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부산 기장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부산 기장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부산 기장 소개

부산 기장
친절한 유명하지않은 편안한

수려한 해안선과 천혜의 자연경관과, 역사적인 문화유적이 풍부하다. 그리고 해운대해수욕장을 중심으로 국제적 관광지를 이루고 있는 해운대관광특구가 인접하고 있어 관광개발의 잠재력이 풍부한 지역이다.

더보기

부산 기장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부산 기장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기장 해녀촌, 부산 기장 여행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부산 기장 여행 관련어

기장 더무빙카라반 가격 기장 맛집 부산 여행지도 기장 웨이브온카페 부산 더무빙카라반 기장 기장 당일치기 부산 지하철 여행 부산 당일치기 기장 해녀촌 부산 근처 여행 기장 카페 부산 기장 더무빙 부산 기장 여행 부산 코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부산 기장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일광해수욕장

* 해안선과 송림의 조화, 일광해수욕장 * 일광해수욕장은 동해 남부해안의 해수욕장 중에서 가족동반 피서객이 많이 찾는 곳으로 백사장 왼편에 소나무숲인 강송정이 있다. 또, 인근에 있는 칠암에는 횟집촌이 형성돼 싱싱한 육질의 생선회를 맛볼 수 있어 해마다 많은 피서객들이 찾는 곳이다. 고려말 정몽주·이색·이숭인이 유람하였다는 삼성대(三聖臺)가 백사장 가운데 솟아 있고 왼쪽에는 강송정이 있다. 일광해수욕장의 해안선을 따라 수백 년이 된 노송들이 숲을 이루고 있었다고 전하지만 현재는 남아있지 않다. 해안선의 오른쪽 끝에 있는 학리마을에는 노송림에서 살아가는 학에서 이름이 유래된 것으로 여겨진다. 일광해수욕장의 수심은 얕고 해안선이 강송정에서 학리 어구까지 원을 이루며 펼쳐져 있어 해변이 한눈에 들어온다. 휴양지로서 기능을 할 수 있는 민박과 야영 등 숙박과 편의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다. 해안에서 바다낚시를 즐길 수 있고 인근 칠암에서는 어항이 있어 생선횟집이 늘어서 있다. 매년 7월 ~ 8월 중에는 갯마을 축제가 열리고 있다.*일광해수욕장과 영화 <갯마을>* 1965년 오영수의 소설을 영화화한 김수용 감독의 <갯마을>을 촬영한 곳으로 유명해졌다. 동해남부선이 일광역을 지나며, 1995년에는 부산광역시에 편입되면서 도로가 포장되어 교통이 편리해졌다. 주변에 국수당·남산봉수대·기장향교·죽성리성·황학대 등 관광지가 많다.
편안한 북적거리는 다시가고싶은
일광해수욕장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척판암

* 원효대사의 전설이 살아있는 곳, 척판암 *맑은 물 흐르고 풍경소리 은은히 들려오는 우리의 산사.어느 계절, 어느 곳인들 좋지 않으랴 마는 적당한 오르내림과 능선의 기복이 볼만하고 멀리 동해바다가 시원스레 내려다 보이는 이 곳 불광산의 풍광 또한 비할 길 없는 장관을 안겨 준다. 우거진 활엽수림에 들어서 30분이면 숲 끝 조용한 곳에 암자가 있어 머무니 그윽한 향 냄새와 독경소리가 분위기를 더해 주는 천년고찰 척판암이다.  부처님 상호 같이 둥글둥글한 정상 바로 아래 자리한 이곳은 원효스님이 673년(신라 문무왕13) 장안사와 함께 창건한 토굴로 원효스님이 신통력으로 중국 당나라 태화사의 수많은 대중을 구한 `해동원효 구중척판' 일화로 특히 유명한 사찰이다. ‘원효스님이 밥상을 내던져 대중을 구했다’(初曉擲板救衆)는 송고승전(宋高僧傳)의 기록은 척판암의 유서 깊은 역사를 말해주기도 하지만 원효스님 불력의 깊이가 널리 나라밖까지 전파된 사실을 뒷받침해 주고 있다. 어느 날 아침 서쪽 만리 밖에 있는 당나라 법운사(法雲寺)의 사부 대중이 장마로 뒷산이 무너지고 있는 것도 모르고 앉아 있는 것을 신통안으로 내다보던 스님이 그 자리에서 상을 내던져서 그들을 모두 살려냈다는 이 이야기는 이 일대 많은 사찰들의 창건과 무관하지 않은 연관성을 전해 주기도 한다. 척판암은 창건 당시에는 담운사라 불렸으나 1938년 경허스님에 의해 중수된 후 장안사의 부속암자로 유지되다 최근 독립된 사찰로 자리하고 있다. 청명한 하늘 아래 펼쳐진 척판암은 오랜 역사와 창건설화에 비견될 만큼 그 풍광 또한 놓칠 수 없을 만치 아름다운 곳이다. 경내 가득 내려앉은 햇살을 받으며 그 오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척판암은 쉴새없이 오르내리는 등산객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쉼터로 기능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이 일대 최고의 감로수가 솟구치는 불도량으로도 기억되고 있다. 그러나 가만히 눈감고 돌이켜보면 1천4백 년 전 이곳에 넘쳐 흐른 불광(佛光)의 깊이를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는 곳이라 그 의미가 더욱 깊다.
활기찬 전통적인 한국적인
척판암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토암도자기공원

* 토암 서타원 선생의 열정이 살아있는 곳, 토암 도자기공원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대변리에 있는 공원이다. 봉대산 자락이 병풍처럼 둘러서고 아담한 대변 항구가 품속으로 안겨드는 토암도자기 공원은 분청사기의 장인 토암(土岩) 서타원(徐他元, 61)선생이 도자기공원을 겸한 타원요(他元窯)가 있는 곳이다. 이곳이 특별히 유명해진 것은 토암선생이 2002개의 토우(土偶)를 빚어 2002 부산 아시안게임과 세계합창올림픽의 성공 염원을 담음으로써 국내외 언론에 집중적인 조명을 받았기 때문이다.산림욕장도 갖추고 있으며, 정원 곳곳에 도자기 작품들도 전시되어 있다. 도자기 수강도 가능하며, 야외음악회도 개최한다. * 토함 서타원 선생 *서타원 선생은 1946년 경상북도 경주에서 태어났으며 호는 토암(土岩)이다. 어려서부터 풍로(風爐) 공장에서 불을 가까이 하며 자랐다. 이후 전통 도자기에 매료된 이래, 2005년 3월 숨을 거둘 때까지 전통 토기와 도자기 연구에 전념한 도예가이다.1970년부터 본격적으로 전통 도자기 연구에 정진해 전국 각지의 산과 들을 오가며 흙을 찾아다녔다. 1972년에는 경상남도 언양(彦陽)에 신라토기연구소를, 1970년대 중반에는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機張邑)에 타원요를 세웠다.1997년 위암과 식도암으로 사형선고를 받았던 서타원 선생은 위와 식도의 일부를 절개한 후 항암치료를 거부하고 자연으로 돌아가 여생을 정리하고자 했다고 한다. 그는 항암치료 대신 토우를 만들면서 인생의 마지막 혼을 불살랐고, 그 과정에서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2002개의 토우가 탄생했다. 2005년 작세한 그의 예술혼과 무욕으로 승화시킨 토우는 도자기 공원내 전시되었다.
유명하지않은 숨어있는 이색적인
토암도자기공원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