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부산 연제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부산 연제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부산 연제 소개

부산 연제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부산의 중심에 자리한 연제구는 삼한(三韓)시대를 거쳐 거칠산국(居漆山國)의 치소(治所)였고『삼국사기』에 따르면 신라 제4대 탈해왕 (AD57∼58년)때 거도(居道)라는 장수를 파견하여 거칠산국을 정벌, 신라에 병합하고 그 뒤 신라 지증왕 6년(505년)에 거칠산군(居漆山郡) 을 두었다는 기록이 있으며 , 통일 신라시대 경덕왕 16년(757년) 지방 행정제도를 부산지역이 동래군 (東萊郡)으로 개명됨에 따라 동래군에 소속된 이래 고려 현종 9년 동래현 (東萊縣), 조선 태조 6년 동래진 (東萊鎭), 명종 2년 동래도호부(東萊都護府) 조선후기 동래도호부 서면(西面)에 소속되어 있었다. 1957년 1월 1일 부산시의 구(區)제실시로 동래구에 편입되어 있다가 1995년 3월 1일 법률 제4802호('94.12.22)에 의거 동래구에서 분구되어 새로운 신생구로 탄생되었다. 관할구역은 거제 1,2,3,4동과 연산1,2,3,4,5,6,7,8,9동으로 연산동의 연(蓮)과 거제동의 제(堤)를 따서 연제구라는 구명칭이 제정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연제구의 면적은 12.08k㎡이고 인구수는 208,533명(2014년 11월 기준)이다.

더보기

부산 연제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부산 연제 특징

이곳은 20대, 3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카린영도플레이스, 부산 가볼만한곳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부산 연제 여행 관련어

부산 태종대 1박2일 부산여행 카린영도플레이스 1박2일부산여행코스 부산 가볼만한곳 부산 여행지 추천 부산 여행지 부산 아쿠아리움 부산 더베이101 부산 호텔 부산 송도 케이블카 부산 국제시장 국내여행 부산 감천문화마을 부산여행 2박3일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부산 연제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감천사

* 비구니 스님의 수행도량, 감천사 *극심한 가뭄에도 물이 마르지 않고 지하 암반에서 1년 내내 물이 솟아올라 인근 주민들의 식수로 사용하였다는 감천사. 물맛이 달아 달‘감(甘)’, 끊임없이 솟아 난다고 해서 샘‘천(泉)자로 이름 지어진 감천사는 부산 연제구 연산동 묘봉산 자락에 위치한 자그마한 비구니 스님의 수행도량이다.  연제구의 주산인 배산 서쪽 묘봉산의 완만한 능선을 배경으로 자리하고 있는 감천사는 중생들의 목마른 갈증을 해소하기 위한 원력으로 창건된 탓에 연산동 주거단지에서 그리 멀지 않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온 감천사의 물맛은 연제구청에서 공인한 연산동 약숫물로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어 주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는 도심사찰로 이름나 있다.  또한, 부산의 대표적 도심 포교도량인 혜원정사와 좁은 골목 하나를 사이에 두고 나란히 위치한 감천사는 약숫물 외에도 대웅전에 모셔진 관세음보살의 기도성취가 크다 하여 관음기도도량으로도 이름 높다. 비록 사세가 작고 창건의 역사 또한 짧지만 기도객들의 입소문으로 널리 알려진 감천사, 비구니 스님의 수행도량답게 정갈한 분위기에 인심 또한 후해 이 또한 많은 사람들을 반기는 조건이 되고 있다.  * 감천사 이름에 숨겨진 뜻 (*/p>부처님의 큰 자비를 찬미하여 하늘에서 내린다는 감로(甘露)는 그 맛이 감미로울 뿐 아니라 죽음을 뛰어넘는 명약이라 하여 불법이 중생을 구제하는데 다시 없는 법임을 상징한다. 흔히 좋은 술과 달고 맛있는 것을 비유할 때‘감로수(甘露水)’‘감로주(甘露酒)’라 하기도 하고 초목을 적셔주는 단비를 비유하여‘감로의 비’라고도 한다. 이처럼‘감로’는 수많은 사람들의 절실한 염원을 담아 흐르는 새 생명의 원천과도 같이 지금 우리 곁에 전법의 도량으로 있다.
안전한 전통적인 한국적인
감천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마하사

* 위대한 사찰이라는 의미의 마하사 *고대 인도 산스크리트어로 ‘마하’는 ‘훌륭한’ ‘존귀한’ ‘위대한’이라는 뜻을 의미하고 결국 마하사는 ‘위대한 사찰’이라는 해석을 낳게 한다. 이 위대하고 큰 마하사는 해발 400m의 금련산에 자리잡고 있는 1천5백년된 고찰이다. 연제구 연산로를 따라 연제구청을 조금 지난 위치에서 마주보는 산이 마하사가 위치한 금련산 자락이다.  시내버스 노선이 있는 큰 도로변은 아파트며 상가들이 즐비하지만 오르막 길로 접어 들어 5분 남짓되면 이내 울창한 숲이 눈앞에 다가선다. 마하사 앞 주차지는 약간 경사진 지형이나 도시에서 맛볼 수 없는 나무숲이 신선한 내음과 함께 그늘을 제공하고 절 입구 반야약수터는 등산객들이나 마을사람들이 심심찮게 찾기도 한다.  우리나라 산천엔 연꽃과 관련된 산명이 유난히 많다. 이는 산봉우리 형상이 연꽃 봉우리처럼 둥근 양감과 부드러운 생명감을 동시에 지녔기 때문이다. 마하사가 위치한 금련산(金蓮山)의 금련(金蓮)도 금(金)색 빛나는 연꽃이라는 뜻이니 금이라는 광물이 지니는 성질처럼 ‘불변의 연꽃’이라는 큰 상징성을 지닌다 해도 과언은 아니다.  부산의 동남해안에 뻗어 있는 황령산의 서북쪽 여러 산봉 중 하나인 이 ‘금빛 연꽃 산’에는 금학이 알을 품고 있는 금학포란(金鶴包卵)의 형세를 한 고찰이 있으니 바로 5세기경 아도화상이 창건한 마하사(摩河寺)이다. 넓지는 않으나 새가 알을 낳아 품고 있는 듯 둥지 같이 오붓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마하사는 불법(佛法)으로 중생을 따뜻하게 품어, 청정하고 지혜로운 불자들을 키워낼 영원한 요람이라는 깊은 의미를 지닌다. 이처럼 마하사는 깊은 산중사찰이지만 실은 부산의 중심인 시청에서 10분거리 남짓할 뿐 아니라 우리민족의 오랜 신앙으로 자리잡은 나한신앙의 근본도량으로 정통성을 인정받고 있다. 도심과 산지지형이 한데 어우러져 공존하는 부산만의 특색이랄 수 있겠다 * 알면 재미있는 마하사의 나한설화 *‘불씨를 구해 준 나한과 동지팥죽’설화며 ‘참새를 쫒아낸 나한’‘소리나지 않은 금구(金口)’등 전해져 오는 마하사의 나한설화는 6신통(神通)과 8해탈을 모두 갖추어 인간과 천인들의 소원을 성취시켜 주는 복전(福田)인 16나한의 신통력을 다시금 감흥하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또한 금련산 마하사(반야암, 바라밀암)에서 들려오는 저녁 종소리를 단연 으뜸이라 하여 부산 수영팔경(水營八景)중 하나인 연산모종(蓮山暮鐘)으로 칭했으며 범어사, 운수사, 선암사와 더불어 부산의 4대 사찰로 그 사격이 날로 드높다.
숨어있는 유명하지않은 기분전환되는
마하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