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는 모든 여행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여행 포털서비스입니다.
가격대와 평점 선택
1박 요금 (단위 : 원)
평점

충북 증평 여행 정보

놀러의 인공지능이 분석한 충북 증평 여행의 다양한 정보와 주변의 숙소들을 알아보세요.

충북 증평 소개

충북 증평
즐거운 신나는 활기찬

증평군에서는 충북인삼과 증평문화를 접목시켜 충북인삼의 차별화와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기 위한 충북인삼축제와 증평문화제가 해마다 개최되고 있다. 또한 매해 정월 대보름에는 증평읍 연탄2리 두타산 자락에 위치한 보타사에서 정월대보름맞이 축제가 열리고 있으며, 전국장사씨름대회도 이와 연계하여 같은 기간에 열리고 있다.

더보기

충북 증평 날씨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북 증평 특징

이곳은 30대, 20대 방문이 많고 방문객들은 주로 별천지공원, 괴산 가볼만한곳에 관해 관심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방문 연령 분포도

hook

충북 증평 여행 관련어

음성 가볼만한곳 증평 볼거리 진천 가볼만한곳 율리휴양촌 증평 증평 다리 증평계곡 청주 가볼만한곳 증평 맛집 괴산 가볼만한곳 증평 자전거공원 증평 좌구산 별천지공원 충북 증평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의 유형

분석에 필요한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습니다.

충북 증평의 추억을 가진 페이스북 친구

페이스북으로 연결하여, 친구와 여행을 떠나보세요

페이스북 인기 장소

이 곳을 찾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다른 지역

광덕사

광덕사는 괴산군 도안면 광덕리 산 21-2번지에 자리하는 법화종 소속의 사찰이다. 사찰은 거대하고 높은 산에 기대어 위치하지 않고 낮은 보광산이라는 야산에 위치하고 있다. 보광산은 명산인 백마산의 한 줄기이다. 높은 산에 기대어 있지 않기 때문에 사찰 전체가 그리 높낮이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사찰의 전면에는 넓은 들판이 만들어져 있는데 사찰의 전언에 의하면 이곳에서 오래된 기와편 등이 발견된다고 한다. 이곳에 위치한 석불은 오래전부터 영험하다는 소문이 있어 주위 마을들이 찾아와 예불을 드렸다고 한다. 그 때 이곳을 미륵당이라고 부르고 사명은 천광사라고 했다고 전한다. 현재의 광덕사는 1949년에 만들어졌는데 이묘련 보살에 의해서 이루어졌다. 이묘련 보살은 꿈에 석불의 계시를 받고 이곳에 사찰을 창건했다고 한다. 이후 사찰은 동네의 명칭을 따라 광덕사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한다. 현재의 사찰은 1978년 무렵 지금의 주지인 도선스님이 주석하면서 대웅전을 중수하고 옛 요사를 헐어 지금의 새요사를 지었다. 또한 최근에는 2층으로 된 대적광전을 새롭게 지었다. 사찰의 역사는 그리 오래 되지 않았으나 석불입상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이곳에 계속 자리를 잡고 위치해 있었다. 한 자리에서 천여년을 비 바람과 더불어 지키고 있는 것이다. 이 불상은 현재 충청북도 시도유형문화재 75호로 지정받아 보호되고 있다. 그 조각이 매우 힘있고 웅건한 불상임에도 불구하고 그 세부 조각은 섬세하게 표현되어 있다. 광덕사는 매우 넓은 대지에 위치하고 있다. 고려시대에 이곳에 사찰이 조영되었다면 매우 거대한 사찰이었음이 분명하다고 할 수 있다. 현재는 석불만이 그 당시의 사찰을 얘기해주고 있다. 광덕사에 들러 고려시대에 있었던 사찰의 대단한 광경을 다시 한번 떠올려 보는 것도 하나의 즐거움일 것이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광덕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

미륵사

미륵사(彌勒寺)는 충북 증평군 증평읍에 자리한 대한불교 법화종 소속사찰이다아주 오래 전 한 마을 전체가 원인모를 병이 들어 백약이 무효하여 매일 2,3명씩 죽어 나갔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주민들에게 어떤 노승이 나타나 마을 어귀 느티나무 옆에 있는 관음보살에게 지극한 마음으로 기도하면 7일 이내에 효험이 있을 것이라는 말을 해주고는 사라져 버렸다. 주민들은 처음 보는 노승의 말인지라 믿지 않고 그냥 이야기를 흘리고 말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매일 질병이 심하여가니 하는 수 없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노승의 말을 따르기로 하고 지극한 정성으로 기도를 하였다. 노인의 말처럼 7일이 되자 백약이 무효했던 마을사람들의 병은 씻은 듯이 완치가 되었다. 그 후부터 마을에서는 느티나무 옆에 있는 관음보살에게 매년 한 번씩 모여 기도를 올렸다고 한다.이 이야기에 나오는 영험한 관음보살은 지금 증평 송산리 미륵사에 봉안되어 있는 석조관음보살입상이다. 고려 중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보살입상은 사실 미륵사 보다 더 오래 지금의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그래서 인근 마을이름조차 “미륵댕이”라고 붙여졌다. 미륵사는 이 영험한 관음보살입상으로 인해 생겨난 사찰이다. 1940년 관음보살입상을 기도처로 삼고 옆에 작은 초막을 지은 것이 시작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본격적인 사찰로서 여건을 갖추게 된 것은 이 초막이 한국전쟁으로 불탄 것을 1957년에 새로 전각을 지으면서이다. 미륵사라는 이름도 이때 가지게 되었다. 지금의 미륵사 도량은 1990년 가람을 일신한 이후 새로운 모습으로 변모를 한 것이다. 부지런한 주지스님은 기도를 하면서 수행의 한 방편으로 사찰 주변에 손수 꽃을 심는 일을 하고 있다. 그렇게 심은 것이 어느 듯 1만주나 되어 미륵사를 꽃동산으로 장엄하고 있다.
전통적인 한국적인 고풍스러운
미륵사 여행 정보 자세히보기