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전남 무안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전남 무안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전남 무안 소개

전남 무안
화려한 세련된 멋스런

전라남도 서부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동쪽은 영산강을 경계로 나주시와 영암군, 서쪽은 신안군의 무수한 섬과 면하고, 남쪽은 목포시, 북쪽은 함평군과 접하고 있다. 면적은 447.89㎢ 이며, 인구는 81,324명(2014년 9월 기준)이고 2읍 7면 103개 법정리로 되어있다. 군청 소재지는 무안읍 성동리이다.

더보기

전남 무안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남 무안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오늘가볼만한곳, 나주 가볼만한곳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전남 무안 여행 관련어

함평 가볼만한곳 고창 가볼만한곳 무안 톱머리해수욕장 펜션 무안 마블오션 영암 가볼만한곳 무안 해수욕장 나주 가볼만한곳 무안 맛집 무안 톱머리 펜션 오늘가볼만한곳 부안 가볼만한곳 바닷길열리는곳 전라도 펜션 백련지 무안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남 무안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전남 무안 근처 숙소추천

전남 무안 주변에는 총 1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무안 식영정

* 영산강 유역의 대표적 정자, 식영정(팽나무) *식영정은 한호(閑好) 임연(林煉, 1589~1648)선생이 1630년에 무안에 입향 이후 강학소요처로 지은 정자로 그의 호인 한호처럼 한가로움을 좋아한다는 취지로 그림자가 잠깐 쉬었다 가는 곳이라 하여 식영정으로 불렀다고 전해진다.  이곳은 영산강과 그 주변의 경관과 어울려 많은 시인묵객들이 찾았으며, 임연의 증손으로 동사회강을 지은 문인학자인 노촌 임상덕(林象德1683~1710)이 제현과 교류하는 등 무안 몽탄 이산리의 나주임씨 강학교류 공간이었다. 무안 이거와 경관, 정자 건립 등에 관해서는 1643년에 임연이 지은 복거록에 잘 나타나 있고 교류한 문인도 많다. 식영정은 창건주 임연의 증손인 노촌 임상덕 등 대를 이어가면서 교류공간으로 활용되었다.  * 식영정의 구조 *식영정은 측면에서 보면 영산강 유역의 대표적 정자라 해도 손색이 없다. 그리고 정자의 입지나 주변의 경관도 뛰어나다. 현재의 건물은 1900년대 초반에 중건한 건물이며,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단층 건물로 팔작지붕이다. 시멘트로 마감되어 있어 그 원형을 알 수 없는 낮은 기단 위에 막돌초석을 놓고 그 위에 원통형의 원주(圓柱)를 세웠다.  가구(架構) 형식은 2고주(高柱) 5량(樑) 구조로서, 종도리와 주심도리는 굴도리로, 중도리는 납도리로 되어 있고 마루대공은 판대공(板臺工)으로 되어 있다. 중앙의 마루방 3면에는 사분합문이 설치되어 들쇠에 매어달게 되어 있으며 후면 벽에는 다락이 있다.  [문화재 정보]지정종목 : 문화재자료  지정번호 : 전남문화재자료 제237호  지정연도 : 2002년 4월 19일  시대 : 조선  종류 : 정자 규모 : 건물 1동 - 정면 3칸, 측면 2칸, 팔짝 단층와가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무안 식영정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무안 유교리고가

* 일제강점기의 대표적 부농저택, 무안 유교리고가(무안 나상열가옥) *나상열 전통가옥은 남해안 지역의 대표적인 부농주택으로 1912년 당시 전남지방의 천석꾼이었던 나종만에 의하여 건립되었다. 현재 국가 지정 중요민속자료 제167호로 지정 보호를 받고 있다.  건축 양식은 양옥의 건축기법으로 건립되었는데, 20세기 들어와서야 남도지방에서 채택한 구조법을 사용하였다. 전체적으로 임좌 방향으로 자리하고 있으며 비교적 경사가 급한 지형을 3단으로 잘 정지한 후에 건물들을 배치하였다.  * 나상열가옥의 구조 *대문간에 들어서면 자연석으로 포장된 경사로가 나타나며, 그 끝부분에는 행랑채가 서향으로 자리하고 있다. 행랑채에 난 중간문을 통과하면 좌측에는 넓은 바깥마당이 있으며, 그 중앙 아래쪽으로는 곡간채가 큰 규모로 건축되어 있다. 안채는 지형의 정지상 바깥마당과는 2단으로 석축을 한 후에 맨 위쪽에 자리하고 있다. 현재는 안채와 곡간채, 그리고 행랑채, 대문간 등 4채 만이 남아 있으나 그 이전에는 당시 주택건축에는 거의 찾아보기 힘든 동재와 서재가 안채 뒤, 후원에 독립적으로 건축되어 있었으며 사당과 사랑채 등 많은 건물들이 세워져 있었다고 전해진다. * 구조 - 안채(목조기와), 사랑채 52.89m²(목조초가), 창고 69.4m²(목조와가), 대문칸 49.58m²(목조와가), 흑실 9.91m²(목조와가)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무안 유교리고가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무안 하늘백련마을

연꽃으로 유명한 무안은 무안군 몽탄면 이산리에서 회산 백련지까지 영산강을 따라 걷다 보면 연꽃 가득한 백련마을에 도착한다.백련지는 원래 이름 없는 농업용 저수지였으나,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두 개의 저수지를 합치면서 ‘복용’이란 이름이 붙었다. 벼농사가 대부분이던 당시 논에 물을 대던 저수지가 반드시 필요했지만, 1981년 영산강 하굿둑이 완공되면서 영산강에서 바로 농업용수를 끌어왔고, 사용하지 않아 점차 수위가 낮아진 저수지는 연꽃만 무성하게 피어있는 ‘연방죽’이 되었다. ‘연방죽’인 백련지가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997년 제1회 회산 백련지 연꽃축제’가 열리면서 둘레가 3km, 면적은 33만여㎡로 연꽃 자생지로는 동양 최대 규모인 백련지가 알려졌으며, 이때부터 무안군 일로읍 복용리는 ‘연꽃마을’로 불렸다.이후 2004년 회산백련지가 관광지로 지정받았다.회산 연꽃 방죽은 원래는 모란꽃이 많이 있어서 모란 방죽이라고 불리었으나 연꽃이 많아지면서 연꽃방죽으로 이름을 바꾸어 부르게 되었다.마을에서는 연잎으로 만든 연 쌈밥, 연돈까스, 연수육, 연잎을 넣어 만든 연맥주 등 다양한 연 요리를 맛 볼 수 있으며, 해마다 회산백련지 일대에서 '무안연꽃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백련지의 유래 * 원래 저수지였던 이곳에 한 마을 주민이 저수지 가장자리에 백련 12주를 구해다 심었다. 그날 밤 꿈에 하늘에서 학 12마리가 내려와 앉았는데 그 모습이 백련이 피어있는 모습 같았다. 꿈을 꾼 뒤 지극정성으로 연을 보호하고 가꾸게 된 것이 지금에 이르렀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무안 하늘백련마을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