인 한산이씨가 정성으로 불공을 드려 낳은 자식이 바로 명성황후라고 한다. 그 후 명성황후가 후일 고종의 비로 책봉되자 절을 원당사(願堂寺)로 개칭하였으며, 민씨 일가의 성원으로 절은 더욱 번성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세월의 흐름 속에 원당사는 사라지고 오늘날의 대법사로 거듭나게 되었는데 절을 새로 창건한 대원(大元)스님 또한 어느 날 꿈에 현몽한 대법사라는 서책을 보고 절의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현재 원당사의 발자취는 대웅전에 모셔진 미륵불을 통해 느껴볼 수 있다. 이 석불은 한때 사찰에서 석고를 발라 좌불을 만들고 금칠을 해 모시기도 했으나 세월이 흐르면서 석고는 떨어져나가고 원래의 모습인 지금의 돌부처만 남게 되었다고 한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대법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명성황후 생가

* 명성황후 생가에 대하여 *명성황후 생가는 조선 고종(재위 1863∼1907)의 비 명성황후(1851∼1895)가 태어나서 8살 때까지 살던 집이다.명성황후는 민치록의 딸로 철종 2년(1851)에 태어나 16살에 고종의 왕비가 되었다. 그 후 정치에 참여하여 개화정책을 주도해 나갔으나, 고종 32년(1895) 을미사변 때 일본인에 의해 살해되었다. 능은 청량리에 있었다가 1919년 고종황제가 세상을 떠나자 홍릉으로 함께 합장되었다.명성황후 생가는 숙종 13년(1687)에 처음 지어진 집으로, 그 당시 건물로는 안채만이 지금까지 남아 보존되고 있다. 1996년에 안채는 수리되었고 행랑채와 사랑채, 별당채 등이 함께 지어져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다.명성황후 생가는 조선 중기 살림집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는 집이다.* 명성황후 기념관에 대하여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아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고자 건립하였으며 명성황후(明聖皇后, 1851~1895) 생가 맞은편에 위치해 있다. 전시실은 면적 520㎡로 명성황후와 고종의 어진 등의 유물·같은 시기에 활약하였던 여흥 민씨들의 유물과 관련 자료들을 전시한다. 명성황후의 친필과 시해당일 일본인이 사용했던 일본도(복제품), 시해장면을 재현한 매직비젼 영상물 등 당시 시대상황을 알 수 있는 각종 자료가 전시되어 있다.기념관 옆에 있는 161석의 공연장에서는 명성황후와 관련된 영상물을 단체 관람객들에게 상영하고 있으며, 그 주변으로 명성황후의 개화사상과 민족 자주정신을 계승하기 위하여 명성황후 조각공원을 조성하여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생가 옆에 “명성황후탄강구리” <명성황후가 태어나신 옛 마을>이라 새겨진 비석이 세워져 있어 명성황후가 이곳에서 태어났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그 옆에는 인현왕후의 아버지 민유중 선생의 신도비가 있고, 그곳으로부터 우측 산쪽 150m 지점에 그분의 묘가 있다.
사진찍기좋은 경치가좋은 친절한
명성황후 생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봉서정

봉서정은 경기도 여주시 금사면 이포리 수부말마을 내에 세워져 있는 고려시대의 정자이다. 원래의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어 광주 이씨 문중이 1995년 지금의 위치에 2층 누각으로 중수한 것이다. 팔작지붕에 정면 3칸, 측면 2칸의 규모로 단청을 화려하게 채색하였으며, 정면엔 이형재(李衡載)가 쓴 “봉서정(鳳棲亭)” 현판이 걸려 있다.봉서정은 고려말의 학자, 둔촌(遁村) 이집(李集, 1314~1387)이 이포(梨浦)로 낙향해서 세운 정자이다. 이집의 본관은 광주(廣州), 자는 호연(浩然)으로 1349년(충목왕 3)에 과거급제해서 관직에 진출하였고 포은 정몽주(1337~1392), 목은 이색(1328~1396) 등과 교유했다. 1368년(공민왕 17) 신돈(辛旽, ?~1371)의 전횡을 비판하여 미움을 받자, 이에 생명의 위협을 느껴 경상도 영천의 천곡(泉谷) 최원도(崔元道) 집으로 피신하여 4년간 은둔하였다. 1371년 신돈이 주살되자 다시 정계에 복귀하여 판전교사사(判典校寺事)에 임명되었으나 곧 사직하고 여주의 천령현(川寧縣, 지금의 이포 일대)으로 내려가 봉서정을 짓고 논시강학(論詩講學)하며 주경야독으로 소일하였다. 정몽주가 봉서정으로 이집을 심방(尋訪)하여 국정의 자문을 받기도 하였다. 또한, 이색의 침류정(沈流亭)과 척약재(惕若齋) 김구용(金九容, 1338~1284)의 육우당(六友堂)도 이웃에 있었다고 전한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봉서정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