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경기 연천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경기 연천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경기 연천 소개

경기 연천
북적거리는 볼게많은 전통적인

경기도 동북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쪽은 포천시, 서쪽은 장단군, 남쪽은 양주시, 동두천시, 파주시, 북쪽은 강원도의 철원군과 경계하고 있다. 면적은 695.61㎢이고 인구는 45,371명(2015년 1월 기준)이다. 2읍 8면 96리가 있다.

더보기

경기 연천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경기 연천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철원 가볼만한곳, 파주 감악산 가는길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경기 연천 여행 관련어

파주감악산둘레길 임진강 연천 펜션 동막계곡 동두천 가볼만한곳 한탄강 주상절리 허브빌리지 철원 가볼만한곳 연천재인폭포오토캠핑장 연천 허브빌리지 임진강 주상절리 연천 계곡 파주 감악산 가는길 감악산 등산코스 평화누리길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경기 연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경기 연천 근처 숙소추천

경기 연천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고대산

금강산 가는 길목, 경원선 철도가 끊겨 있는 철도중 단점인 연천군 신탄리역에 인접한 고대산(832.1m)은 천혜의 자연경관을 간직하고 있으며 생태계가 잘 보존된 곳이고 등산으로 북녘땅을 바라볼 수 있는 국내 유일한 곳으로 등산여행에는 안성맞춤이다. 고대산(高臺山)의 유래는 "큰고래" 라고 부르고 있으나, 이것은 신탄(薪炭)지명에서 연루된 것으로 보이며 "방고래"(땔나무를 사용하는 온돌방 구들장 밑으로 불길과 연기가 통하여 나가는 고랑을 고래하고 함)를 이르는 것으로 고대산은 골이 깊고 높아 고대산(高臺山)이라고 한다. 지형도에는 "높은 별자리와 같다" 는 뜻과 의미가 담긴 곳이라 하여 고태(高台)라고도 표기하였다. 고대산은 옛부터 광범한 산록과 울창한 산림으로 말미암아 임산자원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목재와 숯을 만드는데도 적합한 곳으로 부락으로 형성된 주막집들이 있다하여 신탄막(薪炭幕)이라는 지명으로 불리웠으며, 실질적으로 한국전쟁 이전에는 참숯이 유명했던 고장으로 널리 알려진 곳이다. 또한, 1907년 11월 4일 의병진 150명과 임진강에서 의병들을 토벌하러 파견된 일본군 보병 제20연대 8중대와 연천에서 격전한 후 신탄막에서 흩어지고 의병진 60명이 고대산에서 다시 일본 군대와 치열하게 교전한 곳으로서, 우리 선열들의 용맹스러운 민족정기가 서려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벤트하기좋은 경치가좋은 볼게많은
고대산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상승O

상승OP는 적의 활동을 관측하기 위해 운용되는 최전방 관측소로 경계임무는 비룡부대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24시간 빈틈없이 경계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초소의 망원경으로 전방의 북한 초소들과 철책선들 그리고 지금은 비무장지대로 변해서 접근이 불가능한 넓은 연천평야도 볼 수 있다. 관측소에서 비옥한 토지였을 연천 평야가 잡초가 우거진 황무지로 변해 있는 모습을 내려다 보면 분단의 세월과 아픔을 새삼 느끼게 된다. 관측소 주변 비무장지대에는 독수리, 참매, 노루, 산양 등 일반 지역에서는 보기 힘든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망원경으로 북쪽을 관측하면 북측 초소 군인들의 얼굴과 움직임도 볼 수 있고, 시간대별로 북측의 대남 방송을 들을 수 있어 그야말로 최전방 관측소라 할 수 있다. 실제 1호 땅굴은 비무장지대에 위치하여 개방할 수 없으므로, 가장 가까운 관측소인 상승OP에 실제 크기의 모형을 만들었다. 제 1호 땅굴은 1974년 11월 15일 발견된 남침용 땅굴로 선임하사 구정섭이 지휘하는 육군 수색조가 임무 수행 중에, 땅 밑에서 수증기가 올라오는 것을 발견하고 수상이 여겨 그 곳을 파던 중 북한 초소로부터 갑작스런 사격을 받았다. 이에 우리 군도 응사하면서 조사를 계속한 결과 땅굴이 그 모습을 드러냈으니 바로 남침용 제1호 땅굴이다. 이 땅굴은 서울로부터 52km, 개성으로부터 24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지표에서 2.5m ~ 4.5m 깊이이며 철근이 세 가닥 들어간 조립식 콘크리트를 사다리꼴로 엮어 튼튼하게 만들었다. 땅굴을 판 목적은 남침 1시간 내에 1개 연대 규모를 침투시키고 남파 간첩의 비밀 통로로 이용하여 요인의 납북을 돕는 통로 및 우리 군의 기밀을 탐지해 내기 위한 것 등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당시 '7·4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되어 남북이 서로 비방을 중지하고 평화적인 통일을 모색하고자 다정하게 손을 잡던 시기여서 우리 국민의 충격은 몹시 컸으며, 동시에 북한의 양면성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전통적인 안전한 활기찬
상승O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연천 당포성

당포성은 당포나루로 흘러 들어오는 당계샛강과 임진강 본류 사이에 형성된 삼각형 절벽 위 대지의 동쪽 입구를 가로막아 쌓은 석성이다. 호로고루 및 은대리성과 함께 연천군의 임진강ㆍ한탄강 북안에서만 발견되는 강안평지성으로, 쌓은 시기는 이곳에서 수습되는 유물들이나 축성술 등을 고려할 때 고구려가 임진강 남쪽의 백제나 신라를 방어하기 위하여 최초로 쌓은 것으로 보이며 신라가 점령한 후 개축하여 북방세력을 막는데 사용한 전초기지로 보인다. 이 성의 특징으로는 보축벽이 3~4중이며 높게 쌓았다는 점, 성벽 밖에 폭 6m, 깊이 3m의 대형 해자가 있다는 점, 성벽 상단부위에 이른바 '구멍기둥(柱洞 또는 石洞)'들이 확인된다는 점, 성벽에 일정한 간격으로 수직홈이 파여져 있고 그 끝에 동그랗게 판 확(確)돌이 연결되어 있다는 점 등이다. 성은 전체 둘레 450m, 서쪽 끝에서 동쪽 성벽까지의 길이가 200m이며 현재 남아 있는 동쪽 성벽은 높이가 6m로 임진강과 주변을 조망하기에 매우 좋은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 당포성에 대한 1차 발굴조사는 2002년 10월부터 2003년 5월까지 이루어졌고 조사결과 호로고루와 마찬가지로 여러 번에 걸쳐 흙을 다져 쌓은 위에 돌로 성벽을 높이 쌓아 올렸으며 성벽을 보강하는 보축벽도 높게 쌓은 것이 밝혀졌다. 이러한 점들은 고구려의 축성술과 유사하여 앞으로 남한지역에서의 고구려 성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학술적으로 매우 중요하게 평가받고 있다 .
전통적인 안전한 활기찬
연천 당포성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