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전북 정읍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전북 정읍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전북 정읍 소개

전북 정읍
추억의 기분전환되는 전통적인

전라북도 남서부에 위치해 있으며 동쪽은 임실군과 완주군, 서쪽은 부안군과 고창군, 남쪽은 순창군, 전라남도 장성군, 북쪽은 김제시와 접하고 있다. 전체 면적이 692.93㎢이며, 총 인구가 118,557명(2013년 9월 기준)에 이른다. 1읍 14면 8개동으로 되어 있고, 시청 소재지는 수성동이다.

더보기

전북 정읍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전북 정읍 특징

이곳은 30대, 4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김제 가볼만한곳, 송참봉조선동네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전북 정읍 여행 관련어

정읍 파스타 고창 가볼만한곳 김제 가볼만한곳 정읍 송참봉조선동네 장성 가볼만한곳 쌈촌 정읍 배비장 부안 가볼만한곳 군산 가볼만한곳 송참봉조선동네 내장사 정읍 계곡 구절초 정읍 정읍 냉면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전북 정읍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전북 정읍 근처 숙소추천

전북 정읍 주변에는 총 0개의 숙소가 있습니다.

선택한 조건에 맞는 숙소가 없습니다.
사이트 상단 버튼을 눌러 다른 조건으로 검색해보세요.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고부구읍성

정읍시는 갑오동학혁명의 시발지이자 주요 무대로 덕천면의 황토현 전적지를 중심으로 고부 관아터, 만석보터, 말목장터, 전봉준장군고택 등 많은 관련 유적이 있다. 높이 132m의 성황산(城隍山)에 쌓여진 고부의 옛 읍성은 고려시대부터 있었던 것이다. 성 안에서 발견되는 각종 그릇과 기와조각으로 미루어 보아서는 삼국시대 백제가 이미 성을 쌓았을 가능성이 높다. 조선 초기의 기록에 이미 둘레 460보(步)의 돌로 쌓은 읍성이 있었다 하였으며, 문종실록에 의하면 문종 원년(1451)경에 더욱 넓혀 쌓아 둘레 1,803척(尺) 높이 9척이었고, 성벽 위에 높이 3척의 여장(女墻)을 더 쌓았으며 2개의 문이 있었으나, 옹성(擁城)과 적대(敵臺)는 없었다고 하였다. 성 안에 우물 4개와 하나의 작은 연못이 있었다. 동국여지승람에는 규모가 더욱 큰 읍성으로 기록되어 있다. 현재의 성터는 동서방향으로 길쭉한 타원형이며 둘레는 1,050m에 이른다. 성 안에 객사(客舍)터를 비롯한 건물터가 있다. 성벽은 거의 허물어져 원형을 알기 어려우나, 북쪽에 돌로 쌓았던 성벽의 일부가 남아있고 흙으로 묻힌 성벽의 아랫부분은 마치 흙더미가 이어진 듯 완만한 자취를 보여주고 있다.
전통적인 안전한 한국적인
고부구읍성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내장사

아름다운 내장산국립공원의 품안에 안겨 있는 내장사는 백제 무왕37년(636년)에 영은조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며, 한때는 50여동의 대가람이 들어섰던 때도 있었지만, 정유재란과 6.25때 모두 소실되고 지금의 절은 대부분 그 후에 중건된 것이다. 금산사와 함께 전라북도의 대표적인 절이다. 내장산 산봉우리들이 병풍처럼 둘러싼 가운데에 자리잡아 주변경치가 매우 아름다우며, 특히 가을철 단풍이 들 무렵의 절 주변의 아름다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백양사, 방장산, 장성호, 담양호 등이 주변에 있고 주요문화재로는 내장사 이조등종이 보존되어 있다.[내장사조선동종]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49호(1974년 09월 27일 지정)내장사에 있는 조선 후기의 동종으로 고려 후기 동종에서 보이는 일반적 양식을 갖추고 있다. 내장사가 중건된 후 전라남도 보림사(寶林寺)에서 옮겨온 것이다. 일제 말기에는 놋쇠 공출을 피하여 원적암(圓寂庵)에 감추었고, 한국전쟁 중에는 정읍시내 포교당에 피난시켜 보전을 꾀하였다. 높이 80㎝, 종신길이 60㎝, 구경 50㎝의 소형이나 명문(銘文)이 확실한 조선 후기 범종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다. 전북유형문화재 제49호로 지정되었다. 모양은 마치 김치독을 엎어놓은 것 같은 형태를 취하고 있다. 배부분[鐘腹]과 견대(肩帶), 구연대(口緣帶)도 확연하며, 문양대에도 4개의 유곽(乳廓)을 배치하였다.* 배부분에 비천상(飛天像) 대신 보살상을 양각 *종정(鐘頂)에는 네 발로 천판(天板)을 딛고 용틀임하듯 구부린 용으로 용뉴를 만든 것이나 그 옆으로 음관을 낸 것도 격식대로이다. 다만 배부분에 비천상(飛天像) 대신 보살상을 양각한 것이 다를 뿐이다. 견대(肩帶)는 두 줄의 띠로 구분하여, 윗띠에는 당초문(唐草紋)을, 아랫띠에는 윗띠의 돌출 부분을 따라 여의두문(如意頭紋)을 배열하였다. 견대 밑에는 24개의 작은 원 문양을 돌리고, 그 안에 범자(梵字)를 양각하였다.* 영조4년에 주조된 동종 *유곽은 각각 당초문을 새긴 사각 띠로 둘러싸고, 그 안에 3단 3열의 종유(鐘乳)가 정연히 배열되어 있다. 각 종유 주위는 둥근 연화문(蓮花文)이 받치고 있다. 유곽과 유곽 사이에는 2구의 보살입상을 배치하고, 그 아래 둥근 모양의 꽃무늬 당좌(撞座)가 2개 있다. 당좌 사이에 "乾隆三十三年戊子十月施主趙漢寶全南長興步林寺鑄成(건륭33년 무자10월 시주조한보 전남장흥보림사주성) 云云"하는 종기(鍾記)가 있다. 조한보가 부친의 복을 빌기 위하여 조성하였다는 내용이다. 건륭 33년은 조선 영조 4년(1768)으로, 이 종이 주조된 해를 말해 준다.
시끌벅적한 쾌적한 볼게많은
내장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